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9] 스위치 끌고 PS4 밀고.. 중국 콘솔 시장 경쟁 치열

조영준

상해 신 국제 박람회 센터에서 진행 중인 중국 최대의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9'서 현지 게이머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부스 중 하나는 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 Xbox, 닌텐도, 유비소프트 등의 콘솔 게임을 선보인 부스였다.

차이나조이 2019 닌텐도 스위치 부스

별도의 콘솔 게임 기업들의 전용 관을 마련했던 지난해와 달리 이번에는 여러 부스에 나뉘어 참여한 콘솔 게임 기업들은 저마다의 주력 타이틀을 공개하며, 게이머들의 시선을 서로잡았다.

중국 콘솔 시장의 규모는 1조 원대로 추산된다. 2016년 240억 달러(한화 약 27조 원)라는 세계 최대의 시장으로 거듭난 중국 게임 시장에 비해 매우 비미한 수치이지만, 여전히 꾸준한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것은 사실.

더욱이 2015년 콘솔 게임 금지령이 해제되었지만, '판호' 정책으로 인해 2년 동안 단 52개의 PS4 타이틀만 선보일 만큼 심한 정부의 규제와 한자로 인한 현지화의 어려움 등 각종 악재에 발목을 잡혀 왔음에도 성장을 기록 중인 중국 시장은 여전히 콘솔 게임사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다가오는 상황이다.

차이나조이 2019 소니 부스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곳은 중국 게임사의 지원 프로그램 '차이나 히어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중국 시장 공략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소니였다. 차이나조이 2019 개막 하루 전 중국 현지 컨퍼런스를 진행한 소니는 코에이 테크모의 대표 타이틀 삼국지 시리즈의 최신작 '삼국지 14'와 미호요의 '원신'을 선보인 것에 이어 '차이나 히어로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일 신작 6종을 공개했다.

특히, 이들 게임은 차이나조이 현장에 마련된 소니 부스에서 직접 체험버전을 공개했으며, 현장을 방문한 게이머들 역시 이를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특히,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데스 스트랜딩'과 '파이널판타지 7 리메이크'의 시연 부스의 경우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수 많은 게이머들이 몰리기도 했다.

차이나조이 2019 닌텐도 스위치 부스

소니가 중국 현지 개발사들과 협업을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섰다면 닌텐도는 세계 최대의 게임사이자 중국 게임 시장의 강자 텐센트와 손을 잡았다. 대규모 닌텐도 스위치 부스를 별도로 마련할 정도로 스위치 런칭에 큰 공을 들이고 있는 텐센트는 다양한 게임 타이틀을 현장에서 공개해 많은 인기를 얻은다.

텐센트는 중국에서 출시될 닌텐도 스위치의 타이틀에 대한 로컬라이징을 직접 담당한 것을 비롯해 닌텐도 e샵의 콘텐츠 구매 시 자사의 핀테크 서비스 위챗을 결제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서비스에 많은 공을 들이기도 했던 것이 사실.

차이나조이 2019 닌텐도 부스

시장 조사업체 니코파트너스에서 공개한 중국서 불법 유통 중인 콘솔 게임기 중 절반에 이르는 40여 만대 이상이 닌텐도 스위치라는 조사 결과에서 보듯이 중국 내에서 닌텐도 스위치의 인기는 상상 이상으로 추정된다. 때문에 중국 최대 게임사 텐센트가 직접 닌텐도 타이틀의 현지화를 맡은 만큼 단순히 게임기의 판매 이외에 중국 콘솔 시장 성장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전망을 증명하기라도 하듯 이번 차이나조이 2019의 스위치 부스는 마리오, 피카츄, 링크에 이르는 닌텐도의 대표 캐릭터들의 모형을 비롯해 다양한 게임을 현장에 마련해 놓기도 했다.밀려드는 관람객들로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차이나조이 2019 유비소프트

이와 함께 원피스, 나루토 등 중국 게이머들에게도 친숙한 IP를 전면에 내세운 반다이남코 상하이 및 유비소프트 등 굵직한 게임사들의 체험존과 이벤트가 쉴 틈 없이 진행되어 게이머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 XBOX 닌텐도 유비소프트 PS4 차이나조이2019 콘솔부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