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엠게임, 카카오 그라운드X와 손잡고 블록체인 게임 만든다

김남규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와 클레이튼 플랫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27일) 밝혔다.

클레이튼은 그라운드X가 금일 메인넷을 런칭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해 대중화를 이끄는 것을 목표로 개발된 플랫폼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엠게임은 자사가 보유한 인기 게임 IP(지식재산권) ‘프린세스메이커’와 ‘귀혼’을 활용한 클레이튼 기반 게임 비앱(BApp,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연내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프린세스메이커는 육성 시뮬레이션 장르인 원작의 특징을 살려 육성형 RPG로 재탄생될 예정이며, 귀혼은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방치형 RPG로 선보일 예정이다.

두 게임은 클레이(KLAY) 코인을 보상 및 결제 수단으로 활용하며, 이용자들은 다양한 비앱에서 클레이를 획득해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교차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이번 파트너십 계약은 자사의 인기 게임 IP 프린세스메이커, 귀혼을 기반으로 새롭게 탄생할 블록체인 게임들을,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목표로 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통해 선보일 수 있다는 점에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플랫폼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술 역량 강화에 지속적으로 힘을 쏟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클레이튼

: 엠게임 블록체인 클레이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