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 퀘이크 3를 이겼다.

    이 땅에서 비주류게임을 한다는 것은.. 우리 나라 사람들은 '우루루' 몰려가는 것을 좋아한다. 비단 게임뿐만 아니라 음악이나 음식도 그렇다. 개개인이 유행에 민감하고 그것을 잘 따라간다고 이야기 할 수도 있지만, 이 말은 사람들이 다양한 문화를 즐길 줄 모른다는 이야기도 된다. 이번에 소개하는 게임 언리얼 토너먼트(이하 언토)역시 바로 이런 분위기에 휩쓸

  • 랠리 레이싱의 참맛을 느껴보자!

    업소용 버전의 컨버전.. 과연... 점차 업소용 아케이드 게임이 다른 플랫폼으로 이식되는 경향이 짙다. 아무래도, 가정용 게임기와 PC의 성능이 예전과는 달리 상당한 수준이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단순히 같은 게임을 옮겼다고 해도 얼마나 제대로 원작의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지가 이식된 게임의 성패를 좌우한다. 예를 들어 '하우스 오브 데드'는 업

  • 언리얼 토너먼트의 후속작

    미래의 스포츠 2002년의 광화문과 시청에서 느꼈던 빨간 감정을 우리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그때는 환호성, 기쁨, 눈물, 그리고 분노까지 모두와 함께 느꼈다. 이렇듯이 스포츠는 많은 사람을 하나로 만들어주고, 그들에게 기쁨과 쾌락을 선사해준다. 그래서 우리는 스포츠를 사랑하는 것 같다. 게임에서도 스포츠는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가장 많이 알려진 F

  • 세틀러가 다시 돌아왔다

    벌써 4번째다.. 세틀러란 이름을 달고 나온 게임이 어느덧 4번째가 되었다. 이는 세틀러가 처음 선을 보인 90년대 초반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폭발적이진 않지만 꾸준히 인기를 누려왔기에 가능한 일일텐데,( 1편은 섭시티란 이름으로 소개가 되었다. )아마 자신만의 독특한 뭔가가 없었더라면 이는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세틀러는 어떠한 특징

  • 일본의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게임

    서양에서 제작한 일본 배경의 게임 이 게임은 일본의 역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이 게임의 제작자는 일본인이 아니라 서양인들이다. 서양인들이 동양의 문화, 특히 일본의 문화에 대해 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이 게임을 제작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꽤나 부러운 일임에는 틀림없는 일인거 같다. 일본 역사를 다룬 게임을 만들었다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 독특한 마우스 전투 시스템을 만끽해보자

    장르가 뭘까? '실버'는 딱히 이런 장르다 라고 말하기가 어렵다. 어드벤처인 것 같기도 하고, 액션 RPG 인 듯 하기도 하고.. 요즘 크로스 오버 현상의 하나인 게임이다. 아니 어쩌면 크로스 오버라는 것 자체를 구분한다는 것이 필요없는 시대인 것 같기도 하다. '실버'를 제작한 회사는 영국 회사 '인포그램' 인데, 영국적 냄새를 상당히 느낄 수가 있다.

  • 4마리의 거북이들 최신기술로 다시 돌아오다

    닌자거북이 돌아오다 네 마리 악동들이 게임으로 다시 돌아왔다! 90년대 초반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Teenage Mutant Ninja Turtles, 또는 돌연변이 닌자거북이(이하 TMNT)는 원래 80년대 후반에 미국에서 만화책으로 만들어진 후 TV시리즈로 제작, 큰 인기를 끈 다음 한국에 수입되어 역시 대단한 인기를 얻은 TV시리즈물이다. 즉, 따

  • 도시 건설 시뮬레이션이라는 독특함!

    새로운 모습으로.. 1989년, 첫번째 작품이 세상이 나왔을 때 큰 반향을 일으키며, 현재의 20대 게이머들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을만들어 주었던 게임 중 하나인 심시티. 하지만 1편의 성공이후 출시된 2000, 3000은 1편에 비하면 그다지 크게 게이머들에게 어필을 하지 못하며 기억속에서 사라져 갔다. 필자의 경우도 심시티 1은 상당 기간 즐겼지만 그

  • 롤러코스터 타이쿤 2의 첫번째 확장팩

    '왜, 패치를 CD에 담아 돈받고 파는 건지.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 와키월드 플레이 20분 후.. 그리고 리뷰를 쓰려는 이 시점에서 필자의 와키월드에 대한 가장 지배적인 생각이다. 필자는 와키월드 플레이 내내 투덜거린 것밖에 한 일이 없었으며.. 지금부터 나올 이야기도 온통 필자의 투덜거림 뿐이다. 때문에 혹시나 롤러코스터 타이쿤(이하 롤코타)의

  • 머리를 키우는 화분이 나른다

    엽기 게임의 대명사 다시 돌아오다. 육성시뮬레이션 장르를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나온지 좀 지났지만 토막이라는 게임을 기억할 것이다. 토막은 육성시뮬레이션이라는 조금은 진부하게 느껴지는 장르의 게임이지만 화분에 사람의 머리를 키운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필자로 하여금 게임 개발자의 머리속을 해부해보고 싶다는 욕망을 강하게 느끼게 한 게임이다. 그런데 화분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