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류금태 대표 “카운터사이드로 기존 턴제 RPG와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일 것”

조영준

넥슨은 스튜디오비사이드(대표 류금태)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예정인 신작 모바일게임 카운터사이드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금일(14일) 넥슨 아레나에서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넥슨의 김종율 퍼블리싱2그룹장과 스튜디오비사이드의 류금태 대표와 박성현 디렉터가 직접 참여해 게임에 대한 자세한 소개와 출시일과 향후 이벤트 계획 등 다양한 정보가 공개됐다.

발표가 끝난 이후에는 넥슨의 김종율 퍼블리싱2그룹장과 스튜디오비사이드의 류금태 대표와 박성현 디렉터가 함께하는 미디어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전문이다.

카운터 사이드 간담회

Q: 기존 미소녀 게임과 카운터 사이드의 차이점은?
A: 시중에 다양한 게임이 등장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카운터사이드는 일반적인 턴제 게임 같은 작품이 아닌. 독특한 게임룰을 보유한 것이 차이점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일반적인 게임에서는 아직 사용하지 않는 미소녀, 메카닉, 밀리터리 등의 요소가 복합적으로 등장하고, 이러한 요소를 통해 새로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생각한다.

Q: 캐릭터 굿즈도 만나볼 수 있는 것인가?
A: 긍정적으로 개발사와 협의 중이다. 예산의 상당 부분을 굿즈에 할애할 계획도 있을 정도로, 게임을 열심히 플레이해준 이들에게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자 한다. 아직 출시 전이라 이렇다 할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체계적으로 프로세스를 잡은 뒤 운영 및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Q: PTW(페이 투 윈)에 대한 게이머들의 걱정이 많은데?
A: 모바일게임에서 PvP 시스템은 ‘페이 투 윈’으로 승부가 갈린다는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카운터사이드는 실시간 대전을 통해 진행되기 때문에 게이머들의 실력이나 판단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여기에 운영적으로도 성장 한계를 무한정 늘리는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캐릭터를 업데이트 하여 캐릭터를 수집하고, 이를 육성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카운터 사이드 이미지

Q: 이전 테스트에서 소대편성에 메카닉을 강제하는 등 불만의 목소리가 있었다. 정식 서비스에서는 달라지는 지?
A: 이 게임은 카운터의 존재가 중요하고, 이를 게임 속에 반영하기 위해 메카닉이나 밀리터리 유닛에 대한 매력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노력 중이다. 불편함을 느끼는 이들을 위해 관련 유닛을 사용하는 전용 콘텐츠나 별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Q: 서브컬처 기반의 게임은 대중적이지 못하다는 평가가 많은데?
A: 서브컬처 기반의 게임이 대중에게 어필하지 못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내부적으로 서브컬처 게임은 작화와 BM 그리고 운영을 통해 팬덤이 형성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보는데, 카운터사이드의 서비스 1차 목표는 팬덤을 얼마나 공고히 만들 수 있는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Q: 경쟁 요소가 서비스 초반부터 존재한다. 이에 대해 우려하는 게이머들이 있는데?
A: 카운터사이드의 PvP는 게임성에 가깝다. 전투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하고, 자동화보다 직접 조작하는 요소가 타 게임보다 높은 편이다. 더욱이 전용 보상이나 고과금 유저가 더 많은 보상을 받아가 빈익빈 부익부가 생기는 것이 아닌 플레이한 만큼 보상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매 시즌마다 피드백을 받아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시즌룰을 다르게 하는 등 운영을 해갈 예정이다.

카운터 사이드 이미지

Q: 접근성 높은 과금모델을 강조했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 부탁한다.
A: 우선 카운터사이드의 서비스는 유저 풀을 늘리는 것이 1차적인 목표다. 과금에 대한 피로도가 높아지면 자연스레 이탈율이 높아지는데, 게이머들이 플레이를 하면서 과금을 안 하면 게임을 못한다는 이미지는 피하고, 과금을 통해 시간단축이나 추가 보상을 얻는 등 보람을 얻도록 배려할 계획이다. 결론적으로 과금을 안 하면 게임 진행이 안되는 식의 운영은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Q: 설 명절 이후에 게임을 출시하는 이유는?
A: 설 명절 특수나 경쟁 게임 출시에 맞춰서 게임을 서비스하는 것보다는 넥슨과 개발사가 충분히 준비가 됐을 때 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생각해 출시일을 2월 4일로 정하게 되었다.

Q: 넥슨의 2020년 첫 모바일게임이다. 카운터사이드에 대한 거는 기대는?
A: 기대보다는 마음이 무겁다. 2020년 넥슨의 첫 신작이고, 그만큼 게이머들에게 의미 있는 게임으로 평가를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부담감이 크다. 때문에 팬들과 소통하며, 간담회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팬덤을 만들어 나간다면 재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단기 성적에 일희일비 하지는 않겠다.

: 카운터사이드 넥슨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