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의 히든카드 넷게임즈의 야심작 ‘V4’, 11월 모습 드러낸다

조영준

넥슨의 새로운 야심작 브이포(V4)가 모습을 드러냈다.

넥슨은 지난(13일) 자사의 사옥에서 넷게임즈에서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예정인 모바일 MMORPG 브이포의 게임 시연과 개발 과정을 공개하고, 향후 게임 출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브이포 이미지

V4는 히트, 오버히트 등 인기 모바일 게임 제작사로 유명한 넷게임즈가 만든 세 번째 신작이다. 게임이 가진 본연의 목적인 ‘즐거움’과 ‘성취감’을 제공한다는 목표로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기술력을 통해 MMORPG만의 재미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넷게임즈의 손면석 PD와 이선호 디렉터 등 V4의 게임 개발을 담당한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게임의 자세한 내용을 설명했다.

넷게임즈 손면석 PD

가장 먼저 소개된 것은 게이머가 직접 조작하고, 플레이할 클래스였다. V4의 클래스는 찰진 손맛과 강력한 파괴력을 자랑하는 워로드, 긴 양손검과 짧은 한손검을 동시에 사용하는 블레이더, 검과 방패를 사용하는 나이트, 도끼에 포가 달린 변칙적인 액션을 펼칠 수 있는 엑슬러 등 총 6종의 클래스가 등장한다.

모든 클래스는 히트 게이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히트 게이지를 쌓거나 사용하는 스킬로 이뤄져 있어 게이지를 유지하면서 강력한 스킬을 사용하는 메커니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클래스 마다 각자의 전투 메카니즘을 가지고 있어 운용법이나 전투 방식이 모두 다른 것도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다.

브이포 이미지

특히, 손면석 PD는 각 클래스는 이른바 탱,딜,힐 등 포지션이 나눠진 것이 아닌 모두 딜러가 될 수 있는 특징을 지니고 있으며, 원하는 클래스를 만드는데 부족함이 없는 커스터마이징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게임의 그래픽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었다. 3D에 실사 기반의 배경을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사막, 정글, 강변, 산악 지역 등 다양한 자연 환경이 뛰어난 게임 속에 구현될 수 있도록 했으며, 전투를 집중적으로 볼 수 있는 액션 카메라와 쿼터뷰, 탑뷰에 이르는 다양한 시점을 설정할 수 있다고 손 PD는 밝혔다.

브이포 이미지

아울러 MMORPG의 경우 첫 사냥터에 채널링으로 나누는 등 접속 이슈 덕에 큰 환경으로 구성되지 못하지만, V4는 시작부터 상당히 넓은 맵을 제공하고, 광활한 맵을 구성한 만큼 이동을 위해 맵의 포인트를 정해 놓고 곧바로 이동할 수 있는 개인 텔레포트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기에 특정 지역의 몬스터와 채집 자원 등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클래스의 능력을 보조해주는 동료에게 명령을 내려 일정 지역의 자원을 채집하거나, 사냥하는 등의 명령을 내릴 수 있는 ‘매니징 시스템’이 도입되어 게이머가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모았다.

넷게임즈 이선호 디렉터

다중접속이라는 요소를 강조하기 위한 새로운 개념의 서버 시스템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었다 이선호 디렉터는 V4는 다중접속이라는 부분을 강조하기 위해 클래스 마다 서버 이름이 아이디 위에 태그로 뜨게 되며, 여러 서버끼리 한 곳에 어울려 게임 플레이를 즐기는 이른바 ‘인터 서버’ 방식으로 구현되었다고 말했다.

특히, V4의 경우 통합 전장의 개념이 없이 모든 공간에서 게이머들이 뒤섞여 전투를 벌일 수 있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개인과 개인간의 PvP부터 수백 명 이상의 규모로 진행되는 거대한 집단간의 분쟁이 필드에서 라이브로 펼쳐지도록 했다.

브이포 이미지

이를 바탕으로 일상적인 플레이를 하는 도중에 엄청난 규모의 전투가 일어나기도 하며, 필드 보스의 등장으로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즐길 수도 있는 등 수 백 단위 정도는 문제없이 맵 어디서나 대규모 전투를 벌일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다.

브이포 이미지

이선호 디렉터는 대규모 PvP, PvE 등을 아우르며 전투를 실시간으로 진행할 수 있는 것이 V4가 지향하는 점이며, 오는 11월 게임을 런칭하는 그날까지 꾸준한 개발을 통해 제대로 된 MMORPG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를 마쳤다.

: 넥슨 넷게임즈 브이포 V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