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kt 오창종 감독 "프레이의 영입은 팀의 시너지를 위한 것"

조영준

금일(3일) 라이엇 게임즈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이하 2019 LCK 서머) 미디어 데이에서는 스프링 시즌에 참가하는 10개팀 코치진과 선수들이 참여해 자신들의 각오를 밝혔다.

부활에 성공한 SK 텔레콤 T1(이하 SKT)와 어나더레벨로 불리며 스프링 우승을 차지한 그리핀 그리고 킹존의 성과와 동부리그, 서부리그의 대결까지 수 많은 화제를 낳았던 스프링 시즌에 이번 서머 시즌에서는 각 팀마다 저마다의 목표를 밝히며, 개막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팀별 발언이 끝난 이후에는 현장에 참석한 미디어와 함께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lck 서머 미디어데이

Q: (KT 오창종 감독에게) 프레이 영입이 큰 화제가 되었다. 어떤 과정으로 영입한 것인가?
A: 프레이(김종인) 선수를 스프링 전부터 영입 시도를 했는데 인터뷰 등에서도 밝혔듯이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 있는 상태였고, 선수를 지켜주는 차원에서 시간을 가지고 천천히 하자고 말을 해둔 상태였다. 내부적으로 두 명의 원딜 선수가 있었지만, 시너지를 내는 차원에서 영입을 하게 되었다.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접촉을 했었고, 서머 시즌에 돌입하기 전에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마음을 열고 팀에 합류하게 되었다.

Q: (정노철 감독 대행에게) 파격적인 조합을 자주 선보였는데, 이번 서머에서도 볼 수 있는 것인가?
A: 스크림에서 특이한 벤픽이나 조합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게임에 녹이면 승률을 높일 것이라 생각한다. 저희 팀 자체가 안전화를 꾀하기 위해 합을 맞추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어서 후반부는 깜짝 픽이 안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투신 선수에게)폰 선수의 휴식으로 미드 라이너가 교체됐다. 합을 맞춰본 느낌은 어떤가?
A: 내현(유내현 선수)의 경우 계속 자기가 뭘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팀 역시 시도가 잘되든 못되든 이를 맞추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경기를 진행하며 잘 맞춰 나가면 좋은 게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Q: (페이커 선수에게) SKT가 우승후보 1순위로 꼽혔는데 소감은?
A: 많은 팀들이 SKT를 우승후보로 꼽아 주셨는데, 개인적으로 감사하긴 하지만, 지난 시즌은 지난 시즌일 뿐 서머 시즌을 다시 시작할 것이다. 스프링 시즌 정규 시즌에서 패를 많이 쌓았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승을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Q: (젠지 최우범 감독에게) 올 시즌 영입이 많았다. 즉시 전력 감 선수가 있는지?
A: 영입 선수들 모두 열심히 노력 중이다. 충분히 열심히 하면 누구나 주전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 사실은 선수보다 감독이 더 열심히 해서 좋은 경기를 펼쳐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Q: (유의준 감독에게) 샌드박스가 지난 시즌 좋은 성적을 거뒀다. 원인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A: 사실 스프링 성적이 만족스럽지는 않다. 내부적으로도 담원에게 패배함으로써 리프트 라이벌스를 참가할 수 없게 되어 선수들이나 코치들이 많이 아쉬워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우리만의 특이한 공격력을 잘 갈고 닦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준비중이다.

lck 서머 미디어데이

Q: (진에어, kt 감독에게) 공교롭게도 승강전을 치룬 두 팀이 개막전에서 만나게 됐다. 개막전 각오를 듣고 싶다.
A: (진에어 한상용 감독) 개인적으로 프레이 선수를 참 좋아하는데 kt애 함께하게 되어 경계가 된다. Kt가 드라마틱한 연출을 위해서는 우리에게 지는게 좋지 않나 싶다.(웃음) 개막전에 대비해 열심히 준비하겠다.

(kt 오창종 감독) 첫 경기 때 이긴 적이 별로 없었는데, 이번 진에어 전에서 승리를 한 이후 쭉 연승을 하고 싶다.(웃음)

: LOL 라이엇게임즈 서머 LCK 미디어데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