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신작 4종으로 개발력 과시한 펄어비스, 새로운 경험 선사할 것

김남규

올해 지스타에 처음으로 참가한 펄어비스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대작 4종을 공개하며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에 공개된 신작들은 펄어비스의 차세대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 중이며, 모두 PC온라인과 콘솔 플랫폼 중심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현장에서 최초 공개된 영상들은 모두 실제 플레이 화면으로 만들었으며, 해외 유명 대작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은 퀄리티로 관람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지스타2019

금일(14일) 지스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따르면 섀도우 아레나는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준비중이며, 붉은 사막과 도깨비는 내년 중에 베타 테스트, 플랜 8은 그 다음에 선보일 계획이다.

함영철 전략기획실장은 “현재 준비 중인 신작들은 차세대 엔진을 기반으로 만든 만큼 특정 플랫폼에 국한하지 않고 모든 플랫폼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라며, “PC 및 콘솔로 먼저 출시해 인지도를 쌓고, 향후 모든 플랫폼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펄어비스

섀도우 아레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김광삼 게임디자인전략실장의 발표에 따르면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의 그림자 전장에서 출발한 게임이지만, 검은사막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재미를 추구할 계획이다.

일반적인 RPG의 전투는 서로 맞붙어서 누가 더 많은 대미지를 입히는지를 겨루는 방식이지만, 섀도우 아레나는 액션 게임에 더 어울리도록 조작 방식을 변경하고, 스킬을 4개로 제한했으며, 방어 대신 상대의 스킬을 끊는 개념을 강조해, 순간적인 판단력이 중요한 게임으로 만들었다. 또한, 향후 붉은사막의 캐릭터도 추가하는 등 펄어비스의 모든 IP가 집중되는 게임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펄어비스의 차세대 플래그십 MMORPG로 개발 중인 붉은사막은 MMORPG의 재미에 콘솔 특유의 스토리텔링의 매력을 더하는 것이 목표다.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프로듀서의 발표에 따르면, 영웅의 일대기 보다는 소규모 용병단의 처절한 생존 기록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전투뿐 아니라 매력적인 탐험과 생존 등 다양한 콘텐츠도 준비했다. 또한, 개인의 성장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용병단의 성장을 중점적으로 다루면서, 용병을 수집하고 관리하는, 전략, 전술 개념까지 구현할 계획이다.

펄어비스

‘도깨비(DokeV)’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MMO 게임으로, 콘솔과 PC 출시를 우선으로 개발 중이다. 함영철 실장은 아직 게임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공개할 단계는 아니라며,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 많은 개발 의도가 담겨져 있으니 기대감을 가지고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카운터스트라이크의 아버지 민리를 중심으로 개발 중인 플랜 8은 펄어비스에서 처음 시도하는 슈팅 장르로, 검은사막의 MMO 경험을 더해 오픈월드 기반 엑소수트 MMO 슈터(Exosuit MMO Shooter) 장르로 개발 중이다. 함영철 실장은 플랜 8 역시 아직 많은 정보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현시대를 바탕으로 한 사실적인 그래픽의 표현과 로봇 등 각종 기어를 활용한 스타일리쉬한 액션으로, 일반적인 슈팅 장르의 한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 펄어비스 도깨비 지스타2019 섀도우아레나 플랜8 붉은사막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