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기사 검색 : 엠게임

  • [뉴스] 하반기 재도약 자신 있다! 게임사들 저평가된 자사주 매입 나서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춤을 추면서 불안해하고 있는 주주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게임사들이 적극적으로 자사주 매입에 나서고 있다.현재 전세계적인 불황으로 인해 게임주도 역대 최저가에 근접한 가격까지 내려가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일 뿐, 회사의 성장동력은 건재하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다.특히, 그동안의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 [뉴스] 밀려오는 코로나19 여파, 게임업계도 피할 수 없는 변화 시작되다

    전세계로 확산되며 충격과 공포를 안겨주고 있는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면서, 게임업계도 변화하는 상황을 대비한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최근 앱애니의 발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다보니, 일시적으로 게임 앱들의 사용량이 대폭 증가했다고는 하나,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

  • [뉴스] [GAME2020] 엠게임을 지키는 열혈강호와 나이트. 신사업 효과는 아직

    열혈강호 온라인으로 잘 알려진 엠게임은 최근 몇 년간 상당히 힘든 시기를 보낸 회사 중 하나다. 2013년 야심차게 선보였던 열혈강호2가 참담한 실패를 거두면서 암흑기가 시작됐으며, 모바일 시대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서 계속 하락세를 보였다. 엠게임의 매출 변화를 살펴보면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등이 전성기를 달리던 2010년 이전만 하더라도

  • [뉴스] 게임동아가 선정한 2019년 온라인게임 10대 뉴스

    2019년 기해년(己亥年)이 된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20년 경자년 (庚子年)이 코앞까지 다가왔다. 다사다난 했던 한 해를 되돌아보기에 적합한 지금, 올해 PC 온라인게임 시장에는 어떤 일이 있었는지 10대 뉴스로 만나보자.1. WHO, 질병 코드 등재지난 5월25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가 게임

  • [뉴스] 시장 개방한다는 중국 정부, 한국 게임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발언이 화재다. 지난 5일 중국 상화이에서 열린 상하이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한 시 주석은 기조연설에서 "개방적인 자세와 조치로 세계 시장의 파이를 키워야 한다"라며 중국 시장 개방에 힘쓰겠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시 주석은 해당 발언에서 "중국은 보호주의와 일당주의를 반대하고, 무역과 투자의 자유화와 편리화를

  • [뉴스] 클레이튼과 브릴라이트, 블록체인과 게임의 본격적인 결합

    과열된 투기 현상으로 비판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미래 산업으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블록체인과 가장 대중적인 문화 콘텐츠라고 할 수 있는 게임과의 만남이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이 지난 27일 메인넷을 런칭하면서 클레이튼 생태계에 합류한 다수의 게임사들을 발표했으며, 게임사 중 블록체

  • [뉴스] 장수제에서 디펜스까지 삼국지 게임 여전한 '저력'

    최근 모바일 게임에 시장에 등장한 삼국지 게임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의 삼국지 게임과 달리 장수제 시스템을 도입하거나, 일반 전략이 아닌 디펜스 게임의 형태로 무장한 게임까지 등장해 여전한 저력을 과시하는 모양새다. 먼저 와이제이엠게임즈의 '삼국지인사이드'는 그간 군주제 방식의 게임이 대부분이었던 모바일게임 시장에 장수제 시스템의

  • [뉴스] 흔한 삼국지 게임은 잊어라. 인싸로 진화한 삼국지 인사이드

    박나래를 홍보 모델로 내세운 삼국지 블랙라벨로 좋은 반응을 얻었던 와이제이엠게임즈가 또 하나의 삼국지 게임을 선보였다. 모바일 삼국지 최초로 장수제를 선택해 주목을 받고 있는 삼국지 인사이드가 그 주인공이다.삼국지는 아시아권에서 가장 유명한 게임 소재라고 할 수 있지만, 그만큼 많은 작품으로 인해 식상하다는 인식도 강한 편이다. 디바이스의 한계로 콘솔

  • [뉴스] 삼국지 마니아들의 영원한 고민, 장수제와 군주제 이제는 모바일에서도

    코에이테크모의 삼국지를 즐기는 마니아들에게 최고의 삼국지를 꼽으라 물으면 각기 다른 답이 나올 것이다. 특히, 3편, 5편 9편 11편 등 전통의 군주제 삼국지를 선호하는 게이머와 8편, 11편, 13편 등의 장수제 삼국지를 선호하는 게이머로 갈린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게임은 국가를 운영하며 천하통일을 목표로 하는 삼국지 게임의 특성상 군주제

  • [뉴스] 와이제이엠게임즈, 삼국지인사이드로 기대감 UP

    한동안 잠잠했던 와이제이엠(YJM)게임즈가 신작 출시 소식으로 주가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1월 신저가인 1475원을 기록하다 두차례에 걸쳐 급등한 이후 지금은 2000원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 특히 2월초 삼국지인사이드의 출시 일정을 발표한 후 한때 2680원을 기록하는 등 주가가 크게 요동치기도 했다. 그만큼 삼국지 인사이드에 대한 기

  • [뉴스] 계속되는 모바일 MMORPG 열풍, 2019년을 장악할 새로운 M은?

    인기 온라인 게임 IP들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 이른바 M들이 작년 내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지배했다.리니지2레볼루션을 시작으로,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라그나로크M, 뮤오리진2, 연말에 등장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까지 출시되는 게임마다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신작들의 거센 도전에도 불구하고 그들만의 리그를 진행 중이다.

  • [뉴스] 식상하게 느껴졌던 삼국지 IP, 다시 대세로 떠오르다

    가장 유명한 IP 중 하나이지만, 너무 많은 게임의 등장으로 이제는 식상하게 느껴지는 삼국지 IP가 다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과거에 삼국지를 소재로 만든 중국산 저가형 MMORPG들이 시장에 쏟아지면서 삼국지 게임이라고 하면 뻔하다는 인식이 강해졌지만, 요즘 삼국지를 소재로 한 모바일 전략 게임들이 시장에서 주목을 받으면서 다시 삼국지에 대한 관심이

  • [뉴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사전예약 200만. 비MMORPG 장르 요구 거세다

    배틀그라운드가 국내 PC방에 이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도 배틀로얄 열풍을 불러 일으킬 기세다. 펍지주식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지난달 25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약 10일만에 사전예약 200만명을 돌파했다.국내 PC방에서 4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인기 게임을 모바일로 똑같이 옮긴 게임인 만큼 당연한 결과라고 볼 수도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