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 인사 시스템 개선하겠다

김남규

최근 급작스런 권고 사직으로 구설수에 오른 펄어비스가 인사 시스템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는 지난 19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당일 퇴사 등의 인사 프로세스를 당장 개선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정대표는 “이달 들어 징계 해고와 10여명의 권고사직이 이루어졌고, 특정 부서에서 자진 퇴사까지 겹치며 꽤 많은 인력이 한꺼번에 퇴사 한 것으로 인식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라며, “회사는 항상 임직원 여러분에게 업무에 대한 열정, 우리 게임에 대한 애정, 성과에 대한 높은 기준을 요구해 왔고 이런 기조에서 회사는 업무 성과가 부진하거나, 일하는 방식이 달라 펄어비스와 맞지 않다고 판단한 구성원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빠르게 조직에서 떠날 수 있도록 하는 결정을 해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적절한 절차를 마련하고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당사자가 충분히 납득하지 못한 채 회사를 떠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라며, “이런 문제를 인지하면서도 절차를 충분히 개선하지 못한 것은 모두 경영진의 불찰입니다. 여러분의 자긍심에 상처가 되지 않도록 펄어비스의 인사 정책과 기업 문화에 대해 빠르게 개선해 나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신작 개발이 중단됐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정했다. 정대표는 ”펄어비스가 준비하고 있는 신규 프로젝트는 어떤 것도 중단되지 않았습니다“라며, ”프로젝트의 공개는 임직원 여러분들과, 그리고 유저들과의 약속이라고 생각합니다. 펄어비스는 한번 시작한 프로젝트는 반드시 성공시킨다는 사명을 가지고 있다. 지금 시작한 모든 신작들을 끝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펄어비스 정경인

: 펄어비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