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차이나조이 2019] 퀄리티 경쟁 돌입한 중국 게임 시장, 언리얼 영향력 확대중

김남규

언리얼 엔진을 앞세운 에픽게임즈가 차이나조이2019 행사에 B2B 부스로 참가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텐센트를 통해 B2C부스로 포트나이트가 소개됐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B2B 부스만 참가했지만, 중국 대형 게임사들이 선보인 기대작들이 언리얼 엔진을 활용하면서 중국 내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것.

에픽게임즈

과거에는 높은 사양 때문에, 콘솔 게임과 대형 PC MMORPG에서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었지만, 최근에는 중국 모바일 기기들의 성능 향상 덕분에 모바일 게임사들도 언리얼 엔진을 주목하고 있다.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텐센트의 화평정영과 전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오토체스, 중국 인기 소설 기반인 드래곤라자 등 기대작들이 언리얼 엔진을 활용한 뛰어난 그래픽을 차별화 요소로 내세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에픽게임즈

특히 주롱 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하고 텐센트가 출시하는 드래곤라자는 가장 개발 난이도가 높은 모바일MMORPG 장르로 등장해, 치열한 생존 경쟁으로 인해 중국 게임사들의 개발 실력이 급격히 향상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드래곤라자는 국내 이영도 작가의 인기 소설 드래곤라자와 제목이 같아 논란이 되고 있지만, 전혀 다른 내용을 담은 중국 인기 소설을 기반으로 만든 게임으로, 현재 사전예약 450만명을 넘기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에픽게임즈

: 차이나조이 언리얼엔진 드래곤라자 에픽게임즈 화평정영 차이나조이2019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