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새로운 도약 노린다. 2020년 게임사 상장 소식 이어지나

김남규

국내 게임업계의 극단적인 양극화 현상으로 인해 한동안 소식이 뜸했던 게임사 코스닥 상장이 올해 다시 재개될 분위기다.

현재 코스닥에 입성한 많은 상장사들도 연속 적자를 걱정할 정도로 시장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상장 통과 기준도 그만큼 높아진 상태이지만, 올해는 굉장한 잠재력을 가진 게임사들이 일제히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면서 펄어비스에 이은 새로운 스타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카카오게임즈

올해 코스닥 상장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게임사는 카카오게임즈다. 지난 2018년 우량 기업에게 주어지는 패스트 트랙으로 코스닥 예비 심사를 통과한 카카오게임즈는 몇 달간 지연된 감리 작업과 기업 가치 재고를 이유로 상장 추진을 연기한 바 있다.

올해 구체적으로 상장 계획을 밝힌 것은 아니지만, 카카오 자회사라는 후광이 없더라도 자체적으로 연매출 4000억을 달성하면서 상장사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은 규모를 갖췄으며, 2019년 성공적인 퍼블리싱 사업을 통해 매출도 다변화시켰다. 공모가가 얼마로 결정될지가 문제이지, 상장 자체는 큰 어려움이 없는 상황이다.

올해 역시 크래프톤에서 개발중인 에어와 테라 프론티어 등 다양한 신작을 준비 중이며, 남궁훈 대표가 설립한 라이프엠엠오 등 신사업에도 적극적이다. 이미 2019년에 상장 준비 작업은 거의 마무리한 상태인 만큼, 올해 준비한 신작 중에 하나가 성과를 내서 기업 가치가 극대화되면 바로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빛소프트 로고

상장사인 한빛소프트의 모회사 티쓰리엔터테인먼트도 올해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7월 미래에셋대우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0년말 상장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주력 게임인 오디션의 안정적인 흥행에 힘입어 지난해 상반기에만 매출 238억,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역시 삼국지난무, 퍼즐 오디션 등 다양한 신작을 준비 중이다.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RPG 역시 지난 2019년 5월 미래에셋대우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차근차근 상장 준비를 진행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마일게이트RPG는 주요 매출원이 로스트아크 하나 뿐이지만, 모회사인 스마일게이트가 상장사가 아니기 때문에, 스마일게이트RPG가 상장하면 모회사의 가치도 일정 부분 반영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8년에 매출 7732억원을 기록했다.

스마일게이트RPG는 아직 구체적인 상장 추진 일정을 밝히지 않고 있으나, 로스트아크의 해외 진출과 준비중인 로스트아크 모바일의 출시 일정에 따라 상장 추진 계획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크래프톤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은 구체적인 상장 추진 계획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상장을 추진할 수 있는 회사다.

배틀그라운드 성공 덕분에 이미 2018년에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했으며, 2019년에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급격한 성장으로 작년 못지 않은 성적이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크래프톤 측은 좀 더 시간을 가지고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크래프톤 상장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으나, 장병규 의장이 2019년말에 4차산업위원장 임무를 마치고 다시 현업으로 복귀한 만큼, 바로 상장을 추진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수익원이 배틀그라운드로 한정되어 있는 만큼, 에어, 테라 프론티어 등 다른 연합사가 준비중인 신작들을 성공시켜 기업 가치를 극대화시킨 후 상장을 노릴 것으로 예측된다.

이 외에도 코스닥 상장사인 미투온의 자회사 미투젠도 2019년에 상장을 추진했으나, 기업가치 재고를 위해 올해 상반기로 상장 계획을 연기한 바 있다.

: 한빛소프트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카카오게임즈 스마일게이트RPG 크래프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