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오버워치, '러너웨이 VS. 루나틱 하이' 3년 만의 리턴 매치 31일 생중계

조학동

'오버워치' 출시 4주년을 기념해 블리자드가 지난 4년간 '오버워치'를 아껴준 수많은 한국 오버워치 및 오버워치 e스포츠 팬들을 위한 아주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창의적인 플레이와 거대한 팬덤에 기반해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러너웨이(Runaway)와 (구)루나틱 하이(Lunatic-Hai) 간 맞대결을 오는 31일(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본 이벤트 매치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후원으로 치러지며, 오버워치 공식 유튜브 및 트위치 채널을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압도적인 실력과 스타성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했던 러너웨이와 루나틱 하이 선수들 간의 맞대결인 만큼 기대감도 높다.

블리자드 오버워치

지난 2017년 4월에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을 가득 메운 만원 관중 속에서 치러진 두 팀 간의 결승전은 '오버워치' e스포츠 팬들 사이에서 세기의 맞대결로 회자되고 있다.

당시 풀세트 접전 끝에 루나틱 하이가 러너웨이를 세트 스코어 4대 3의 드라마틱한 역스윕으로 물리치고 장기 집권의 시작을 알렸다. 그만큼 두 팀의 승부는 오버워치 e스포츠 전체 판도 변화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참여하는 멤버들의 면모도 화려하다. 지난 14일(목)에는 오버워치 공식 홈페이지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러너웨이 1기 멤버였던 ‘Runner’ 윤대훈, ‘Haksal’ 김효종, ‘Stitch’ 이충희, ‘Bumper’ 박상범, ‘Kaiser' 류상훈의 합류 소식이 밝혀지며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오늘 공개된 맞상대 루나틱 하이의 라인업은 오버워치 리그 서울 다이너스티 소속 ‘Tobi’ 양진모, 뉴욕 엑셀시어 소속 ‘Whoru’ 이승준 그리고 현재 스트리머로 활동 중인 ‘Miro’ 공진혁, ‘Leetaejun’ 이태준 등으로 구성된다.

블리자드 오버워치

APEX 시절 두 팀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은 팬들 사이에서 화제의 연속이었던 만큼, 순차적으로 공개될 각 팀의 라인업은 대회 전까지 팬들의 이목을 주목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APEX 시절 뜨거운 현장 열기를 전달했던 정소림 캐스터와 김정민, '용봉탕' 황규형 해설이 명품 중계를 위해 의기투합했다.

단, 2017년 결승전 현장의 뜨거운 함성을 완벽히 재현하기 위해 검토된 오프라인 매치 운영안은 참가자 및 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다음을 기약하며, OGN 기가 아레나에서 무관중 방식으로 진행된다.

블리자드의 한 관계자는 "이벤트 매치가 펼쳐지는 5월 31일까지 팀별 라인업, 중계 시간 등 세부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 블리자드 하이 오버워치 러너웨이 루나틱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