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기사 검색 : 네코제

  • [뉴스] 10만의 벽을 깬 플레이엑스포의 역습, 지스타의 아성을 넘보다

    국내 상반기 최대 게임쇼인 플레이엑스포가 매년 사상 최대실적을 경신하면서 지스타 게임쇼를 위협하고 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 킨텍스가 주관한 '2019 플레이엑스포(PlayX4)'는 올해 관람객 10만1천92명, 수출계약추진액 9,561만달러(한화 약 1135억 원)로 또다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전년 행사 대비 관람객은 29%,

  • [뉴스] 블리자드와 손잡은 네코제 무엇을 남겼나

    넥슨과 블리자드의 게임 팬들이 한데 어우러진 유저 아티스트들의 축제 내코제x블리자드가 성황리 막을 내렸다.지난 11~12일 이틀간 일산 킨텍스 '2019 플레이엑스포' 야외 광장에서 열린 이번 '네코제X블리자드'는 국내 게임시장에 큰 영향력을 지닌 넥슨과 블리자드라는 거대한 두 회사가 만난 것을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와 즐길 거리가 제공되어 많은 화제를

  • [뉴스] 게임은 변해도 캐릭터는 영원하다. 게임사들 캐릭터 IP 사업 적극 진출

    카카오프렌즈, 라인프렌즈 등 인기 캐릭터 IP를 활용한 게임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인기 IP를 활용해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던 게임사들이 반대로 자사 게임 IP를 활용한 캐릭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게임의 인기는 시장의 트렌드에 따라 민감하게 변화하지만, 캐릭터 사업은 한번 인지도를 쌓으면 인기가 계속 유지되기 때문이다

  • [뉴스] 대형 게임사들 업무환경 높이고 사회공헌 힘쓰고

    국내 대형 게임사들이 직원의 복지 증대와 탄력 근무제 도입 등으로 업무환경 개선에 힘쓰는 동시에 사회공헌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먼저 최근 NHN엔터테인먼트(정우진)은 2018년 새해를 맞아 회와 직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워라벨(Work-Life Balance)'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다양한 직원 복리후생제도를 신설했다. 우선 작년 하반기부터

  • [뉴스] 게임사들 연말연시 따뜻한 봉사 활동 이어간다

    한 해 동안의 일을 곱씹어 보고 새해를 맞아 새로운 다짐을 하는 연말연시 시즌이 다가왔다. 잇따른 불미스러운 사건 덕에 이전보다는 열기가 덜하지만, 여전히 연말 연시 시즌을 맞아 사회 각계 계층에서는 소외되어 있는 우리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봉사 활동이 진행 중이다.이는 게임 업계 역시 마찬가지로, 게이머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 게임사들 역시 자원봉사

  • [뉴스] 게임이 선도하는 놀이 문화의 가능성.. 제4회 네코제의 모습은?

    넥슨에서 개최하는 콘텐츠 페스티벌 제 4회 '넥슨 콘텐츠 축제(이하 네코제)가 막을 내렸다. '네코제'는 업데이트 발표, 게임 소개 혹은 참가자들에게 상품을 제공하는 기업 위주의 기존 게임 행사와는 달리 넥슨에서 서비스 중인 게임들의 IP(지적 재산권)을 활용해 만든 2차 창작물을 전시하고 이를 판매하는 등 게이머들이 직접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고 구

  • [뉴스] 게임IP, 현실 세계로 확장중..'게임 파급력 더 커진다'

    문화 융복합 시대다. 웹툰이 드라마로, 책이 뮤지컬로 변모하는 것처럼 하나의 장르로 머물던 콘텐츠들이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 게임 분야 또한 과거에도 OST나 만화 등의 소극적인 제휴 형태는 있었지만, 이제는 영화, 애니메이션, 피규어, 서적, 웹툰 등 광범위하게 확장되기 시작했다. 게임 개발사들 또한 자사의 게임을 단순한 '게임'이 아니라 하나

  • [뉴스] [콘텐츠가 힘이다] 게임, 문화 영역으로 전방위 확장

    게임이 화면을 넘어서 다양한 문화 영역까지 확장하고 있다. 국내의 다양한 게임사들은 자사의 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피규어나 다양한 파생 상품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애니메이션과 영화, 소설 등의 제작에도 나서며 게임을 활용해 문화 영역 전반에 다가가고 있는 모습이다.먼저 엔씨소프트는 2008년 출시한 MMORPG '아이온'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 [뉴스] 좋아하니까 산다, '1조 육박' 키덜트족 겨냥한 게임 상품 눈길

    키덜트족. 어린이와 어른을 뜻하는 영단어 'Kid', 'Adult'가 만나 탄생한 이 신조어에 국내 취미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경제적 여유가 있는 성인의 재력을 앞세워 완구, 캐릭터 상품 등 아동 대상으로 기획된 취미 상품을 즐기는 이들이 전도유망한 고객층으로 떠오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올해 국내 키덜트 시장을 5,000억~7,000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