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인디 개발사들 “인디를 만들겠다는 것이 아닌 독립적인 게임을 만들어야”

조영준

구글플레이는 금일(19일) 서울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서 '구글플레이 인디 게임 페스티벌 2019' 상위 Top 3에 입상한 개발사들과 함께하는 '개발자와의 대화'를 진행했다.

"투잡, 육아, 15년 장기 개발도 불사한 인디 정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서울 2033: 후원자’의 개발사 '반지하게임즈' 이유원 대표와 카툰 크래프트의 개발사 '스튜디오 냅' 박성필 대표, ‘룸즈: 장난감 장인의 저택’ 개발사 '핸드메이드 게임' 김종화 대표가 직접 참여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구글 인디 개발자들과의 대화

특히, 열악한 상황 속에서 게임을 개발하고, 구글플레이 인디 게임 페스티벌에서 출품한 과정과 페스티벌에서 입상을 한 뒤의 성과 및 향후 행보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어 관심을 끌기도 했다.

먼저 '핸드메이드 게임' 김종화 대표는 대학교 1학년때 '익사이팅 러브 스토리'라는 유고 슬라비아의 애니메이션에 흥미를 느껴 그 구성을 바탕으로 룸즈 시리즈를 만들게 되었다고 전했다.

'룸즈: 장난감 장인의 저택'은 김종화 대표가 15년 장기 개발을 통해 완성한 룸즈 시리즈의 모바일 버전이다. 그림 퍼즐과 플랫포머 게임에서 착안한 독특한 퍼즐 게임으로, 플레이어는 그림 퍼즐 조각처럼 움직이는 방들로 이루어진 기괴한 저택에서 방을 움직이고 방 안의 사물을 적절히 사용해 탈출구까지 도달해야 한다. 맨션 깊이 들어갈수록 다양한 기능을 가진 사물이 나타나 퍼즐을 점점 복잡하고 흥미롭게 만들어준다.

김 대표는 알바, 군대, 장기 취업 등을 하면서 짬짬이 만든 것이 룸즈. 몇번의 실패 끝에 동료들과 함께 작업을 하고 지금까지 이어오게 되었다며, 오랜 시간 게임을 개발하다 보면 멘탈 관리가 힘들어 지지만 가늘고 길게 제작하자는 생각 하나로 게임을 개발해 대중에 좋은 평가를 받게 되었다고 자신의 소감을 전했다.

구글 인디 개발자들과의 대화

부부 개발사로 이슈를 불러 일으킨 '스튜디오 냅'의 박성필 대표는 게임 개발과 육아를 공동으로 하는 것에 스트레스가 있었지만, 카툰 크래프트가 좋은 성적을 거둬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인 ‘카툰 크래프트’는 PC 게임에서 볼 수 있을 법한 분주한 컨트롤 방식으로 집중력을 요하는 모바일 게임으로, 부부가 학창시절 즐겨했던 게임 ‘워크래프트2’의 느낌을 토대로 개발되어 바일에 맞는 UI, 컨트롤 방식과 RTS 본연의 컨트롤 방식에서 오는 재미를 살린 것이 특징.

박 대표는 카툰 크래프트는 4.99달러로 유료 게임 치고 꽤 가격이 높지만, 구글 인디페스티벌 출품 이후 2만 다운로드 이상이 증가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으며, 차기작을 개발하기 보다 게임 콘텐츠 업데이트에 집중해야 할 만큼 좋은 평가를 받게되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서울 2033: 후원자’의 개발사 '반지하게임즈' 이유원 대표는 어릴 때부터 좋아한 게임 개발을 위해 현 직업과 병행하며, 노력을 했고, 그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서울 2033: 후원자’는 핵전쟁으로 폐허가 된 서울에서 살아남는 생존 텍스트 어드벤처 게임이다. 보드게임과 텍스트 워드 게임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해 독특한 스토리 구조를 지닌 텍스트 형태의 게임을 탄생시켰다. 실제로 책을 읽는 듯한 UI를 통해 누구나 게임 켜자마자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시각장애인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스크린리더/보이스오버 접근성을 적용해 많은 주목을 받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플래시 게임을 만드는 것을 좋아했 이 대표는 처음부터 스크린리더 기능을 추가할 생각은 없었지만, 텍스트로 이뤄진 게임의 직관성을 높이고자 도입하게 되었고, 이내 시각장애인들에게도 입소문을 타 공익적인 성향을 띄게 되었다며, 하나의 선택으로 이뤄진 의도치 않은 결과의 묘미가 바로 인디 게임에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구글 인디 개발자들과의 대화

이날 행사를 진행한 구글 플레이의 이형원 사업 개발팀 수석 부장은 “190개국의 스토어와 2억 5천만 개의 앱과 게임이 매일 서비스되고 있는 구글플레이는 인디 게임의 성장에 매우 놀라고 있다”라며, “인디 게임 지원뿐 아니라 많은 개발사들이 목표로 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구글 플레이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 구글플레이 인디게임페스티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