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태그 검색 : 순위

  • [뉴스] [5월 3주 PC방 순위] 새로운 시즌 시작한 디아3 사용량 119% 상승

    5월 3주 전국 총 PC방 사용시간은 약 2천 8십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5.7% 하락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주간 점유율이 42.24%를 차지하며 올해 첫 42%대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피파온라인4는 출시 1주년 기념 이벤트에 힘입어 주요 게임들 중 유일하게 사용 시간이 상승하는 성적을 보이며 3위 자리를 지켰다. 게임에 접속만 해도 5종의 골드

  • [뉴스] 스팀게임은 어떻게 PC방에서 집계될까?

    PC방 순위는 국내 온라인게임 시장의 인기 척도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수치 중 하나로 손꼽힌다. 구체적인 매출이나 월별 데이터를 별도로 공개하지 않는 온라인게임의 특성상 PC방에서 게임을 즐기는 시간과 장르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PC방 순위는 해당 게임의 인기 척도이기도 하며, 실제 많은 게이머들이 게임의 인기를 논할 때 참고하는 데이터이기도 하

  • [뉴스] [4월 4주 PC방 순위] "시공은 아직 죽지 않았다!" 히오스 PC방 점유율 상승

    시공은 여전히 회전하고 있다. 지난해 급작스러운 e스포츠리그 종료와 개발자들의 대거 이동하는 등의 소식이 들려오며 게임 서비스가 불투명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낳았던 히어로즈오브더스톰(이하 히오스)가 다시 PC방 순위 상승세를 기록, 2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유저들이 직접 힘을 모아 개최된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 리바이벌' 결승전을 통해 관심

  • [뉴스] [4월 2주 PC방 순위] LCK 힘받은 LOL, 점유율 37% 회복

    4월 2주 전국 총 PC방 사용시간은 약 2천 6백 십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1.4% 감소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주간 점유율이 전주 대비 약 1.3%p 상승하면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37%대 까지 점유율을 확대했다. 4월 13일(토) 진행된 '2019 스무살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스프링 결승전 등이 사용 시간 증가에 긍

  • [뉴스] '리니지 리마스터' 효과..PC방 순위-엔씨소프트 주가 '동반 급상승'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PC MMORPG(다중접속롤플레잉온라인게임) '리니지 리마스터'의 흥행으로 또다시 활짝 웃고 있다. '리니지 리마스터'는 출시전만해도 모바일 게임 '리니지M'과의 시장 충돌 가능성이나 두 차례의 비공개테스트 때의 부정적 피드백으로 고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뜨거운 흥행이 이어졌

  • [뉴스] [3월 2주 PC방 순위] 에이펙스레전드 제친 도타2, '혼돈의 중위권'

    오토체스의 열풍에 힘입어 순위를 끌어올리던 도타2가 드디어 에이펙스레전드를 밀어내고 11위를 달성했다. 전주대비 사용 시간이 23% 증가해 EA의 에이펙스 레전드와 순위 교체에 성공했다. 도타2의 상승세도 무섭지만 에이펙스 레전드의 하락세 역시 무서운 상황이다. EA 측에서 게임 치트 핵 검열에 힘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전히 다양한 핵이 등장하

  • [뉴스] [2월 3주 PC방 순위] '에이펙스 레전드', 사용시간 122% 증가

    2월 3주 PC방 순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게임은 EA의 '에이펙스 레전드'와 넥슨의 '카트라이더'였다. 먼저 지난주 PC방 순위에 집계되기 시작한 '에이펙스 레전드'는 전주대비 사용시간이 122% 증가하며, 인기 게임의 척도라 할 수 있는 점유율 1%를 넘어섰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에이펙스 레전드'의 순위 역시 3계단 상승한 11위를 기록했으며

  • [뉴스] [2월 2주 PC방 순위] '에이펙스 레전드'의 돌풍, PC방 순위 상륙

    최근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심상치 않은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에이펙스 레전드'의 돌풍이 국내 PC방을 습격하고 있다. 배틀로얄 장르와 다양한 스킬을 사용하는 SF FPS의 핵심 콘텐츠를 모은 '에이펙스 레전드'는 해외에서는 이미 포트나이트를 제치고, 스트리밍 게임 1위를 기록하는 등 심상치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작품이다. 특히, 한국 시장에서

  • [뉴스] [1월 5주 PC방 순위] 스타2의 약진으로 시작된 치열한 중위권 싸움

    설 연휴가 시작된 1월 5주 PC방 순위에서 가장 주목받은 게임은 스타크래프트2(이하 스타2)였다. 지난 2월 2일 '2019 글로벌 스타2 리그(GSL)' 개막과 함께 다시 주목을 받은 '스타2'는 전주대비 사용시간이 전주 대비 29.9% 증가해 이 여파로 스타2의 순위 역시 3계단 상승한 19위를 기록해 다시 20위권에 올랐다. 이와 함께 넥슨의 카

  • [뉴스] [12월 4주 PC방 순위] 비켄디로 탄력 받은 배그, 순위에서 사라진 히오스

    12월 4주 PC방 순위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게임은 신규 맵 '비켄디'을 선보인 펍지의 '배틀그라운드'(이하 배그)였다.지난 12월 19일 업데이트 된 비켄디는 설원을 배경으로 한 6km X 6km 규모의 맵으로,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에란겔 맵의 긴장감과 규모를 줄여 속도감 있는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사녹 맵의 장점을 결합한 것이 특

  • [뉴스] [12월 2주 PC방 순위] 이벤트 힘 받은 피온4, 주춤한 로아

    12월 2주는 대대적인 이벤트로 힘을 받은 피파온라인4의 상승세와 2위 자리던 로스트아크가 주춤한 모습이 뚜렷한 한 주였다. 먼저 지난 11월 29일부터 시작된 대규모 겨울방학 이벤트를 진행 중인 피파온라인4의 경우 전주대비 증감률이 13.95% 상승하며, 오랜 시간 치열하게 싸워왔던 오버워치를 드디어 끌어내리고 3위 자리를 탈환했다. 특히, 오버워치의

  • [뉴스] [11월 4주 PC방 순위] "3% 남았다.." 로스트아크, 배그 턱밑 추격

    로스트아크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11월 2주 PC방 등장해 모든 온라인게임 순위를 끌어내리며, 3위에 입성한 로스트아크는 전반적으로 게임 사용량이 하락한 11월 3주 PC방 순위에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부동의 2위 자리를 지키던 배틀그라운드와 사용량 차이를 단 3%로 좁혔다. 더욱이 계속 되던 서버 포화 이슈가 추가 서버 증설 등으로 크게 호전되면서

  • [뉴스] 오버워치 끌어내린 '로스트아크', 서버증설로 배그 잡을까?

    로스트아크의 기세가 가히 폭발적이다. 지난 11월 7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로스트아크는 출시와 동시에 전서버를 마비시키며 동시접속자 25만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한 것에 이어 추가 서버까지 대기열이 피크타임인 8~9시에 무려 2만 명을 기록하는 등 최근 10년 간 서비스된 온라인게임 중 손꼽히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이러한 모습을 온라인게임의 인기 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