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코로나 사태, 모바일 시장 패턴도 바꿨다

조영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사태가 모바일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모바일 앱의 다운로드 및 활용 시간에서도 유의미한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2월 모바일 앱 사용량

앱애니 측은 전세계 각지에서 이동을 자제할 것과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고, 재택근무 등이 증가함에 따라 연관된 앱들의 다운로드 숫자와 사용시간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1월 코로나 사태가 처음 발생한 중국의 경우 모바일 사용시간이 급증했다. 2월 한달간 모바일 사용시간은 평균 5시간을 기록하면서 2019년 평균 대비 30% 급증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이탈리아의 경우 2월 모바일 사용시간이 11%가 증가했다. 초기 발생국인 한국 및 일본이 각각 7%씩 증가하면서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게임 글로벌 순위

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모바일 앱을 활용해 즐길거리를 찾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2월 한달간 중국의 게임 다운로드는 2019년 평균 대비 무려 80%가 증가했다. 2월 iOS 앱스토어의 주당 평균 게임 다운로드 숫자는 6,300만 건으로, 1월 대비 25%가 증가했다.

한국 역시 게임 다운로드가 급증하여 2월 마지막 주 주간 게임 다운로드 숫자는 전년 평균 대비 35%가 증가해 1,500만 건 이상의 게임이 다운로드됐다. 전월인 1월과 비교하면 25%가 증가한 수치다.

한국의 경우 ‘Park Master’이 다운로드 1위를 차지했으며, ‘AFK 아레나’(2위), ‘Draw Climber’(3위), ‘R5’(4위), ‘Push’em all’(5위)가 뒤이어 순위에 올랐다.

특히, 3월 16일 기준 전세계 확진자 숫자가 18만 2천 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미국 및 유럽 각국에서 이동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권고가 잇따르면서 한국 및 중국에서 보인 패턴이 타 국가에서도 유사하게 일어날 것으로 앱애니 측은 예상했다.

: 모바일 게임 앱애니 코로나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