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완전판이라 불러다오. '드래곤퀘스트11S'

조광민

지난 2017년 닌텐도 3DS와 플레이스테이션4로 발매되어 큰 인기를 끌고, 2018년 PS4 한국어판으로도 소개된 '드래곤퀘스트 XI'이 2019년 9월 말 닌텐도 스위치로도 탄생했다. '드래곤퀘스트 XI S 지나간 시간을 찾아서 Definitive Edition(드래곤퀘스트11S, 이하 드퀘11S)'가 그 주인공이다.

드래곤퀘스트11S

'드퀘11S'는 디퍼니티브 에디션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기존에 다른 플랫폼으로 출시된 작품보다 한층 강력한 콘텐츠로 무장한 것이 특징이다. 가장 큰 특징은 3DS 버전처럼 3D와 2D를 넘나드는 플레이다. 3D모드는 플레이스테이션4를 기반으로, 2D모드는 3DS버전을 기반으로 좀 더 발전한 그래픽을 보여준다.

드래곤퀘스트11S

게이머는 게임 시작 시 3D 모드와 2D 모드 중 선택해 시작할 수 있으며, 게임 플레이 시 여신상이나 교회에서 3D와 2D를 전환할 수 있다. 국내 게이머의 경우 한국어판으로 등장한 PS4 버전을 즐긴 게이머가 많았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PS4 버전의 경우 2D 모드를 만날 수 없었다.

기자도 PS4 버전으로 '드퀘11'을 즐겼다. 그래서 이번 스위치와의 만남에서는 2D 모드를 선택했다. 아저씨가 되었다는 증거일 지도 모르겠지만, 3D가 주지 못하는 2D 그래픽 특유의 감성이 마음에 들었고, 드퀘의 전통적인 플레이가 익숙하게 다가왔다.

드래곤퀘스트11S

드래곤퀘스트11S

게다가 2D 모드는 3D 모드에 비해 맵 크기가 구성이 비교적 간결하므로 플레이 타임에도 좀 더 유리하다. 이미 '드퀘11'을 경험해봤다는 차이가 있고 게임 플레이 방식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확실히 3D 모드 상태보다 플레이가 빨랐다. 여기에 덤으로 스위치 휴대 모드에서 배터리도 확보할 수 있으니 일거양득이다.

물론 게임을 플레이하는 중간 PS4 버전과의 비교를 위해 3D 모드도 만나봤다. 먼저 휴대 모드에서 그래픽은 다소 아쉬울 수 있다. PS4 버전보다 전반적으로 그래픽이 떨어졌는데 해상도마저 좋지 못하니 화면이 쨍하지 못하다. 하지만, 거치 형태에서는 만족할 만한 수준을 보여준다. 최적화 부문에서도 제법 노력을 기울인 티가 난다.

드래곤퀘스트11S

드래곤퀘스트11S

2D와 3D를 넘나드는 플레이가 '드퀘11S'의 장점이지만, 아쉽게도 원할 때마다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니다. 3DS 버전의 경우 2D 모드와 3D 모드를 원할 때 변경하는 것이 가능했지만, '드퀘11S'에서는 특정 구간별로 가능하다. 2D 모드에서 A라는 구간을 즐기다가 3D 모드로 바꾸면 A라는 구간을 처음부터 다시 플레이하는 식이다.

자유로운 모드 변경이 불가능해 아쉽지만, 모드 변경 이후에는 맵에 등장하는 아이템이 초기화 된다. 모드 변경 후에는 레벨이나 획득 아이템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게임의 후반부 중요 아이템을 두고 모드 변경을 통해 다량의 아이템을 획득하는 것이 가능하다. 모드를 자유롭게 변경할 수는 없지만, 대신 게임을 더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템을 얻은 셈이다.

게다가 이번 작품에서 많은 게이머가 기다려온 일본 성우진의 목소리 연기는 아쉽게도 3D 모드에서만 들을 수 있다. 일일이 열거하지 않지만, 일본 애니메이션 등이 친숙한 게이머라면 단번에 목소리를 알 수 있는 유명 성우들이 대거 참여했다.

드래곤퀘스트11S

드래곤퀘스트11S

2D 모드는 조금 더 빠릿빠릿한 플레이, 3D 모드를 통해선 마치 한편의 애니메이션과 같은 느낌을 주는 연출을 맛볼 수 있다. 여담이지만, 2D 모드와 3D 모드의 경우 캐릭터 대사에 미묘한 차이가 있다. 3D 모드와 2D 모드가 각 특성에 맞춰 연출이 구성됐기에 생기는 차이로 보인다.

이 외에도 2D 모드와 3D 모드의 경우 용사 이미 지나간 마을로 자유롭게 이동하는 '루라' 주문에도 이동 가능한 곳의 차이가 있다. 3D 모드에서는 캠프까지 루라로 이동할 수 있어 편리하다. 그리고 당연히 전투 연출은 3D 모드가 한결 나은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아울러 이번 '드퀘11S'는 이미 두 기종으로 게임이 출시된 뒤 다시 스위치 플랫폼으로 등장했기 때문에 게임을 더 쉽고 빠르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도 눈에 띈다. 3D 모드에서도 전투 속도 조절 기능을 지원한다.

드래곤퀘스트11S

드래곤퀘스트11S

완전판에 가까운 이름을 달고 나온 만큼 이외에도 강화된 부분이 많다. 대표적인 것이 각 동료 캐릭터의 추가 스토리다. 게임은 크게 3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1부와 2부의 사이의 시간을 각 캐릭터가 어떻게 지냈는지 이번 '드퀘11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토리를 진행하며 만나온 이야기들에 캐릭터들의 이야기가 더해져 쏠쏠한 재미를 준다.

PS4 버전에는 만날 수 없었던 욧치마을도 등장한다. 욧치마을 추가는 3D모드로만 게임을 진행하더라고 2D로만 만날 수 있어 제법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음악도 신디사이저 외에도 오케스트라 버전이 추가됐다.

드래곤퀘스트11S

드래곤퀘스트11S

외에 이미 검증된 스토리와 재미는 '드퀘11S'를 게이머들이 푹 빠져 즐길 수 있도록 거든다. 용사가 왜 악마의 자식이라 불리며 쫓기는 신세인지 이야기를 풀어가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여기에 마을마다 하나의 이야기가 완성되며 큰 이야기를 그리는 방식이라 매일 조금씩 플레이해도 크게 문제없다. 게다가 스위치는 언제든지 슬립 모드로 또 반대로 깨워서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하니 진득하게 즐기지 못해도 괜찮다.

닌텐도 스위치로 돌아온 '드래곤퀘스트11S'는 2D 모드와 3D 모드가 각각 따로 개발해 붙였다는 느낌이다. 2D 모드와 3D 모드가 완벽하게 연동됐다면, 그야말로 더욱 완전한 완전판이라 부를 수 있지 않았을까.

: 드래곤퀘스트11 드래곤퀘스트11S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