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넥슨의 새로운 도전 V4가 선보인 키워드 4가지

조영준

넥슨은 금일(27일) 르메르디앙 호텔서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게임의 세부 내용과 향후 일정을 공개했다.

V4의 개발사 넷게임즈의 박용현 대표를 비롯해 서비스를 맡은 넥슨의 최성욱 그룹장 주요 인사들이 이날 행사에서는 오는 11월 7일 V4의 정식 서비스 일정이 공개되고 게임의 세부내용이 공개되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손면석 PD는 V4의 세부 콘텐츠 소개와 함께 여러 서버의 인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점유권을 위해 격돌하는 '인터 서버'와 길드장이 파티원들에게 직접적인 움직임을 지시할 수 있는 '커맨더 모드' 그리고 새로운 '자율 경제 시스템'이 소개되어 큰 주목을 받았다.

V4 이미지

-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

기존 게임에서는 힘의 우위에서 한 번 밀리기 시작하면 뒷수습이 안 돼 결국 특정 세력이 서버를 장악하곤 했다. 이에 V4는 5개의 서버를 한 곳에 묶어 유저들이 언제든지 후퇴할 수 있는 자리를 보장해 나름의 밀고 당기기가 가능한 '인터 서버'를 도입했다.

V4는 서버마다 '실루나스(고유 서버)'와 '루나트라(인터 서버)'라는 두 개의 권역이 존재한다. 이용자는 자신이 속한 서버를 일종의 거점으로 삼아 활동하지만 필요에 따라 A서버 이용자가 B서버 혹은 C서버의 루나트라를 오갈 수 있다. 나아가 서버당 5개씩 총 25개의 루나트라가 묶이는 초대형 인터 서버 월드를 구성하게 된다.

V4(브이포) 간담회

인터 서버에서는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는 점이 특징이다. 또, 일반 필드와 비교해 월등히 높은 확률로 좋은 보상이 주어지는 만큼 인터 서버인 루나트라를 점령하기 위한 서버간 치열한 전투가 일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V4(브이포) 간담회

- 전략적인 대규모 전투 지휘가 가능한 '커맨더 모드'

그동안 MMORPG 이용자들은 모바일 환경의 한계로 인해 시야가 제한된 전투를 펼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PC에 버금가는 대규모 전투 콘텐츠를 탑재한 V4는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 UX)을 갖춘 '커맨더 모드'를 구현했다. 이 모드에서 길드장은 전투 현황을 한눈에 파악해 적재적소에 길드원을 투입하거나 특별 스킬 사용에 대한 명령을 내리는 등 전략적인 전투 지휘가 가능하다.

V4(브이포) 이미지

- 완전한 자율 경제 시스템 통한 가치 보존 극대화

MMORPG를 즐기는 이용자들의 궁극적인 목적은 캐릭터 성장과 자산 가치에 따른 경쟁 우위를 차지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V4는 완전 자율 경제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가격 제한이 없는 거래소를 운영한다. 이 거래소는 게임 플레이를 통해 힘들게 획득한 자산이 유저들이 스스로 매긴 가치에 따라 평가되는 시장이다. 또한, 자산 가치가 오래 지켜질 수 있도록 성장 방식을 선순환 구조로 설계했고, 장비 아이템 역시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할 수 있도록 했다.

V4(브이포) 이미지

- PC에 버금가는 최고 수준의 그래픽 경쟁력

넷게임즈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과 실사 기법을 V4에 구현했다. 실제 숲과 사막 등 풍경을 그대로 옮긴 듯한 리얼 필드와 압도감이 느껴지는 보스 몬스터 등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소위 '믿고 보는 언리얼 엔진 장인'으로 불리는 박용현 대표는 언리얼 엔진 기반의 '리니지2', '테라' 등 인기 온라인 게임의 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V4는 언리얼 엔진의 최신 버전인 언리얼 엔진 4로 개발 중으로, 언리얼 엔진 특유의 섬세한 캐릭터 묘사와 동작의 유려함을 제공할 예정이다.

: 넥슨 넷게임즈 브이포 V4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