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펍지 네이션스컵 9일 개막. 자생하는 e스포츠 생태계 구축이 최종목표

김남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로 전세계 배틀로얄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가 오는 9일 장충체육관에서 전세계 15개국 올스타 선수들이 집결하는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대회 ‘펍지 네이션스컵’을 개최한다.

펍지주식회사는 금일(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펍지 네이션스컵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대회 개막을 앞둔 소감과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향후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배틀그라운드

펍지 네이션스 컵은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5개 대륙 정상급 프로 선수들로 구성된 16개 팀이 상금 50만 달러와 우승의 영예를 걸고 승부를 펼치는 대회다. 펍지가 직접 주최하는 첫번째 국가대항전이자, 한국에서 개최되는 첫번째 배틀그라운드 세계대회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신지섭 펍지주식회사 센트럴 e스포츠 디렉터의 발표에 따르면 2018년까지 다양한 시도를 통해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기반을 구축했고, 2019년부터는 게임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문화를 창출할 수 있는 독립적인 콘텐츠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특히, 배틀그라운드 스포츠의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선수와 구단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장기적인 계획과 투자를 진행한다.

배틀그라운드

신지섭 디렉터는 그동안 여러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시도를 한 덕분에 배틀그라운드 전세계 리그의 경기 규칙 통일, 통합된 스케줄로 관리되는 9개 지역의 프로 리그 구축, 보는 재미를 강화한 중계 시스템, 선수들과 상생을 위한 아이템 판매 수익 배분 등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토대가 구축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앞으로는 이를 더욱 고도화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혁신을 도모하겠다는 철학에 맞게, 1년에 계획된 5개의 글로벌 대회 중 2개는 직접, 3개는 파트너사와 함께 하는 펍지 클래식으로 운용되는 규칙적인 글로벌 대회를 마련하고, 프로팀과의 상생을 위해 마련된 아이템 판매 수익 배분을 더욱 발전시켜, 팀 브랜드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배틀그라운드

또한, 에란겔과 미라마에 이어 페이즈3부터 대회 맵으로 추가된 사녹처럼, 다른 맵들도 밸런스 검증 과정을 거친 후 대회 맵으로 추가해 대회의 다양성을 더하고, 실시간 리플레이 기능과 선수 데이터 실시간 확인 등 발전된 중계 시스템으로 시청자들이 보는 재미를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실제로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5개 대륙 선수들이 참가하는 이번 네이션스컵 대회를 위해 8개 언어에 최적화된 맞춤형 방송 중계를 제공하며, 팬들이 방송을 시청하면서 실시간으로 스탯을 확인하거나 퀴즈, 투표, 알림과 같은 부수 요소를 즐기는 인터렉티브 형태의 방송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한다.

배틀그라운드

펍지주식회사의 권정현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한국에서 한국 게임으로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할 수 있어서 이번 대회를 매우 뜻 깊게 생각하고 있다”며,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9개 지역의 프로 리그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 이를 토대로 선수, 구단, 팬 모두를 위하는 진정한 e스포츠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틀그라운드

: 배틀로얄 배틀그라운드 펍지주식회사 펍지네이션스컵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