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SWC2019] 월드결선 8강 3경기, 프랑스 '홈'의 기운이 승리를 이끌다

조학동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9시부터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뮈뚜알리떼(Maison de la Mutualité)에서 시작된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SWC2019'(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 월드결선 8강 3경기는 미국의 트리(TREE!)와 프랑스의 '로지스'(ROSITH) 선수의 대결로 진행됐다.

SWC2019

딜리전트 선수와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던 '트리' 선수는 이 경기에서 홈그라운드인 프랑스의 '로스' 선수에게 매번 크리티컬의 높은 적중률에 무릎을 꿇으며 경기장에서 내려왔다. 대회의 강력한 우승후보 1, 2위가 8강에서 탈락하면서 'SWC2019'의 향방은 더욱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기 시작했다.

SWC2019

8강전 1회전은 무려 15%의 크리티컬 확률이 3번이나 연속으로 터지는 행운 끝에 '로지스' 선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1회전 시작부터 성격상 낮은 가능성에 기대는 변수 플레이를 것을 싫어하는 '트리' 선수가 물 선인을 선택하면서 주목을 받았지만, '로지스'의 불 리치를 앞세운 치명타 공격이 결국 '트리' 선수의 물선인을 삭제시키면서 승부가 빠르게 갈렸다.

크리티컬이 연속으로 터지면서 '로스' 선수의 프랑스 홈 어드밴티지가 발휘된 것이 아니냐는 해설가들의 설명이 있을 정도였다.

SWC2019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트리' 선수도 그냥 있지는 않았다. 8강 2회전에서 '트리' 선수는 치유를 하는 빛 페어리와 치명타의 불 리치 중 어떤 것을 먼저 공격해야하냐는 선택지에서 빛 페어리를 잡아내는데 성공했고, 이후 3번 이상의 부활 성공과 풍 드루이드를 활용해 적 캐릭터를 단 번에 삭제하는데 성공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WC2019

하지만 '트리' 선수의 운은 여기까지였다. 프랑스 관중들의 압도적인 응원 속에 시작된 8강 3회전에서, '로지스' 선수는 '트리' 선수가 집요하게 공격했던 불요정을 끝까지 지켜내는데 성공했고 '트리' 선수의 유닛을 순서대로 하나씩 삭제하면서 결국 4강에 안착했다.

<SWC2019 8강 3경기>
로지스(ROSITH) 2대1로 승리
1회전 : 프랑스의 '로지스'(ROSITH) 선수 승 : 패 미국의 트리(TREE!) 선수
2회전 : 프랑스의 '로지스'(ROSITH) 선수 패 : 승 미국의 트리(TREE!) 선수
3회전 : 프랑스의 '로지스'(ROSITH) 선수 승 : 패 미국의 트리(TREE!) 선수

: 프랑스 월드 컴투스 서머너즈워 결선 SWC2019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