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의 내일을 건 대작 V4(브이포), 11월 7일 정식 출격 예고

조영준

넥슨의 하반기 최대 야심작 V4(브이포)가 그 모습을 드러냈다.

넥슨은 금일(27일) 르메르디앙 호텔서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게임의 세부 내용과 향후 일정을 공개했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

이날 행사에서는 V4의 개발사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를 비롯해 서비스를 맡은 넥슨의 최성욱 그룹장 주요 인사들이 무대에 올랐으며, 게임 소개 및 실제 게임 시연과 질의응답 등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의 내용을 소개했다.

V4(브이포) 간담회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이는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였다. 박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약 10년 만에 PC 온라인 게임 시절에 주력으로 했던 MMORPG를 모바일게임으로 선보이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V4는 그 동안 넷게임즈가 쌓은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V4'는 '빅토리 포(Victory For)'의 줄임말로 이용자가 게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다양한 목표를 비어 있는 목적어에 채워주길 기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PC 온라인 게임 개발로 내재된 박용현 사단의 MMORPG 제작 노하우에 '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들을 통해 선보인 세련된 연출력이 더해진 모바일 게임이다.

V4(브이포) 간담회

넷게임즈의 손면석 PD는V4의 장점으로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전략적인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커맨더 모드' 그리고 MMORPG의 새로운 경제 시스템인 자율 경제 시스템, 그리고 6개의 테마로 구성된 오픈 필드 등을 꼽았다.

그는 인터서버의 경우 5개의 서버를 한 곳에 묶어 유저들이 언제든지 후퇴할 수 있는 자리를 보장해 나름의 밀고 당기기가 가능한 연합 서버의 개념으로, 게이머는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어 치열한 전투를 즐길 수 있게된다.

V4(브이포) 간담회

두번째 키워드는 커맨더 모드였다. 모바일의 한계로 시야가 제한된 전투를 펼칠 수 밖에 없던 기존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된 커맨드 모드는 필드 크기에 상관 없이 제한된 시야거리 내에서 커맨더(길드장)가 파티원들을 컨트롤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길드장은 전투 현황을 한눈에 파악해 적재적소에 길드원을 투입하거나 특별 스킬 사용에 대한 명령을 내리는 등 전략적인 전투 지휘를 펼칠 수 있으며, 손 PD는 현재 하나의 맵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넷게임즈 손면석 PD

여기에 손 PD는 V4는 모든 활동이 필드에서 진행되며, 아이템 수집과 파밍 역시 필드에서 진행되고, 무엇보다 장비 강화 시스템이 없어 게이머의 자산 가치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게임의 출시 일정도 확인할 수 있었다. 넥슨의 최성욱 IP4 그룹 그룹장은 금일 오후 6시부터 V4의 사전 등록 프로모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전 등록을 신청한 이들에게는 이블린의 사전 등록 선물 상자를, 구글플레이에서 사전등록을 진행한 게이머에게는 사전 등록 보급 상자가, V4 공식 카페에 가입한 회원의 경우 한정판 탈 것 '브이퐁'이 지급된다.

V4(브이포) 간담회

사전 예약 이후에는 오는 10월 10일 서버&캐릭터 명 선점 이벤트를 진행하며, 11월 7일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V4의 공식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 넥슨 넷게임즈 V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