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택진이형 함박웃음, 리니지 형제들 1위 다툼에 엔씨 영업익 2414억 원

조학동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2020년 1분기 실적 결산(이하 연결기준) 결과 매출 7천3백십1억 원, 영업이익 2천4백십4억 원, 당기순이익 1천9백5십4억 원을 기록했다.

또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 이익은 104%, 204%, 당기순이익은 162% 상승했고, 전분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37%, 71%, 261% 증가한 모습이다.

엔씨 2020년 1분기 실적

이같은 성과를 낸 것은 현재 국내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압도적으로 1, 2위를 겨루고 있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에 의한 것으로, 두 게임은 각각 1분기에 2,120억 원과 3,411억 원의 매출을 냈다. '리니지M'이 하루 평균 23억 원 이상의 매출을, '리니지2M'이 하루 평균 38억 원 수준의 매출을 일으킨 셈이다.

당연히 지역별 매출도 한국이 압도적이다. 한국은 이들 '리니지' 형제들의 매출을 기반으로 6천3백4십6억 원을 기록했으며, 북미/유럽 190억 원, 일본 129억 원, 대만 118억 원을 기록했다. 로열티 매출은 528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외에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448억 원, '리니지2' 264억 원, '아이온' 101억 원, '블레이드 & 소울' 196억 원, '길드워2' 125억 원을 기록했다.

종합하면 엔씨(NC)는 2020년 1분기에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리니지2M' 출시 효과가 반영된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분기 대비 54% 증가하며 실적 성장을 견인했고 '리니지M'과 PC온라인 게임도 전년 동기 대비 9%, 20%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리니지M'의 대만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19% 성장을 달성했다.

리니지2M 베오라의 유적 업데이트

이와 함께 2분기에도 엔씨(NC)의 성적은 1분기 못지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리니지M'이 4월말에 진행한 '대마법사: 조우의 각성' 초대형 업데이트로 큰폭의 매출 상승세가 예상되며, 뒤이어 '리니지2M'이 '베오라의 유적' 초대형 업데이트로 시장을 뒤흔들었기 때문이다.

또 엔씨(NC)는 이같은 '리니지' 형제의 캐시카우를 바탕으로 모바일과 PC•콘솔 플랫폼에서 제작 중인 다양한 신작을 정비해 순차적으로 국내외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리니지' 형제들의 행보가 압도적이다. 이같은 추세에 더해 '리니지2M'의 대만 출시 등 해외진출이 연내에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매출 3조 원을 달성하는 것도 꿈이 아닐 듯 하다."고 진단했다.

: 실적 리니지 엔씨소프트 리니지M 리니지2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