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도장깨기의 끝은 우승!” SKT, LCK 8회 우승 금자탑 달성

조영준

금일(31일) 화정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결승전의 승자는 SK 텔레콤 T1(이하 SKT)였다.

SKT의 도장꺠기와 그리핀의 질주 그리고 서부, 동부리그의 대전 등 수 많은 이야기를 남겼던 이번 '2019 LCK 서머'은 플레이오프 2라운서 역대급 경기를 펼치며, 결승에 오른 SKT와 정규 시즌 1위를 차지한 그리핀의 대결로 압축됐다.

LCK 서머 결승

결승의 운명을 가를 수 있는 1세트. 그리핀은 세주아니, 사일러스, 탐켄치, 자야에 이어 모데카이저라는 깜짝 카드를 꺼내며, 큰 환호를 받았으며, SKT는 아칼리, 엘리스, 레넥톤, 이즈리얼, 라칸을 선택해 맞받아쳤다.

현 LCK 최상위 팀들 간의 대결인 만큼 경기는 처음부터 치열했다. 정규 시즌부터 찰떡호흡을 보여준 페이커와 클리드는 5분경 미드를 순식간에 급습해 초비의 사일러스를 잡아내 선취점을 올렸고, 10분경 또 다시 사일러스를 잡아내고, 화염용까지 가져가며, 경기를 자신들의 흐름으로 만들었다.

더욱이 클리드의 활약 속에 도란의 모데이카이저까지 잡아내며, 킬 스코어를 3킬까지 벌렸지만, 그리핀 역시 바텀 타워를 먼저 철거하며 글로벌 골드의 균형을 맞추고 있던 상황. 두 번째 화염용의 출현으로 한타의 분위기가 고조되던 21분경 SKT는 모데이카이저를 바텀에서 잡아내고, 용과 바텀 타워를 그대로 가져가 경기를 더욱 유리하게 만들었다.

이후 경기 역시 일방적이었다. 그리핀은 전투가 벌어지기 전 테디의 이즈리얼의 맹공으로 매번 한 명의 챔피언이 집으로 귀환해야 했고, 제대로 전투조차 벌이지 못했다. 그러던 30분 경 바론 앞에서 벌어진 한타에서 레넥톤의 돌입과 아칼리의 후 진입 그리고 테디의 이즈리얼이 불을 뿜으며, 챔피언을 연달아 잡아냈고, 이후 SKT는 바론 조차 잡지 않고, 그대로 진격. 경기를 끝냈다.

그리핀의 정글러 타진의 세주아니가 고작 300딜에 미칠 정도로 압도적인 SKT의 압승이었다.

LCK 서머 결승

SKT의 기량이 만개한 이후 진행된 2세트. SKT는 카밀, 세주아니, 아칼리, 이즈리얼, 브라움 조합을 꺼내들었고, 그리핀은 갱플렝크, 엘리스, 사일러스, 애쉬, 탐켄치 등 글로벌 궁극기와 라인전에 초점을 맞춘 조합을 꺼내들었다.

클리드의 활약으로 무너졌던 1세트를 복기하기하도 하듯 그리핀은 2레벨부터 적극적으로, 갱킹과 압박을 통해 SKT의 전 라인에서 우위를 가져가기 시작했다. 대지용까지 가져가며 기세를 올리던 그리핀은 11분경 칸과 클리드의 협공에 도란의 갱플랭크가 사망하며, 분위기가 묘해지기 시작했다.

그리핀은 지속적으로 라인을 압박하려 노력했지만, SKT는 상대방이 바텀에 힘을 주면, 탑을 공략하는 식으로 공세를 피해 갔으며, 26분 경 벌어진 한타에서 SKT의 원거리딜러 테디의 이즈리얼이 기막힌 타겟 변경으로 바이퍼의 애쉬를 잡아내며 한타 대승을 거뒀고, 바론을 사냥하며 그리핀을 압박해 나갔다.

수세에 몰린 그리핀은 타워를 공략하는 SKT의 페이커와 칸을 잡아내 SKT의 기세에 제동을 걸었고, 그 32분경 과감하게 바론 사냥이라는 도박수를 던졌다. 그러나 브러움의 궁극기에 바론을 빼앗기는 대참사가 벌어지고, 이어진 한타마저 대패하며, 자신들의 넥서스가 파괴되는 것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오롯이 도란만을 노리며, 탑라인을 위축시키고, 위험한 시기를 피해가는 노련한 SKT의 운영이 빛난 한판이었다.

LCK 서머 결승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3세트. 이번 세트를 마지막으로 장식하려는 SKT는 아트록스, 세주아니, 아칼리, 루시안, 브라움 조합을 꺼내들었고, 대 역전극을 꿈꾸는 그리핀은 제이스, 엘리스, 레넥톤, 이즈리얼, 쉔을 선택하며, 결전에 나섰다.

두 팀은 시작부터 치열하게 싸웠다. 6분도 되기 전 무려 5명의 점멸이 빠지고, 5킬을 주고 받는 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고, 그리핀은 마치 1,2세트의 부진을 만회라도 하듯 타잔의 엘리스가 아트록스, 세주아니를 연달아 잡아내는데 큰 공을 세우며, 경기를 자신들의 흐름으로 만들었다.

마치 1,2세트는 연습이었다는 듯이 몰아치는 그리핀. 21분 경 그리핀은 스코어를 7:2까지 벌려 놓으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아가기 시작했다. 25분경 벌어진 바론 한타에서 그리핀은 몇 명의 챔피언이 사망하기는 했지만, 바론을 사냥하는데, 성공했고, 탑과 미드의 우위를 바탕으로 미드와 바텀 2차 타워 공략에 성공했다.

이후 SKT의 반격을 압도적인 성장으로 눌러버린 그리핀은 미드에서 칸의 아트록스를 순식간에 잡아낸 것에 이어 나머지 챔피언도 차례차례 사냥하며, 그대로 넥서스로 진격했고, 루시안의 분투에도 불구.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연이은 패배에도 흔들리지 않은 그리핀의 정신력이 빛난 한판이었다.

LCK 서머 결승전 현장

그리핀이 기세를 회복한 4세트. 그리핀은 제이스, 세주아니, 아트록스, 카이사와 볼리베어 서폿이라는 깜짝 픽을 꺼내들어 반격을 노렸고, SKT는 아칼리, 트런들, 아지르, 자야, 라칸

치열했던 3세트에 비해 4세트의 초반 분위기는 치열하게 진행됐다. SKT는 클리드와 칸의 협동으로 도란의 제이스를 잡아냈고, 10분경 바텀에서 볼리베어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렸다. 이후 SKT는 거침이 없었다. 볼리베어를 지속적으로 처치하던 SKT가 전령 앞 한타에서 무려 4명의 챔피언을 잡아내는 대승을 거두며, 그리핀이 급격하게 무너지기 시작했다.

연이은 한타 승리로 17분애 이미 5천 골드 가량 차이가 난 상황. 분위기를 탄 SKT는 탑, 미드, 바텀을 가리지 않고, 그리핀의 챔피언을 잡아나갔고, 기어이 바론마저 상냥하며, 23분 약 1만 골드 이상의 차이를 벌려 놓았다. 거칠 것 없는 SKT는 그대로 탑, 미드, 바텀에 이르기까지 타워를 돌려 깎기 시작했고, 결국 마지막 한타에서 그리핀의 챔피언을 모두 잡아내며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했다. 최종 스코어 3:1. 우승으로 향하는 SKT의 도장깨기의 종착지가 정해진 순간이자, LCK 8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은 순간이었다

: SKT 라이엇 롤챔스 우승 LCK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