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RPG보다 쉽지 않은 캐주얼게임 시장, 공략은 계속

조광민

누구나 편히 즐기고, 무료한 시간을 날리는 데 도움을 주는 것에는 캐주얼게임만 한 것이 없다. 스마트폰 초창기인 2012~2013년에는 이러한 게임들이 크게 흥행했다. '애니팡', '드래곤플라이트', '다함께차차차', '윈드러너' 등이 대표적인 게임이다.

시간이 흘러 스마트폰의 발전과 함께 모바일게임 시장도 PC 온라인 게임 시장처럼 바뀌었다. 국내 매출 상위권은 RPG, 그중에서도 MMORPG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간혹 전략 게임 등의 장르가 보이지만, 캐주얼게임과는 거리가 먼 것은 확실하다.

심지어 최근에는 캐주얼게임의 대표작이자 대형 히트작인 '모두의마블'마저 구글 플레이 매출순위 30위 밖으로 밀렸다. 캐주얼게임이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이야기다. 캐주얼 게임 시장에서 성공이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게다가 최근 등장을 예고한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과 같은 게임을 보면 과거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규모가 현실이됐다.

큰 히트를 기록한 캐주얼게임을 개발한 한 회사의 관계자는 "캐주얼 게임은 RPG 장르 등에 비해 과금 모델을 부담을 줄일 수밖에 없어 시장에서 성공을 가늠하는 매출 순위에 오르는 것이 어렵다. 어떻게 보면 다양한 마케팅이 확실히 이뤄지는 RPG 장르보다 캐주얼게임의 성공이 쉽지 않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제 캐주얼게임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부터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다. 게임성인지 과금의 무거움과 가벼움 등 딱 무엇이 캐주얼게임 인지 판단을 내리기가 힘들다. 온라인게임 시장도 캐주얼게임이 사실상 전멸 수준인데 모바일도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라고 푸념을 털어놨다.

에비츄

쉽지 않은 캐주얼게임 시장.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임사들의 시장 공략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중소게임사들의 도전이 눈에 띈다.

대표적인 게임은 지난 11일 라타타스튜디오가 출시한 '만렙집사 에비츄'다. 라타타스튜디오는 전략게임 '로켓워'를 선보이며 개발력을 입증한 게임사다. 서비스 초반 '매드로켓 : 포그 오브 워'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되며, 모바일 전략 게임에 PC게임에서나 볼 수 있었던 전장의 안개 시스템을 결합해 큰 사랑을 받았다.

라라타 스튜디오가 내놓은 신작 '만렙집사 에비츄'는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귀여운 외모로 많은 사랑을 받는 캐릭터 '에비츄'의 라이센싱 총괄 사업자 코글플래닛과의 그래픽 디자인 협업을 통해 에비츄 본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보기만 해도 귀여운 에비츄의 모습이 게임 곳곳에 마련됐다.

게임은 에비츄가 아르바이트해 게임 내 재화인 '츄'를 벌고, 아르바이트로 지쳤을 때는 에비츄를 국내 및 해외 여행지에 여행을 보내는 것이 핵심이다. 게임은 간단한 터치만으로 즐길 수 있다. 많은 시간을 들이지 않아도 나만을 위한 펫과 같은 에비츄를 확인하는 재미가 살아 있다. 여기에 여행 일기를 찍어 친구들과 공유하는 기능 등도 마련해 색다를 재미를 전한다.

판다독을 부탁해

유니즈소프트도 경영시뮬레이션 SNG 신작 '판다독 백화점을 부탁해'를 원스토어 베타게임존에 출시했다. 이 게임은 네이버 인기 캐릭터 '판다독'을 이용한 게임이다. 판다독은 2009년부터 16년까지 7년간 네이버 웹툰으로 연재한 인기 웹툰 캐릭터로 2010년에는 총 27개국으로 진출하기도 했다.

'판다독 백화점을 부탁해'는 판다독이 백화점의 매니저가 되어 백화점의 매장 인테리어 배치와 업그레이드 등의 업무를 통해 매장을 운영하는 재미를 그렸다. 점원을 채용하고 5개의 능력치와 2개의 스킬을 육성하며 경영성과에 따라 획득된 골드를 통해 백화점을 키워나갈 수 있다. 또한, 획득한 자원으로 직원, 기술만 아니라 지역에 대한 투자도 가능한 것이 게임의 특징이다.

아울러 게임에는 총 48종 캐릭터의 컬렉션이 마련됐으며, 다수의 게이머가 함께 즐기는 길드 시스템도 준비됐다. 외에 최고의 백화점을 겨루는 랭킹 시스템, 룰렛과 뽑기 같은 미니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게임의 원스토어 베타테스트 오는 25일까지다.

한편, 캐주얼게임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서는 캐주얼게임이 시장 확대를 위한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7일 전략 발표를 진행한 플레이댑(PlayDapp)의 최성원 전략 총괄은 "현재 블록체인 게임 시장은 초기인 만큼 모바일게임 시장 초창기처럼 캐주얼게임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미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검증받은 게임들을 블록체인 게임화해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 플레이댑 만렙집사에비츄 판다독을부탁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