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노가다 줄이고 바로 전쟁으로. 기본기 탄탄한 국산 전략 '임모탈즈'

조영준

킹스레이드로 유명한 베스파의 자회사 코쿤게임즈가 오랜 기간 준비한 신작 모바일 전략 게임 ‘임모탈즈 엔들리스 워페어’를 최근 출시했다.

임모탈즈

베스파는 대표작 킹스레이드로 인해 서브컬쳐 계열의 게임사라는 이미지가 강하다보니, 전략 게임의 이미지가 잘 떠오르지 않는 것이 사실이지만, 코쿤게임즈는 베스파에 합류하기 이전부터 전쟁의 노래 등 전략 게임을 전문적으로 개발해 온 회사다. 다양한 성격의 라인업 확보와 글로벌 시장 영향력 확대를 위한 의도적인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글로벌 성공에 대한 의지는 마켓 대표 이미지만 봐도 바로 알 수 있다. 입 크게 벌린 수염난 남자 캐릭터...).

임모탈즈

다만, 개발사에 대한 정보를 말해주기 전까지는 국내 개발사 작품이라는 것을 떠올리기 힘들 정도로, 세계 시장을 겨냥한 정통 전략 게임의 분위기가 팍팍 풍기기 때문에, 킹스레이드 관련 회사의 신작이라는 얘기만 듣고 게임을 설치한 사람들은 깜짝 놀랄 수도 있겠다.

국내에서는 RPG 장르에 밀려 모바일 전략 게임이 그다지 주목받고 있지 못하지만, 해외에서는 상당히 경쟁이 치열한 장르다. 특히 많은 경쟁작들로 인해 상향 평준화되어 있으며, 어느 정도 공식화되어 있기 때문에 신작들이 차별화된 재미를 주는 것이 쉽지 않다.

임모탈즈

코쿤게임즈가 임모탈즈의 성공을 위해 선택한 차별점은 이용자들이 지루함을 느낄 수 있는 구간을 최소화하고, 본격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대규모 전투 구간으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일반적인 전략 게임들은 초반에 자원을 모으고, 성을 업그레이드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어느 정도 성장하기도 전에 초보자 보호 기간이 끝나버리고, 고레벨 이용자들에게 신나게 약탈당하다가 급속도로 흥미를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임모탈즈

하지만, 임모탈즈는 초반 구간에는 자원만 있으면 바로 대기 시간 없이 바로 업그레이드가 진행되도록 만들어, 초반 성장에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했으며, 인앱 광고와 퀘스트, 이벤트 등으로 엄청난 자원을 지원해줘서, 튜토리얼의 지시를 따르다보면 큰 어려움없이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혈맹 콘텐츠를 대규모 전쟁 뿐만 아니라 초반 성장에도 많은 영향을 끼치도록 만들었다. 시작부터 혈맹에 가입하면 혈맹원들이 도움을 받아, 건설 대기 시간을 줄일 수도 있고, 같은 혈맹원을 돕거나, 혈맹원들이 결제를 할 때마다 모든 혈맹원들이 추가 보상이 지급돼 빠른 성장을 돕는다.

임모탈즈

초보자들의 또 다른 진입 장벽이 되는 과금도 이용자 친화적인 게임 설계로 초반 부담을 많이 줄였다. 모바일 전략 장르는 대규모 길드 경쟁이 핵심 콘텐츠이기 때문에 모바일MMORPG 장르 만큼이나 과금 부담이 높은 것으로 유명하지만, 임모탈즈는 과금 부담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아바타를 뽑기가 아니라 게임 플레이로 획득할 수 있도록 만들어 초반 과금 부담을 덜어줬다.

임모탈즈

임모탈즈에 등장하는 아바타들은 토르, 아테나 등 다양한 세계의 신들이며, 현재는 북유럽, 그리스 로마 등의 신화 중심이지만,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한국, 중국 등 다양한 세계 신화 속 신들을 추가할 계획이다.

임모탈즈

도시 육성 만큼이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필드 전투는 이용자들이 최대한 편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 눈에 띈다. 일반 전투는 모두 자동으로 진행되도록 만들어, 파견 후 결과만 확인하면 되며, 전투에 실패하면 리플레이 확인을 통해 보다 효율적인 공략법을 찾을 수 있다. 또한, 월드맵에서 원하는 타겟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검색 시스템을 지원하기 때문에, 각 레벨에 맞는 몬스터, 던전, 자원 채집 장소 등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임모탈즈

물론, 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VIP 등급이 되어야 하지만, VIP 등급은 결제를 하지 않아도 로그인 보너스, 미션 보너스 등을 통해 일정 수준까지 올릴 수 있기 때문에, 큰 부담없이 일정 수준까지 성장할 수 있다.

임모탈즈

전략 게임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혈맹 단위의 대규모 전투는 초보자들은 어느 정도 성장하기 전까지는 꿈도 못 꾸는 콘텐츠이지만, 임모탈즈는 레벨과 관계없이 다수의 참여가 중요하며, 게임 초반 누구나 바로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또한, 이미 시작된 전투에 다른 이용자들의 참전을 허용하는 난입 시스템 덕분에 더욱 더 긴장감 넘치는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아직까지는 서비스 초반인 만큼 다들 성장에 집중하느라 대규모 전투가 활성화되어 있지 않지만, 대형 혈맹들이 자리를 잡으면 흥미진진한 대결의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임모탈즈

이렇듯 임모탈즈는 기존 인기 모바일 전략 게임들의 핵심 콘텐츠들을 충실히 구현하고, 초보자들을 배려하는 다양한 요소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있다. 아직은 초반 지원이 풍족하고, 대규모 전쟁이 본격화되지 않아 매출 순위가 눈에 띌 만큼 상승하고 있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꾸준한 인기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인기 전략 게임들이 대부분 외산 게임이라, 국내 이용자들은 제대로 된 운영 지원을 받기 힘들었으나, 임모탈즈는 국산 게임인 만큼 운영 면에서 확실히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완성도 높은 국산 전략 게임을 찾는 이들에게는 꽤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다.

: 베스파 코쿤게임즈 모바일전략 임모탈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