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전설 다시 돌아오다" WOW, 클래식 서버 정식 출시

조영준

데스윙도 없고, 살게라스도 만날 수 없었던 그때 그 시절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이하 WOW)를 다시 만날 수 있다?

블리자드는 금일(27일)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확장팩 이전 가장 잘 다듬어진 2006년 ‘전장의 북소리’ 업데이트(1.12.0 패치) 때로 완벽하게 재구현한 WOW 클래식 서버를 금일(27일) 정식 오픈했다.

지난 15년간 전 세계 1억 4천만명 이상이 플레이한 WOW는 지난 7개의 확장팩을 거쳐 수많은 기능 추가, 상향, 게임플레이 개선 등이 이뤄지며 상당히 진화했다. 많은 면에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은 오늘 날 버전의 와우보다 더욱 인정사정 봐주지 않으며 플레이어들의 판단력을 중요시한다.

커뮤니티의 유대감 역시 무엇보다 중요하다. 공격대나 던전 같은 콘텐츠를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플레이어들이 직접 자신들이 속한 서버 내의 다른 플레이어들을 모집해야 하며 가장 높은 난이도의 도전을 완료하기 위해서는 호흡이 잘 맞는 헌신적인 40명의 플레이어들이 모여야 한다.

신비한 만큼 위험한 클래식의 아제로스는 플레이어들을 시험해 극한의 상황에 몰아넣을 것이다. 잔혹한 전쟁이 한창인 얼라이언스와 호드는 진영간 갈등보다 더욱 위협적인 불의 군주 라그나로스(Ragnaros the Firelord)와 고위 리치 켈투자드(Archlich Kel’Thuzad) 등 워크래프트 세계관에서 가장 상징적이며 애증의 대상인 악당들과 맞서야 한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클래식은 오늘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수주, 수개월간 지속적으로 확장해 플레이어들로 하여금 현재는 역사가 되어 다시 경험할 수 없던 아제로스의 주요 순간들을 다시 경험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여섯 단계에 거쳐 플레이어들에게 제공될 콘텐츠 중에는 검은날개 둥지(Blackwing Lair), 줄그룹(Zul’Gurub), 그리고 낙스라마스(Naxxramas)와 같은 상징적인 공격대와 PvP 전장인 전쟁노래 협곡(Warsong Gulch), 아라시 분지(Arathi Basin) 그리고 클래식 버전의 알터랙 계곡(Alterac Valley)과, 안퀴라즈 전쟁 지원(Ahn’Qiraj War Effort)과 스컬지 침공(Scourge Invasion) 등 기간 한정 서버 이벤트가 포함되어 있다.

블리자드는 WOW 클래식의 출시와 서비스 15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이벤트들을 진행 중이다. 15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축제들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최신 확장팩, 격전의 아제로스(Battle for Azeroth™)에서 진행되는 게임 내 이벤트로 시작, 와우 역사상 가장 강력한 공격대 우두머리들 가운데 일부가 함께 등장하게 될 특별한 공격대가 만렙 플레이어들을 맞이한다.

공격대를 성공적으로 공략하는 플레이어들은 공포스러운 용의 위상, 파괴자 데스윙(Dragon Aspect Deathwing the Destroyer)에서 영감을 받은 흑요석 세계파괴자(Obsidian Worldbreaker) 탈것을 보상으로 받게 된다.

추가로 15주년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격전의 아제로스에 접속하는 플레이어들은 꼬마 네파리안(Lil’ Nefarian) 애완동물을 포함한 시간 한정 보상과 15주년 기념 업적 등을 획득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와우클래식

: 블리자드 WOW 클래식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