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뜨거웠던 카카오게임즈의 2019년. 마지막까지 화려할 수 있을까?

김남규

이 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국내 대부분의 게임사들이 실적 부진으로 고된 한 해를 보내고 있지만, 카카오게임즈의 2019년은 달랐다.

프린세스 커넥트:리다이브, 패스 오브 엑자일 등 내놓은 게임마다 연이어 성공을 거뒀으며, 실적 뿐만 아니라 게임성까지 호평받으면서 갓카오 소리까지 들을 정도로 이미지 개선에 성공했다.

프렌즈타운, 프렌즈 레이싱, 올스타 스매시 등 주력 장르인 캐주얼 뿐만 아니라, 모바일 미소녀 시장을 주도한 프린세스 커넥트 리다이브, PC온라인 패스 오브 엑자일, 테라 클래식으로 새롭게 도전한 모바일MMORPG 등 다방면에서 모두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 더욱 고무적이다.

카카오게임즈

사실 카카오게임즈의 2019년은 희망보다는 우려가 더 컸다. 배틀그라운드 국내 서비스권을 품에안으면서 야심차게 코스닥 상장을 추진을 선언했지만, 예상과 달리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상장 추진을 미뤄야 했기 때문이다.

시장이 모바일 MMORPG 중심으로 바뀌면서 주력 장르인 캐주얼이 힘을 잃었으며, 엄청난 기대가 쏠렸던 배틀그라운드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긴 했으나, 결국 리그오브레전드의 벽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또한, 2018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준비했던 게임들이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거나, 예상보다 느린 행보로 출시가 늦춰지면서, 2019년 초까지 뚜렷한 비전이 보이지 않았다.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하지만, 2019년 첫 작품으로 등장한 프린세스 커넥트 : 리다이브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미소녀 게임 장르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면서 음양사,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앙상블 스타즈를 연이어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지만, 준비했던 마지막 작품인 프린세스 커넥트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면서 단숨에 미소녀 게임 장르 선두 주자로 자리를 굳힌 것.

특히, 완성도 높은 게임성과 이용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깔끔한 운영이 시너지를 일으키면서, 입소문에 굉장히 민감한 미소녀 게임 마니아들 사이에서 카카오게임즈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상당부분 개선할 수 있었다.

프린세스 커넥트 리다이브

검은사막 서비스 이관 후 선보인 패스 오브 엑자일은 카카오게임즈의 상승세에 더욱 불을 붙였다. 해외 출시된지 6년이 넘는 오래된 게임이다보니, 많은 기대를 받지 못했지만, 실제로 서비스가 시작되니 디아블로3에 질린 핵앤슬래시 마니아들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배틀그라운드와 더불어 카카오게임즈의 든든한 기둥으로 자리잡았다. 몇 년 동안 간판 게임이었던 검은사막의 빈자리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다.

패스오브엑자일

카카오게임즈가 검은사막의 다음 주자로 준비중인 에어는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한 상태이긴 하나, 이번 여름 선보인 2차 CBT에서 예전보다 훨씬 정돈된 모습을 선보여, 향후 정식 서비스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에어 용의 협곡 이미지

프렌즈레이싱과 프렌즈타운, 그리고 올스타 스매시까지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게임들은 캐주얼 장르의 특성상 매출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긴 하다. 하지만, 꾸준하 사용자층을 확보하면서 카카오게임즈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더해주고 있다. 현재 대부분의 국내 게임사들이 모바일 MMORPG 장르에만 주력하고 있다보니, 캐주얼 장르를 좋아하는 이용자 입장에서는 카카오게임즈 외에는 대안이 없는 상태다.

올스타스매시

올해 들어 새롭게 도전한 모바일MMORPG도 긍정적이다. 첫 도전작이었던 테라 클래식은 경쟁작들이 워낙 강력했기 때문에 상위권에 오랜 기간 자리잡지는 못했지만, 착한 과금과 짜임새 있는 콘텐츠로 합격점을 받기에 충분한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그 뒤에는 야심작 달빛조각사가 출격을 대기 중이다. 천상계에 위치한 게임들과 정면 대결을 할 수 있는 비장의 무기가 등장하는 것이다.

테라 클래식

오는 10월 10일로 출시가 확정된 달빛조각사는 500만 구독자를 자랑하는 인기 게임 판타지 소설 달빛조각사와 바람의 나라와 리니지의 아버지로 유명한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대표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게임이다.

단지 인기 IP를 사용했다는 것 뿐만 아니라 히든 퀘스트, 조각사 직업, 다양한 생활형 콘텐츠 등 기존 MMORPG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콘텐츠가 다수 담겨 있어 모바일MMORPG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물론, 하반기에 리니지2M과 V4 등 대형 게임들이 출격을 예고하고 있어 시장 상황이 마냥 긍정적인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들보다 먼저 출시일을 확정하면서 직접적인 경쟁을 피할 수 있게 됐으며, 아예 성인 타겟층을 노린 그들과 달리 SD 그래픽을 선택하면서, 더 넓은 타겟층을 노리고 있다. 현재 모바일 MMORPG 시장에서 귀여운 그래픽으로 저연령층까지 노리고 있는 게임은 출시된지 1년이 훌쩍 넘은 라그나로크M이 유일하다.

올해 창사 이래 최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카카오게임즈가 달빛조각사로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한해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달빛조각사

: 달빛조각사 카카오게임즈 프린세스커넥트리다이브 테라클래식 패스오브엑자일 올스타스매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