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9] 넷마블 ‘제2의나라’, 니노쿠니의 감성이 그대로

조광민

넷마블이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 합작의 판타지 게임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재탄생 시켰다. 게임의 개발에는 ‘리니지2레볼루션’ 핵심 개발진이 참여했다.

제2의 나라

제2의 나라

현실 세계(이치노쿠니)와 환상 세계(니노쿠니)가 공존하는 원작을 계승한 스토리는 게이머에게 차별화된 재미 요소로 다가갈 예정이다. 카툰 랜더링 그래픽. 감성적 시나리오의 컷신. 그리고 원작이 가진 수준 높은 음원이 활용되면서 한 편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몰입감을 경험할 수 있다.

직접 체험해본 게임은 높은 점수를 주기에 충분하다. ‘니노쿠니’를 통해 경험한 아름다운 세계가 스마트폰 화면 안에 그대로 펼쳐진다. 원작을 통해서 받았던 감동을 스마트폰에서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제2의 나라

제2의 나라

주인공은 이치노쿠니의 최대 기업, ‘미래기업’이 개발한 가상현실게임 '프로젝트N'의 베타 테스터에 당첨된다. 주인공은 ‘프로젝트N’의 게임 속 세계인 ‘니노쿠니’라는 환상의 세계로 모험을 떠난다. 하지만, ‘니노쿠니’라는 세계는 단순 가상현실이 아니라 실존하는 또 다른 세계였고 원래 세계로 돌아가기 위한 여정을 그린다.

지스타를 찾은 관람객은 궁수에 가까운 로그, 거대한 해머를 활용하는 디스트로이어, 부유하는 창을 활용하는 위치, 라이플을 사용하는 엔지니어, 한손검을 사용하는 소드맨 중 하나의 캐릭터를 선택해 본격적으로 게임에 빠져들 수 있다. 조금 제한적이긴 하지만 커스터 마이징 기능도 제공하니 이도 활용해 보는 것이 좋겠다.

제2의 나라

제2의 나라

이번 지스타 체험 버전에서는 길지는 않지만, 게임의 매력적인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시나리오 모드, 게임 곳곳을 누비며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제비상회 의뢰’, 그리고 지스타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3대3 PvP ‘하늘섬 대난투’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3대3 PvP 대난투의 경우 15마리의 후냐를 모아야하는 특별한 룰이 승리조건으로 일반적인 PvP보다 더욱 정신없이 펼처지는 것이 특징이다. 맵 좌우에 마련된 공간을 통해서 게임을 한 방에 역전시킬 수 있는 폭탄이나 회복 아이템도 제공돼 끝까지 손을 놓을 수 없는 재미를 제공한다. 해당 모드만 따로 떼어서 게임화해도 될 정도다.

‘제2의 나라’는 MMORPG 장르로 게임에서는 게이머 든든한 지원군인 약 100여 종의 ‘이마젠’은 테이밍을 통해 수집할 수 있으며 속성, 타입, 성향의 세분되어 있다. 각자 다른 개성을 가진 ‘이마젠’을 수집하는 재미를 만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스타 체험 버전에서도 이마젠 1종을 시나리오 퀘스트 진행 중에 만나볼 수 있다.

제2의 나라

제2의 나라

이번 지스타 시연버전에는 아쉽게도 만날 수 없지만, 원작 게임처럼 게임에는 게이머가 다른 이용자와 함꼐 나라를 세우고 발전시켜 나가는 킹덤이 마련됐다. 킹덤은 킹덤 내 소속된 유저들과 교감이 발생하고, 다른 킹덤과의 경쟁이 이루어지는 ‘제2의 나라’의 커뮤니티의 핵심 콘텐츠다. 기능적 외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다른 킹덤 간의 PvP인 왕위 쟁탈전을 통해 최고의 킹덤만이 차지할 수 있는 ‘수도’로 지정될 수 있다. ‘수도’로 지정된 킹덤은 막강한 권한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게임 내에 존재하는 나무, 돌, 양 등 다양한 오브젝트를 게이머들이 직접 이동시켜 배치할 수 있는 것이 제2의 나라의 특징이다. 이를 통해 발생하는 게이머들간의 소통이나 분쟁 등이 게임을 이끌어가는 재미 요소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제2의 나라

제2의 나라

한편, ‘제2의 나라’의 원작인 니노쿠니 시리즈는 ‘이나즈마일레븐’과 ‘요괴워치’, ‘골판기 전기’ 시리즈 등을 선보인 게임개발사 레벨파이브와 세계적 명성을 지닌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을 필두로 ‘이웃집 토토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애니메이션 대작을 배출해낸 ‘스튜디오 지브리’의 합작품이다.

: 넷마블 니노쿠니 제2의나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