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이머들이 바라는 개성 있는 국산 게임. 오는 10일을 기대하라

김남규

국내 게임 시장이 전세계에서 손 꼽힐 만큼 커진 상태이지만, 국내 게이머들의 불만이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다. 대형 게임사들의 매출 경쟁이 심화되면서 매출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장르로 쏠리고 있다보니, 점점 더 다양성이 부족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모바일 게임의 경우 대부분 뽑기 방식의 과금 모델이 주류가 되다보니, 양산형 게임들만 늘어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0일 한국 게이머들이 바라던 색다른 게임이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세계를 강타한 배틀그라운드급은 아니더라도, 그동안 한국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독특한 게임들이기 때문이다.

달빛조각사

오는 10일 출시를 앞둔 달빛조각사는 하반기 모바일MMORPG 대작 경쟁 삼파전의 주인공 중 하나이다. 요즘 대형 게임사들의 모바일MMORPG가 다들 비슷한 형태로 나오고 있다는 비판이 많은 만큼, 색다른 게임이라고 언급하는 것에 의문을 표하는 이들도 있겠지만, 인기 게임 소설 원작을 게임화하다보니 기존 모바일MMORPG와는 굉장히 다른 특징을 가지게 됐다.

달빛조각사라는 특별한 직업을 소재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원작처럼 조각을 만들어서 다양한 버프 효과를 얻는 조각사가 선택할 수 있는 직업으로 등장하며, 다른 직업군들도 조각상을 수집하고, 집에 전시해서 다양한 버프 효과를 받을 수 있다. 도시의 경관을 허전하지 않게 해주는 역할에 불과했던 조각상를 핵심 콘텐츠로 만든 것이다.

달빛조각사

또한, 처음에 선택한 직업을 계속해서 육성하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특별한 조건을 만족시키면 다른 직업으로 바꿀 수 있는 히든 클래스 개념이 도입되며, 마찬가지로 특별한 조건을 만족시키면 남들과는 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히든 퀘스트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릭하면 자동으로 전투하고, 퀘스트가 진행되는 양산형 MMORPG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새로움이다.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송재경 대표는 초창기 리니지를 만들던 그 때 기분으로 돌아가 달빛조각사를 개발했다며, 초창기 온라인MMORPG에서 느낄 수 있었던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미스트오버

같은 날 크래프톤에서는 PC, PS4, 닌텐도 스위치로 미스트오버라는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다. 크래프톤이 배틀그라운드에 이어 오랜만에 선보이는 게임이자 오랜만에 등장하는 국산 콘솔 게임인 미스트오버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마니아 취향의 장르로 언급되는 로그라이크 게임이다.

매번 새롭게 생성되는 던전과 시야를 제한하는 안개 속에서 서로 다른 능력을 지닌 8가지 종류의 캐릭터(클래스)들을 조작하여 전략적으로 던전을 탐험해야 하며, 던전이 매번 변하는 것 뿐만 아니라, 재액의 안개로 시야가 점점 어두워지고 동시에 식량이 점점 줄어드는 등 각종 위험한 요소들이 게이머들을 괴롭힌다. 또한, 탐험을 끝내고 마을로 돌아올 때마다 인류의 멸망까지 남은 시간을 보여주는 멸망의 시계가 줄어들기 때문에, 멸망의 시계를 늦추기 위해 극한의 도전을 해야한다.

미스트오버

미스트오버가 처음 공개됐을 때는 동일한 로그라이크 장르이면서 비슷한 분위기를 풍긴다면서 해외 유명 게임인 다키스트 던전과 비교하는 이들이 많았으나, 카툰풍으로 그려진 미스트오버만의 개성 있는 캐릭터들과 색다른 세계관이 미스트오버만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실제로 최근 공개된 체험판을 미리 경험해본 이들 사이에서 완성도 높은 게임성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 엑스엘게임즈 송재경 로그라이크 달빛조각사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미스트오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