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원작 정통성을 계승하다. 테라 클래식 캐릭터 4종 공개

김남규

플레이위드의 로한M으로 인해 대형 IP 기반 모바일 MMORPG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게임즈에서도 전세계 2500만명이 즐긴 테라 IP를 활용한 신작 테라 클래식 출시를 앞두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넷마블이 선보인 테라M에 이어 두번째로 모바일 게임으로 등장하는 테라 클래식은 매력적인 그래픽과 방대한 오픈 필드, 전투의 묘미를 살린 대규모 길드 콘텐츠 등 원작의 핵심적인 콘텐츠를 한층 더 발전시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테라 클래식

특히, 원작의 20년 전 스토리를 배경으로 원작에서 궁금증을 자아내던 ‘데바제국’과 ‘저항군’ 간의 암흑시대를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풀어냈다. 원작의 배경지였던 ‘아르보레아’ 대륙을 배경으로 동일한 세계관을 선보이며, 원작에 등장한 캐릭터들의 젊은 시절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PC 온라인 게임 원작에 등장했던 ‘휴먼’, ‘하이엘프’, ‘엘린’ 등 주요 종족을 모바일로 소환해 ‘테라 클래식’만의 감성을 담은 캐릭터로 재탄생시켰다. 테라의 대표 캐릭터 중 하나인 케스타닉 종족을 플레이어로 선택할 수 있게 한 모바일 게임은 테라 클래식이 처음이다.

테라 클래식

먼저, ‘무사’는 무거운 갑옷과 장검으로 무장한 캐릭터로 대검을 휘둘러 적을 무력화 시키고 강인한 체력과 방어력으로 아군을 보호한다.

‘궁수’는 장궁을 사용한 공격과 다양한 함정을 다루는 캐릭터로, 강력한 관통 화살을 연사하는 원거리 저격에 능숙하며 근접 전투에서는 함정을 통해 적을 약화시켜 전투를 유리하게 이끈다.

테라 클래식

’케스타닉’은 마력이 깃든 한 쌍의 검을 주무기로 사용하는 캐릭터로, 능숙한 전투 스킬로 적을 약화시키면서 순간적으로 적에게 침투해 일격에 제압하는 화려한 공격수다.

테라 클래식

‘테라’ IP를 대표하는 캐릭터 ‘엘린’이 ‘테라 클래식’만의 감성을 갖고 다시 태어났다. 지팡이로 대자연의 원소를 소환해 마법을 구사하는 ‘엘린’은 마법을 이용한 범위 공격과 아군을 치유하기 위해 회복을 시키거나 신체 능력을 향상시키는 버프를 줄 수 있다.

테라 클래식

: 테라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테라클래식 란투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