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기사 검색 : 네오위즈

  • [뉴스] 달러화 강세에 주목받는 게임 기업들

    연일 달러화가 강세다. 19일 장 중에는 1300원에 육박하며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을 정도다. 20일 한미 통화스와프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보다는 내린 상황이지만, 높은 환율에 기업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과거에는 환율이 오르면 수출기업에는 긍정적이었으나, 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사

  • [뉴스] 스팀에서 인정받는 한국 게임들. 분위기 계속 이어가나

    IP를 앞세운 중견 기업들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연이어 대박을 내면서, 대부분의 게임사들의 시선이 모바일에만 쏠려 있지만, 몇몇 게임사들이 본격적으로 스팀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과거에는 기존에 만들어뒀던 PC온라인 게임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시험삼아 서비스해보는 측면이 강했지만, 이제는 성과를 내는 게임들이 하나둘씩 생기면서

  • [뉴스] 코로나 사태 직면한 게임업계, 신작 출시는 이어진다

    게임 시장이 코로나 사태로 인한 직격탄을 맞고 있다. 국내는 물론, 올 3월에 예정되어 있던 게임 이벤트 및 행사가 잇따라 취소되었고, 무관중으로 진행되던 리그오브레전드의 e스포츠 리그가 잠정 휴식에 들어간 것은 물론, 게임업체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 19의 여파가 업계를 강타하는 중이다.이러한 코로나 19의 여파가 게임산업에 영향을

  • [뉴스] 코로나 19에 프로야구 비상, 프로야구 게임은 이상'無'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 19)에 한국프로야구에 비상이 걸렸다. 시범경기는 전 경기 취소됐다. 오는 3월 28일 정규시즌 개막도 상황에 따라 연기도 될 수 있는 분위기다. 게다가 올해는 도쿄 올림픽으로 인해 올림픽 브레이크까지 예정돼 있어 일정도 빡빡하다.시범경기와 함께 야구의 열기를 끌어 들어야 할 프로야구 게임사들 입장에서도 난처한 상황이다.

  • [뉴스] 블루포션의 신승용 PD "에오스의 부활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굵직한 족적을 남긴 MMORPG 에오스가 오는 3월 19일 에오스 블루로 돌아온다. 지난 2013년 9월 NHN 엔터테인먼트 퍼블리싱으로 처음 모습을 드러낸 에오스는 이후 카카오게임즈로 서비스가 이관 되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이어간 저력을 지닌 온라인게임이기도 하다.특히, 힐러 없는 MMORPG를 표방

  • [뉴스] 유명IP 활용한 RPG 흥행 불패 신화, 올해도 계속?

    엔씨소프트가 내놓은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완전히 바꿔버렸다. 유명한 IP는 마케팅 측면에 있어서 다른 신작보다 더 유리하다는 것은 이전에도 상식이었지만, 리니지M 시리즈 이후에는 단순한 흥행 정도가 아니라 회사의 미래를 바꿀 수도 있다는 사실에 놀라면서, 유명 IP를 기반으로 만든 RPG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하

  • [뉴스] [GAME2020] 엠게임을 지키는 열혈강호와 나이트. 신사업 효과는 아직

    열혈강호 온라인으로 잘 알려진 엠게임은 최근 몇 년간 상당히 힘든 시기를 보낸 회사 중 하나다. 2013년 야심차게 선보였던 열혈강호2가 참담한 실패를 거두면서 암흑기가 시작됐으며, 모바일 시대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계속 하락세를 보였다. 엠게임의 매출 변화를 살펴보면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등이 전성기를 달리던 2010년 이전만 하더라도

  • [뉴스] [GAME2020] 안정적인 수익 기반으로 플랫폼 다변화를 노리는 네오위즈

    엔씨, 넷마블의 엄청난 성적으로 인해 주목을 못 받고 있긴 하지만, 네오위즈도 최근 안정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다. 한 때 국내 최상위권 퍼블리셔로 이름을 날리다가, 피파온라인2의 계약 종료, 그리고 야심차게 준비했던 750억 대작 블레스의 부진으로 인해 6년간 힘든 시기를 보냈으나, 피망 포커 등 웹보드 게임의 안정적인 수익과 자회사 겜

  • [뉴스] 3월 한국 게임사들 신작 '러시'

    3월 한국 게임사들의 신작 몰려온다. 모바일, PC, 콘솔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다.먼저 넷마블이 3월 12일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를 선언한 바 있는 'A3: 스틸얼라이브'를 출시한다. 'A3: 스틸얼라이브'는 지난 2002년 출시해 많은 사랑을 받은 넷마블 자체 IP(지식재산권) PC 온라인 RPG 'A3'를 모바일 MMORPG로 재

  • [뉴스] 진짜 모바일 MMORPG의 귀환 '블레스 모바일'의 포인트 4가지

    조이시티의 신작 모바일게임 블레스 모바일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블레스 모바일은 네오위즈에서 서비스 된 바 있는 블레스의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으로, 언리얼 엔진4 기반의 화려한 룩앤필과 원작에는 없었던 콘텐츠 등 차별화된 요소를 더해 올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작품이다.특히, MMORPG의 재미를 그대로 담은 탱커,

  • [뉴스] [GAME2020] 웹젠, '뮤'에 'R2' 더해 공략

    2000년 4월 28일 설립된 웹젠은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았다. 강산이 두 번 변할 동안 회사의 동력이 된 작품은 단연 '뮤 온라인'이다. 2000년대 초반에는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리니지'와 견줄 만큼의 위력으로 웹젠의 첫 부흥기를 이끌었다.IP(지식재산권)가 중요해진 2010년대에는 다른 모습으로 활약했다. 2014년 중국의 개발사 천마시공이

  • [뉴스] 하이퍼 캐주얼 게임시장 포화..대안이었던 방치형RPG도 이젠 어렵다

    "예전엔 런칭만 하면 그래도 하루에 2~300건 정도 다운로드가 됐었어요. 하지만 이젠 마케팅을 안하면 20건도 다운로드가 안나와요.. 그런데 마케팅 비용까지 엄청 올랐어요. 진퇴양난이죠.."최근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위치한 글로벌 허브센터의 지원을 받는 한 인디 게임사 대표는 국내는 말할 것도 없고 글로벌 지역도 서비스 환경이 더욱 척박해졌다며 불안을

  • [뉴스] 2020년 다시 PC온라인 게임 시장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

    한국 콘텐츠 진흥원이 발간한 2019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2018년 모바일 게임 매출은 6조6558억원으로 전체의 46.6%를 차지했으며,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5조236억원으로 전체의 35.1% 점유율을 차지했다. 실제로 3N으로 대표되는 주요 게임사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모바일 게임 분야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모바일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