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대작 경쟁 포문 연 달빛조각사, 레트로 감성으로 승부 걸겠다

김남규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와 엑스엘게임즈(대표 송재경)의 야심작 출시일이 10월 10일로 확정됐다.

금일(25일)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간담회 발표에 따르면 게임 달빛조각사는 로열로드의 모험가가 되어 위드 등 원작의 주요 인물들과 함께 모험을 즐길 수 있으며, 히든 퀘스트, 조각상, 요리, 채집, 제작, 수집 등 자유도 높은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전사, 궁수, 마법사, 성기사 뿐만 아니라 무직도 등장해 원작에 등장하는 조각사 직업으로 전직할 수 있으며, 조각상을 수집해서 다양한 버프 효과를 받을 수도 있다.

금일(25일)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된 간담회에 참석한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대표는 “초창기 MMORPG를 만들던 시절의 기분으로 돌아가 달빛조각사를 만들었다”며, “원작처럼 노력으로 환경을 극복하면서 성취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달빛조각사

다음은 질의응답

Q : 캐주얼 한 게임이라고 했는데, 콘텐츠는 기존 하드코어 MMORPG와 비슷한 느낌이다.
A : 이용자들의 다양한 성향을 고려해 기본적인 콘텐츠를 모두 갖추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하드코어한 플레이를 강요하지는 않기 때문에, 혼자서 플레이할 때도 충분히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Q : 송재경 대표가 오랜만에 신작을 선보인다. 소감이 있다면?
A : 처음 MMORPG 만들던 시절의 기분으로 돌아가서 게임을 개발하다보니 감회가 새로웠다.

Q : 레트로 감성을 계속 강조했는데, 좀 더 구체적으로 얘기해줬으면 한다
A : 구체적으로 언급하긴 힘들지만, 게임을 직접 해보면 곳곳에서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 리니지2M은 기술력에서 최고라고 자신했다. 달빛조각사는 어떤 부분에서 최고라고 생각하는가?
A : 우리도 엘릭서 서버 등 새로운 기술을 많이 사용했다.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은 기술은 평준화된 상태이기 때문에, 어떤 콘텐츠를 만드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Q : 달빛조각사는 엑스엘게임즈 입장에서는 반드시 흥행해야 하는 게임이다. 착한 과금 강조했는데, 매출 부담이 없나?
A : 단기적으로 매출을 빠르게 올리는 것보다는 장기간 흥행을 통해 서서히 매출을 이끌어가는게 더 어울리는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Q : 무직에서 조각사로 전직할 수 있다고 했는데, 무직 단계를 거치는 이유는?
A : 원작에서 위드가 조각사가 되는 과정을 표현하고 싶었다.

Q : 4분기에 경쟁작이 많다. 출시 시점을 잡는데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A : 원래 10월이 목표가 아니었다. 상반기 출시를 하고 싶었는데, 완성도를 높이다보니 10월에 출시하게 됐다.

Q : 최소 사양은?
A : 갤럭시S6, 아이폰6 정도면 쾌적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Q : 자동전투 지원 수준은?
A :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에서 어택 무브 정도의 수준이다. 자동 전투 의존도를 낮추고, 중간 중간 계속 컨트롤하는 재미를 느끼게 하고 싶었다. 자동 전투가 수동 전투보다 효율이 떨어지겠지만, 단순 노가다 작업 정도는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

Q : 아이템 등급은 어느 정도 세분화되어 있나?
A : 4등급으로 나뉘어 있다. 그리고 각 등급마다 세부 등급이 있다.

Q : 다른 플랫폼 계획도 있나?
A : 현재 시점에서는 모바일만 생각하고 있다.

Q : 확률형 아이템이 있나?
A : 장비는 확률로 뽑는 형태가 없다. 수집과 제작을 위한 재료 등 오래 걸리는 것들은 일부 확률형 아이템 제공을 고려하고 있다.

Q : 개발하면서 어려웠던 점?
A : 아트 컨셉 과정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다. 게임 화면만 봤을 때 게임 제목을 바로 알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모바일이라서 당연하게 생각되는 것들을 간소화해서 예전 초창기 MMORPG 시절의 감성을 다시 느낄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Q : 이용자가 달빛조각사가 될 수 있나?
A : 지금 당장은 계획이 없다. 달빛조각사가 원작 수준으로 나오면 먼치킨이 된다. 달빛이 붙은 크래스, 전직 등은 고민을 하고 있긴 하다.

Q : 원작에 보면 종족 관련 에피소드들이 많이 등장한다.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에서는 종족 관련 콘텐츠 언급이 전혀 없는데, 종족 개념이 있나?
A : 종족 개념까지 넣으면 개발 부담이 너무 커진다. 아직까지는 종족 관련 콘텐츠를 도입할 계획이 없다.

: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달빛조각사 카카오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