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 2분기 실적 "매출은 반기 역대 최다, 순이익은 전년대비 41% 감소"

조영준

넥슨(3659. 도쿄증권거래소 1부 / 대표이사 오웬 마호니)은 금일(8일) 자사의 2019년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 CI

넥슨의 2분기 매출은 매출 538억 6,500만 엔(한화 5,71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 상승해 반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129억 8,700만 엔(한화 1,377억 원)으로, 전년 대비 19% 하락했으며, 순이익 역시 191억 4,500만 엔(한화 2,0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1%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2분기 실적은 매출, 영업이익은 지난 1분기에 발표한 2분기 전망치 범위 내의 수치이며, 순이익의 경우 전망치를 상회하는 성과다.

넥슨 측은 이번 2분기 실적에 대해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FIFA 온라인 4’, ‘카트라이더’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들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4월 서비스 16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의 경우 콘텐츠 업데이트와 서비스 운영에 힘입어 한국 지역에서 6분기 연속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노동절 및 11주년 업데이트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 나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넥슨의 또 다른 인기 IP(지식재산권)인 카트라이더의 2분기 매출은 지난 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했고, ‘FIFA 온라인 4’는 신규 클래스 선수 도입 및 성공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전망치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발표했다.

넥슨 2019년 2분기 실적

넥슨(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2분기의 성장세는 장기 흥행작에 대한 넥슨의 탁월한 서비스 역량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3분기 이후에도 자사의 강점들을 기반으로 건강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넥슨은 최근 완전 인수 계획을 발표한 엠바크 스튜디오를 통해 서구권 시장의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게임과 이용자 경험을 창조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넥슨은 오는 3분기 전망치도 공개했다. 2019년 3분기 예상 매출은 516억 엔~560억 엔이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분기 기준 환율로 -26%에서 -19% 하락한 수치다. 또한, 예상 영업이익은 206~244억 엔, 예상 순이익은 218억 엔~250억 엔 범위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 실적 2분기 넥슨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