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 PC와 모바일의 경계를 허문다..新 게임플랫폼 '퍼플' 공개

조학동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2nd IMPACT(세컨드 임팩트)’를 열고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을 첫 공개했다.

퍼플은 엔씨(NC)의 모바일 게임 전용 서비스로, 모바일과 PC의 완벽한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한 것이 최대 특징이다.

퍼플 김택헌

김택헌 CPO(Chief Publishing Officer, 최고퍼블리싱책임자)는 "즐거운 게임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든 즐거움을 연결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소개할 퍼플은 경계를 이어주고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게임 플랫폼으로 게임 경험의 무한한 확장을 가져올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택헌 CPO에 따르면 퍼플은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의 결합 ▲엔씨(NC) 모바일 게임 최적화 및 강력한 보안 서비스가 특징이다.

퍼플

김현호 플랫폼 사업센터장도 거들었다. 김현호 센터장은 퍼플의 첫 키워드는 '피플'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한다고 강조했다. 수십만 명의 게이머들이 서로 소통하는 것으로, 게임의 즐거움을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는 것이다.

두 번째 키워드는 '플레이'로, PC와 모바일의 완전한 크로스플랫폼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한다. PC와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여 거리에서는 모바일로, 집에서는 PC로 쾌적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세 번째 키워드는 플랫폼으로,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게임 플레이와 결합하여 게이머는 화면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실시간으로 레이드 현장에 합류시키는 등 참여형 플레이를 가능토록 한다고 한다. 특히 '리니지2M' 뿐만 아니라 '리니지M' 등 엔씨(NC)의 게임들이 점진적으로 퍼플에 합류할 예정이다.

리니지2M 세컨드 임팩트

한편, 엔씨(NC)는 퍼플을 '리니지2M' 출시에 맞춰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며, 오늘(5일) 낮 12시부터 '리니지2M' 사전 예약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사전예약은 출시 전일까지 '리니지2M' 공식 홈페이지와 양대 마켓(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 진행되며 사전 예약자들은 게임 출시 후 게임 아이템(크로니클 계승자의 반지, 정령탄 상자, 아데나 등)을 받을 수 있다.

다음은 퍼플에 대한 질의응답 전문.

Q : 퍼플을 통해 게임의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한데, 클라우드 방식인지 궁금하다.
A : 아니다. 하지만 향후에 클라우드 방식과의 협업도 고민중이다.

Q : '리니지2M' 외에 기존의 모바일이나 PC 게임들이 퍼플에 포함되는 것인지.
A : 향후 출시되는 게임들이 점차적으로 들어가게 될 예정이다.

Q : '퍼플'이라는 플랫폼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된 이유가 있는지?
A : 파랑과 빨강의 연결점. 그리고 새롭다는 느낌이 있어서 선정했다.

Q : '퍼플'에서 PC에서도 결제가 가능한지 궁금하다.
A : 게임위와 논의중이다. 모바일과 동일하게 서비스되고 있어서 그쪽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하겠다.

Q : 심의를 받아야 하고 셧다운제도 받게 되는데, 이 부분에서 어떻게 운영할 계획이신지.
A : PC와 모바일로 동일한 플레이가 되어있어서, 게임위 가이드에 따라 적용할 예정이다.

Q : PC와 모바일에 따라 조작 등 게이머들의 경험이 달라진다. 조작에 대한 불이익이 있지 않을까.
A : 기존부터 한국의 모바일 게임들이 다 PC 에뮬레이터로 플레이가 가능한 상태였다. 조작의 유불리에 대해서는 서로 인정하고 플레이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번에 UX나 UI를 고민하여 스마트폰으로도 PC 환경을 따라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 엔씨 김택헌 리니지2M 퍼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