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 반갑다. 퍼즐버블~~~

    때는 1994년. 오락실에서 버블보블 시리즈를 평정할 무렵 필자의 눈에 띈 새로운 게임이 있었습니다. 버블보블에 나온 인기만점 캐릭터 버블룬과 보블룬이 화면에서 당구(?)를 치는 게임이었는데, 당시 이 게임은 아기자기함에 목이 마른 수많은 여성 게이머들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고 있었죠. 남녀 쌍쌍이서 나란히 2인용으로 퍼즐버블을 하는 풍경도 심심치 않게 볼

  • 한동안 나를 폐인으로 만들어 버린 게임...

    모바일 삼국지의 무한대작!!! 예전부터 삼국지를 주제로 한 게임은 참으로 많았다. 전략 시뮬레이션인 고에이 社의 '삼국지 시리즈'를 필두로 하여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RPG, 액션 등 수많은 게임들이 삼국지라는 이름을 게임의 앞뒤에 붙이고 출시가 되었다. 예전에는 PC와 비디오 게임에서만 쓰이던 이 삼국지라는 소재가 이제는 온라인, 그리고 모바일에까지

  • 말 그대로 스포츠 대작

    Play Ball~~~ 휴대폰으로 즐길 수 있는 게임의 장르가 아직은 다양한 편이 못 되는 것은 사실이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하드웨어와 작은 액정 화면 등은 다양한 게임 장르를 소화하는 데에는 무리가 있다. 그런 환경에서도 꾸준히 사랑을 받는 것은 아마도 스포츠 장르가 아닐까 싶다. 그 중에서 다이나믹한 경기 진행보다는 순간의 타이밍과 적절한 판단으로 경

  • 최근 들어 나온 타이쿤 중에는 가장 괜찮은 편

    붕어빵 타이쿤의 대성공 이래로 타이쿤 게임은 지칠 줄 모르고 나오고 있다. 제목에 타이쿤이라는 이름이 들어간 게임도 부지기수인데, 타이쿤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오지 않더라도 타이쿤 게임으로 분류될 수 있는 게임이 많이 있으니, 단일 장르로서는 가장 많이 개발되는 게임일 것 같다. 다른 나라에는 없는 아주 독특한 우리 나라만의 모바일 게임인 것이다. 이렇게

  • 겨울 분위기속에 돌 튕겨보자~~

    물가에 돌튕기기(이하 물돌)는 게임자체는 단순했고, 조작성도 간단했지만, 돌의 표정과 아름다운 배경, 묘하게 빠져들게 하는 중독성 등으로 수많은 모바일 게이머들을 감동시켰는데요. 조금 과장을 하자면 지하철이나 버스에서나 사람들이 휴대폰을 들면 문자보내기 아니면 물가에 돌을 튕기느라 정신이 없을 정도였죠~~~ 물가에 돌튕기기 (겨울 이야기) 하지만, 점점 날

  • 범퍼킹 배틀의 묘미를 맛보자

    리뷰에 앞서 KTF에서는 일주일에 열 개가 넘는 모바일 게임들이 나옵니다. 다른 이동통신사에 비해서 게이머들은 행복한 편이죠. 하지만 게임이 많이 쏟아진다고 해서 꼭 좋은 것만은 아닙니다. 게임이 너무 많아져 버리면 '게임불감증'에 걸리기도 쉬워지죠. 게임불감증에 걸리기 가장 좋은 조건은 이 게임 저 게임을 오랫동안 즐기지 않고 조금씩만 즐기는 겁니다.

  • 받고 나서 후회는 하지 않을 정도의 게임

    게임을 바라보기에 앞서 이 게임은 모비클 이라는 회사에서 발매했습니다만, 게임을 시작할 때는 '모비클'이라는 로고가 뜨지 않고 '토리오'라는 로고가 뜹니다. 아마도, '토리오'라는 팀에서 만들고 모비클이라는 회사에서 퍼블리싱을 한 모양이지요.펀터도 게임을 낼 때는 아치 소프트라는 발매회사의 이름으로 내는 것을 보니, 이러한 경우가 종종 있나봅니다. 그러니

  • 2편이 나왔다는 것이 신기할 뿐.

    게임에 들어가기 전에 요즘 들어 부쩍 추리 게임들이 많아진 듯한 느낌이다. 미녀가 전혀 나오지 않는 추리게임 '미녀로이어 세리킴'을 비롯해 제목은 그럴 듯한 '법정불패 강검사'. 이 두 게임은 '역전재판'을 베껴 만든 게임인데, 그런 게임들을 좋아한다면 이번에 소개할 '탐정학원2'도 한 번쯤은 해볼만한 게임이기도 하다. 게임 제작사를 살펴보니 '모비클'이

  • 홍길동전의 스토리를 바탕으로한 맞고 게임

    11월은 달러약세와 잇따른 경기침체 여파 등으로 인해 우울한 달이었습니다. 이렇게 사회가 침체되고 우울한 분위기가 오래 가다보면 점이나 겜블 게임에 쉽게 빠져 들게 되죠... 그로 인하여 카드나 은행대출을 이용하는 신용불량자도 생겨나게 되구요...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이라도 하듯이 모바일 게임도 맞고나 룰렛, 카드게임과 같은 겜블류 게임이 이번에

  • 마음이 따뜻해지는 모바일 게임

    게임에 들어가기 전에... 도시생활에 찌들려 있는 현대인들이라면 대부분 순수했었던 어린 시절로 다시 돌아가고 싶을 것입니다. 가끔 책이나 드라마에서 전원생활의 이야기를 접할 때면, 그곳에서 한 번쯤 살아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는 것은 저만은 아니겠지요. 그런데 모바일 게임에서 바로 이런 어린 시절의 향수와 전원생활의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게임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