GAME DONGA

니어: 오토마타 제작자의 모바일 신작 '시노앨리스', 7월 18일 글로벌 출시

조영준

일본의 개발사 스퀘어에닉스와 포케라보가 개발하고, 넥슨에서 서비스 하는 신작 모바일게임 '시노앨리스'가 과감히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으로 오는 7월 18일 정식 출시된다.

넥슨은 금일(30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시노앨리스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시노앨리스의 글로벌 출시 일정과 서비스 계획을 공개했다.

시노 앨리스 이미지

이번 행사에서는 개발사 포케라보의 마에다 쇼고 프로듀서와 '니어: 오토마타'의 제작자 요코 오타로 디렉터가 직접 무대에 올라 게임의 개발 철학은 물론, 게임소개를 진행했으며, 한국 서비스를 맡은 송호준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부실장이 글로벌 출시에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했다.

오는 7월 18일 정식 서비스되는 '시노앨리스'는 동서양을 아우르는 다양한 동화 속 주인공의 이야기를 요코 오타로 디렉터의 독특한 세계관과 특유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다크 판타지 RPG 스타일의 작품이다.

시노앨리스 이미지

일본서 선행 출시된 '시노앨리스'는 매력적인 일러스트와 완성도 높은 스토리로 일본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를 단숨에 석권하고 누적 이용자 수 400만 명 이상을 기록, 현재까지 마켓 순위 상위권을 유지하며 인기리에 서비스 중이기도 하다.

포케라보 마에다 쇼고 프로듀서

먼저 무대에 오른 이는 포케라보의 마에다 쇼고 프로듀서였다. 시노앨리스를 제작하기 전까지 포케라보는 엄청난 적자를 내는 회사였지만, 제작 이후 엄청난 이득을 보는 회사로 변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시노 앨리스는 요코 오타로가 만든 독특한 세계관에 맞추어 다양한 시스템을 제작했고, 일본 최고의 성우진을 기용하는 등의 노력을 다했으며,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도 많은 게이머들이 플레이할 수 있는 중인 게임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쇼고 프로듀서는 현재 일본 게이머들에게 PvP 콘텐츠인 콜로세움이 인기가 있는데, 이번 시노앨리스의 글로벌 출시를 시작으로 전세계 길드가 모인 대규모 콜로세움이 진행되는 본인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호준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실장

국내 서비스에 대한 상세한 내용도 공개되었다. 넥슨의 송호준 모바일사업본부 실장은 송 실장은 시노앨리스 원작에 충실한 서비스를 위해 원본 성우 음성은 물론, 청소년 이용 불가 등급으로 출시되며, 한국 서비스에는 콘텐츠 제공 순서 조정 및 편의 기능을 추가하는 등의 현지화에도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어는 물론, 영어, 독일어 등 6개국에 달하는 현지화가 진행되었으며,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된다고 전했다. 특히, 송 실장은 국내에서는 '니어: 오토마타'의 제작자이자 괴짜 개발자로 유명한 요코 오타로 디렉터와의 협업을 통해 '니어: 오토마타'와 컬래버레이션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며, 서비스 이후 빠른 시간안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시노앨리스 간담회

이날 환영사를 맡은 넥슨 박재민 사업실장은 “넥슨은 올해 상반기 어느때 보다 다양한 신작을 선보여 왔으며, 시노앨리스 역시 그 중에 하나”라며, “독창적인 세계관과 수려한 캐릭터 그리고 몰입도 높은 일러스트까지 시노앨리스가 가진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최선을 다해 서비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요코오 타로 디렉터, 포케보 마츠오 료키 플래너

소개가 끝난 이후에는 시노 앨리스의 세계관을 제작한 요코 오타로 디렉터와 포케라보의 마츠오 료키 플래너가 직접 무대에 올라 게임의 세계관을 짠 이유와 제작 동기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미디어 Q&A가 진행되어 생방송으로 시청하고 있는 시청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 넥슨 스퀘어에닉스 포케라보 시노앨리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