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펄어비스, 2019년 3분기 매출 1344억. 지스타에서 신작 다수 공개

김남규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344억원, 영업이익 395억원을 달성했다고 금일(8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한 수치로,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193억원과 1,146억원을 달성했다. 누적 매출액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37.4% 증가한 수치다.

이 중 해외 매출 비중은 71%를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플랫폼 다각화와 서비스 지역 확대,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 등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했다.

특히, 지난 8월 23일에 북미/유럽, 일본, 한국, 호주에 출시한 검은사막 PS4 버전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검은사막 XBOX 버전과 함께 콘솔 플랫폼 매출 비중이 전체 12%를 차지했다.

‘검은사막’은 ‘하이델연회’에서 공개한 ‘대양의 시대’ 신규 콘텐츠 및 이용자 편의사항 등을 선보이며 글로벌 전 지역에서 고른 실적을 이끌었다. 이용자들이 다양한 환경에서 게임을 할 수 있도록 동남아 지역에 ‘스팀’ 플랫폼을 출시하며 매출 다변화도 이어졌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 및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서비스를 위한 사전 예약을 9월 27일 시작해 현재까지 250만명 이상 모객을 달성했다.

펄어비스는 오는 14일 부산에서 개막하는 지스타에서 섀도우 아레나(Shadow Arena), 플랜 8(PLAN 8), 도깨비 (DokeV), 차세대 플래그쉽 MMORPG인 붉은사막(Crimson Desert)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작을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11월 섀도우 아레나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 12월 중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 출시, CCP게임즈의 이브 온라인 한글판 정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펄어비스

: 펄어비스 실적발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