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8회 우승 차지한 SKT, “우승 횟수 두 자릿수로 늘리고 싶다”

조영준

금일(31일) 화정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의 우승컵은 결국 SKT에게 돌아갔다.

SKT는 많은 이들의 기대대로 매섭게 몰아치는 그리핀에 맞서 모든 라인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그리핀을 3:1으로 격파하며, 여름의 왕좌에 앉으며, 8회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경기가 끝난 이후에는 우승을 거둔 SKT 선수단과 미디어의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전문이다.

2019 서머 우승팀 SKT

Q: 우승 소감을 듣고 싶다.
A: 김정균 감독- 이번 서머 시즌 초기때만 하더라도 힘들었는데, 아래에서부터 우승까지 하게 되어 프론트, 선수들, 코칭스테프들 모두 자랑스럽다. 이번 롤드컵 우승도 욕심이 나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재민 코치- 서머 시즌 많이 힘들었는데, 끝까지 집중해준 선수들 모두 고맙고, 프론트 분들도 케어해주셔서 감사하다.
탑라이너 칸(김동하)- 끝까지 믿고 응원해준 팬분들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노력하겠다.
정글러 클리드(김태민)- 초반에 힘든 모습을 보였는데, 우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미드라이너 페이커(이상혁)- 이번 시즌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마무리가 좋아서 기쁘다. 앞으로 롤드컵에서도 서머 시즌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
원거리딜러 테디(박진성)- 도장꺠기 하면서 우승을 차지해서 더욱 기분이 좋다.
서포터 에포트(이상호)- 첫 결승이었다. 이렇게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좋았다.

Q: (칸에게) 3세트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이유가 궁금하다
A: 3세트에서는 흔들리기 보다 많이 죽을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 4경기에서는 같은 모습만 안나왔으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고, 좋게 경기가 풀린 것 같다.

Q: (이재민 코치에게) 블루진형을 계속 선택한 이유는?
A: 1세트 그리핀이 레드 진형을 선택했는데, 블루 진형에서 대처를 하다보니 생각보다 편했다.

Q: (에포트 선수에게) 4세트 볼리베어 픽을 보고 어떻게 대처했는지?
A: 볼리베어 픽은 초반 단계 갱킹 압박도 줄 수 있고, 정글러와 호응이 좋기 때문에 이런 점만 좋을 것이라고 생각해 초반에 사고만 나지 말자고 생각했다.

Q(테디 선수에게) 이번 결승에서 이즈리얼이 핫픽이었다. 따로 연습을 했는지?
A: 따로 연습을 많이 한 것은 아니었다. 상대가 열어줘서 많이 했는데, 잘해서 좋은 것 같다.

Q: (페이커&클리드에게) 최근 메타에서는 미드, 정글 싸움이 매우 중요하다. 경기 시너지가 얼마나 올라왔나?
A: (페이커)좋은 것 같다. 이번 결승에서 날아다니는 모습은 아니었지만,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플레이오프부터 올라가면서 손발이 맞게 된 것 같다.
(클리드)경기를 하다 보니 점점 손발이 맞아 가고 있는 것 같다.

Q: (에포트 선수에게) 첫 결승이다. 떨이리지는 않았나?
A: 결승전에서는 조금 떨리는 기분도 있었는데, 게임을 플레이할 때는 떨리지 않은 것 같다.

Q: (김정균 감독에게) 롤드컵에 나서는 각오가 궁금하다
A: SKT이 우승을 못한지 어느덧 3년째다. 오랜 시간 우승컵을 못 올려봤는데 이번에 꼭 우승을 해서 우승컵을 빼앗아 오고 싶다.

Q: (김정균 감독에게) 롤드컵을 대비해 어떤 훈련을 할 예정인지?
A: 롤드컵 우승을 위해서는 끊임없이 연구를 해야 한다. 유지를 하면서 발전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데, 선수들이 많이 따라와 줘서 고맙다. 지금처럼 만 한다면 MSI 경기와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Q: (클리드에게) MVP를 받은 소감이 궁금하다.
A: MVP를 받게 되었는데, 사실 팀원들이 많이 도와준 덕이 크다. 운이 좋아서 받은 것 같다.

: SKT 롤드컵 우승 서머 LCK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