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넷게임즈와 넥슨 “넥슨의 대작이 아닌 한국 모바일 게임의 대작으로 불리고 싶다”

조영준

넥슨은 금일(27일) 르메르디앙 호텔서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게임의 세부 내용과 향후 일정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V4의 개발사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를 비롯해 서비스를 맡은 넥슨의 최성욱 그룹장 주요 인사들이 무대에 올랐으며, 게임 소개 및 실제 게임 시연과 질의응답 등 다양한 방식으로 게임의 내용을 소개했다.

넷게임즈의 이선호 디렉터 손면석 PD와 넥슨 IP4그룹 최성욱 그룹장)

행사가 끝난 이후에는 넷게임즈의 손면석 PD, 이선호 디렉터와 넥슨 IP4그룹 최성욱 그룹장이 참석한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 응답 전문이다.
Q: 최근 모바일 MMOPRG 대작의 주요 포인트는 기술력이다. V4는 어떤 기술력을 지니고 있나?
A: 손PD 같은 엔진을 쓰고 같은 기기를 쓰는 만큼 한계는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그 한계 안에서 어떻게 커스터마이징을 하는가가 중점이다. 여기에 서버의 경우 다른 게임에서 가지지 않는 인터서버를 중심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Q: V4의 최소 권장 사양은 어떻게 되는가?
A: 현재 기준은 갤럭시 S7, 아이폰7 기기를 최소로 잡고 있으며, 현재 사전등록도 같은 등급으로 받고 있다. 다만 얼마 전 테스트 결과 아이폰 6S에서도 어느 정도 구현이 가능할 정도로, 사양을 최대한 낮추는 중이며, 최저 사양은 상당히 보수적으로 한 단계씩 낮추고 있는 상태다.

Q: 장비 승급이 없다고 했다. 유료 콘텐츠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A: V4는 장비의 승급과 합성의 개념이 존재하지 않지만, 장비 강화는 존재한다. 현재 퍼블리셔인 넥슨과 유료 콘텐츠에 대한 논의를 협의 중이다.

V4(브이포) 간담회

Q: CBT를 진행할 계획은 없는가?
A: 현재 넷게임즈와 넥슨에서 사내 테스트를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사실 모바일게임에서도 경험이 매우 중요한데, 다른 게임과 비교해 봐도 V4는 히트와 오버히트에 이은 세 번째 작품이다. 그 협동한 노하우와 경험으로 내부 테스트로 진행하고 있으며, 긍정적인 결과를 얻고 있는 중이다.

Q: 넥슨에서 생각하는 기대 성과는 어느 정도인가?
A: 비슷한 시기에 좋은 게임이 런칭을 하고 있어서 구체적인 목표를 세우기 보다는 시장에서 부끄럽지 않은 평가를 받는 것이 첫번째 목표다. 우리가 가장 잘해야 게이머들이 우리를 좋아해주고, 그렇게 해야 목표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커맨더 모드가 인상적이다. 구체적인 기획 과정이 궁금하다
A: 구체적으로 이렇게 만들어보자고 구성한 것은 올해 초다. 길드 간의 대립과 커뮤니티 간의 소속감 등을 중점으로 게임을 개발했는데, 길드 전투가 중점인 만큼 길드의 장인 길드마스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커맨더 모드를 구상하게 됐다. 아직 넘어야 할 과정이 많지만, 유저들이 재미있게 즐겨 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

Q: PC버전 서비스에 언급한 바 있다. 어느 정도 개발에 들어간 상태인가?
A: 이전까지 논의의 단계라면 지금은 개발 단계를 밟는 과정이다. 다만 현재는 모바일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며, 추후 PC 등의 다른 플랫폼에 적용시킬 예정이다.

Q: 최근 넥슨 게임의 성적이 좋지 않았다. V4 유저들에게 어떤 게임으로 생각되길 바라나?
A: V4는 넥슨의 대작이라고 보다는 모바일게임의 대작이라고 생각한다.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다른 게임들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길게 장수하고 오랫동안 사랑받는 게임이 되고자 한다.

V4(브이포) 간담회(왼쪽부터 넷게임즈의 손면석 PD, 이선호 디렉터와 넥슨 IP4그룹 최성욱 그룹장)

Q: 싱글 플레이 유저들을 위한 요소는 없는가?
A: 게이머의 동반자 개념인 동료 시스템이 있다. 동료 NPC는 메인 퀘스트를 하다 보면 만날 수 있는데, 어떤 MMOPRG 모바일게임 보다 1인 콘텐츠가 중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혼자 플레이를 진행할 경우 동료로 불리는 NPC들과 상호작용하는 것이 준비되어 있는데, 이를 통해 솔로 플레이도 즐겁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인터서버에서 사냥을 하게 되면 보너스 경험치가 있다고 했다. 어느 정도 수준인가?
A: 정확한 수치가 정해지지는 않았다. 수치를 넣고 계속 수정 중인데, 아마 런칭 빌드가 나올 때 정확히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Q: 아이템 가치에 대해 강조했다. 거래소에서 거래할 수 있는 수준은 어느 수준인가?
A: 아이템은 거래소를 통해 거래가 되고 이 과정에서 유료 재화가 소비된다. 게임 내 아이템 중 노력을 해서 얻어야 하는 아이템도 있기 때문에 거래를 할 수 없는 일부 아이템도 존재하지만, 이를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장비를 거래할 수 있다.

Q: 얼마전 대대적인 부서 이동이 있었다. 게임 개발에 어떤 영향을 주었나?
A: 본부 통합을 통해 PC 온라인 게임에 집중하던 PM이 많이 합류한 상황이다. V4도 모바일 MMOPRG를 표방하고 있는 만큼, 어뷰징이나 작업장 등의 이슈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데, 이부분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 기존의 모바일게임 개발팀과 PC 온라인에 종사하던 인력 등 양측의 시너지가 나올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 넥슨 넷게임즈 V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