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기사 검색 : 게임이용장애

  • [뉴스] [게임 질병의 시대 ①] 게임은 질병 인가?- 3부

    게임의 유해성을 이야기하는 이들은 성인 보다는 미성년자 그 중에서도 학업이 1순위로 가장 중요한 청소년들에게 끼치는 악영향을 강조한다. 셧다운제 역시 미성년자들의 수면권을 지킨다며 도입된 제도이며, 게임 중독이 존재한다는 결론을 내린 논문 중 상당수가 청소년기 게임의 악영향을 언급하고 있다.그렇다면 이들이 주장하는 게임 중독 즉 '게임 이용 장애'는 과

  • [뉴스] [게임 질병의 시대 ①] 게임은 질병 인가?- 2부

    <지난 5월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 72차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총회에서 게임이용장애가 포함된 ICD-11(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판)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게임의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도 지난 2016년에 이미 게임중독의 질병코드화 계획을 포함한 '정신건강 종합대책'을 발표했고, 보건

  • [뉴스] [게임 질병의 시대 ①] 게임은 질병 인가?- 1부

    1962년 점과 선으로 연결된 최초의 디지털 컴퓨터 게임 '스페이스워'로부터 시작된 해묵은 게임 질병 논란이 이제 본격적으로 수면위로 떠오른 모습이다.게임의 질병 논의를 본격적으로 불러일으킨 것은 지난 5월 25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제72차 WHO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ICD-11(국제질병분

  • [뉴스] 한국게임개발자협회, 게임질병코드 국내 도입에 대한 반박 성명

    (사)한국게임개발자협회(협회장 정석희)와 한국인디게임협회(협회장 최훈),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포인트(지회장 배수찬),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SG길드(지회장 차상준), 스마트폰게임개발자그룹(회장 전명진) 이상 5개 단체는 보건복지부 및 중독정신 의학계의 의견에 대해 금일(10일) 반박 성명을 냈다.협회는 WHO의 결정을 모두 부정하지는 않지만, 중독

  • [뉴스]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는다. ‘게임은 문화’ 논문 공모전

    WHO에서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코드에 포함하는 안건이 통과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이번 결정에 큰 영향을 끼친 게임 중독 관련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국가가 한국이며, 대부분 한국연구재단, 보건복지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정부 지원을 통해 만들어진 논문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더욱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 [뉴스] 공동대책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게임 중독 발언 '규탄'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김강립 보건복지부 신임 차관이 30일 기자간담회에서 “WHO 권고는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할 만한 필요성이 있다는...”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 규탄했다. 공대위는 "그간 강력히 경고했던 대로 게임 이용장애 질병코드 인식이 국내에 어떻게 받아들여

  • [뉴스] 한국인터넷기업협회, 게임이용장애 질병 분류에 반대 성명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금일(30일0 게임이용장애 질병 분류에 반대하는 성명을 내놨다.협회는 "WHO의 성급한 결정이 내려진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WHO 결정에 따른 문화적/경제적 파장은 비단 게임 산업에만 국한되지 않고, 디지털 경제 전반에 심각한 혼란을 일으킬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이어 " 디지털 경제 산업은 국내총생산(GDP

  • [뉴스] 한국게임산업협회, WHO 질병코드 철회 촉구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는 금일(30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 철회를 촉구하며, 보건복지부의 국내 적용 시도를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성명서를 냈다.협회는 "WHO가 전 세계 게임업계와 수많은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국제질병분류기호 11차 개정안(ICD-11)에 게임이용장

  • [뉴스] "게임 죽다", 게임 질병코드 반대 공대위 발족

    "과거 게임 문화의 죽음에 조의를 표하며, 새로운 게임 문화가 태어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금일(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게임 질병코드 반대를 위한 공동 대책 위원회(이하 공대위) 출범식에서 나온 말이다. 공대위는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게임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반대를 위한

  • [뉴스]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 게임개발자들 WHO 게임질병코드 반대선언

    최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분류가 국내외 큰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개발자들의 대표그룹들도 일제히 게임질병코드 분류 반대에 나섰다. 한국게임개발자협회(협회장 정석희), 한국인디게임협회(협회장 최훈),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포인트(지회장 배수찬), 스마일게이트

  • [뉴스] 각계 전문가들 “WHO 게임장애, 헌법의 원칙 침해 소지도 충분”

    지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게임 이용 장애가 포함된 ICD-11(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판)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는 소식에 게임산업 전체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게임 산업을 주관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보건복지부의 대립이 심화되는 것을 비롯해 사회 각계 각층의 의견이 첨예하게

  • [뉴스] [칼럼] WHO의 질병등록, 게임세는 정해진 수순인가

    지난 5월25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가 게임이용 장애(Gaming Disorder)를 질병으로 분류키로 하면서 국내외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게임이용 장애가 포함된 ICD-11(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판)안이 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되었으며

  • [뉴스] 게임은 질병이 아니라 문화입니다. 업계 한 목소리

    우려하던 일이 현실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게임 이용 장애가 포함된 ICD-11(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판)안이 위WHO 게임장애 질병 코드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다른 생활보다 게임을 우선시 하는 현상이 1년 이상 지속될 경우라는 몇가지 단서가 붙어 있기는 하지만, 아직 충분한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