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캐릭터 로테이션 도입?" '오버워치', 대규모 패치 예고

조영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금일(31일) 오버워치의 총괄 디렉터 제프 카플란(Jeff KAPLAN, Game Director and Vice President)의 개발자 업데이트 영상을 공개하고, 오는 2월부터 오버워치에 적용될 대규모 패치의 세부 내용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오버워치의 캐릭터 “밸런스”와 “메타”에 직접적인 변화를 줄 수 있는 핵심 업데이트는 물론, ‘체험 모드’ 및 ‘영웅 로테이션’ 등이 다양한 내용이 공개됐다.

오버워치 총괄 디렉터 제프 카플란

먼저, 오버워치 개발팀은 업데이트 주기를 빠르게 진행하는 것은 물론, 공격적이고 파격적인 밸런스 변화를 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필요할' 경우 이전 밸런스 상태로 돌아가는 유연한 패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며, 이는 오버워치의 게이머들이 계속해서 새롭고 신선하게 느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소개했다.

'체험 모드' 도입도 공개됐다. 현존 오버워치 매칭 콘텐츠는 빠른 대전, 경쟁전, 게임 탐색기 등이 있었으나, 새로운 체험 모드를 통해 더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체험 모드'에서는 개발팀이 새롭게 시도할 신속한 밸런스 업데이트 외에도 변경된 규정 등 다양한 사항을 게이머가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경쟁전 내 점령전의 진행 방식이 달라지는 등 테스트 중인 새로운 게임 모드 등도 이곳에서 플레이 가능할 수 있다.

특히, 체험 모드는 버그 수정 등을 주 목적으로 하는 공개 테스트 서버가 아닌, 라이브 서버에 적용되며, 체험 모드를 플레이하면서 게임 내 보상을 얻거나, 게이머 계정의 레벨도 올릴 수 있다. 첫 번째 체험 모드는 몇 주 후 선보일 예정이다. 다만 체험 모드에서 테스트된 모든 콘텐츠들이 정식 출시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수도 있다고 제프 카플란은 덧붙였다.

오버워치 패치 영상

여기에 오는 3월 시작될 예정인 경쟁전 21시즌에는 일부 영웅들을 경쟁전에서 사용할 수 없는 새로운 시스템인 ‘영웅 로테이션’이 적용된다. 영웅 로테이션 시스템의 목적은 주간 단위의 메타 변화 및 보다 폭넓은 영웅 선택 유도를 위함이며, 영웅 로테이션은 알고리즘에 의한 무작위 조합이 아니라 오버워치 개발팀이 직접 진행하며, 빠른 대전이나 아케이드 등에는 적용되지 않고 오직 경쟁전에서만 경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오버워치 개발팀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후 영웅 로테이션 주기를 일 단위 또는 매 경기별로 다르게 적용시키는 등 여러 가능성도 열어 둔다는 방침이다. 단, 영웅 로테이션은 경쟁전 21시즌에 선 적용되나, 시스템의 실질적 영향력 및 게이머 피드백 등을 분석해 그 이후 시즌에 적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

오버워치 리그 이미지

해당 영웅 로테이션은 오버워치 리그에서도 도입된다. 한국시간 3월 7일(토) 시작하는 2020 시즌 5주차 일정을 기점으로 모든 오버워치 리그 팀은 매주 하나씩의 지원 및 돌격 영웅과 두 공격 영웅을 선택할 수 없게 된다.

해당 영웅은 최근 2주간 오버워치 리그 경기에서의 선택 빈도(play-rate data)를 분석해 각 영웅 그룹에서 무작위 선택된다. 단, 어떤 영웅도 2주 연속 제외되지 않으며, 미드시즌 토너먼트, 플레이-인 토너먼트, 플레이오프 및 그랜드 파이널(Grand Finals)에서는 정규 시즌과 달리 모든 영웅이 활용된다. 팀은 매주 적용될 영웅 로테이션을 시합 시작 약 1주전 안내받는다.

오버워치 리그는 본 시스템을 통해 각 팀별 차별화된 전략 수립을 유도하고, 새로운 영웅 조합 속 보다 많은 영웅들이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단, 영웅 로테이션은 팬, 선수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시즌 중 수정될 수 있다.

: 블리자드 오버워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