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태그 검색 : 로열블러드

  • [뉴스]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공성 하는 도전자들, 수성 하는 리니지M

    등장하자마자 국내 모바일 MMORPG 시장을 완벽히 장악하며 IP의 위력을 과시하고 있는 리니지M과 이에 도전하는 또다른 대작 게임들의 혈투가 본격화되고 있다. 출시 전부터 매출 1위가 목표라며 과감하게 도전장을 던진 테라M 등 경쟁사들이 모두 “타도! 리니지M”을 외치며 대형 모바일 MMORPG을 내놓고 있으며, 국내 광고 시장을

  • [뉴스] "D-1 앞둔 액스", 격돌 앞둔 하반기 모바일 MMORPG 시장 선점할까?

    현재 모바일게임 시장의 키워드는 MMORPG다. 넷마블의 '리니지2: 레볼루션'의 성공을 통해 모바일 MMORPG는 이제 게임 시장의 주류 장르로 발돋움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넥슨의 신작 'AxE'(이하 액스)가 출시 D-1일을 앞두고 있는 것을 비롯해 게임빌, 넷마블 등 대형 게임사에서 잇따라 굵직한 신작 모바일 MMORPG 출시를 앞두고 있어 2017

  • [뉴스] [콘텐츠가 힘이다] 'RPG왕국' 한국의 대형RPG들, 해외 정벌 나선다

    한국은 PC 온라인 게임 시장의 종주국이자 이전부터 RPG 왕국이라고 할 만큼 RPG 특화 시장으로 개편되어 왔다. PC온라인 게임 분야는 '리니지'부터 '뮤온라인', 최근 2차CBT 를 마친 '로스트아크'까지 RPG가 주류를 이루며 시장을 선도해왔고, 모바일 게임 분야 역시 이같은 성향을 이어받아 초대형 RPG들이 시장을 주도하며 세계의 그 어느나라보다

  • [뉴스] 새로운 한류바람 부나, 국산 게임들 게임스컴2017서 일제히 '주목'

    독일에서 개최되는 게임스컴2017에서 단단한 게임성으로 무장한 국산 게임들이 호평받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게임스컴'은 쾰른에서 매년 열리는 게임 전시회로 각국 비즈니스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체험 위주의 행사 구성으로 일반 관람객들의 참여가 활발한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쇼다. 이 게임쇼에서 게임빌의 '로열블러드'에 이어 블루홀의 '배틀그라운드', 카카오

  • [뉴스] 초호화 2세대 모바일RPG 군단들, '리니지' 형제 저격수로 나선다

    지난 6월부터 7월말까지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리니지' 형제와 신흥 RPG와의 정면 충돌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한치 앞을 알 수 없었던 대결은 결국 '리니지M'과 '리니지2레볼루션'이 1~2위, 그리고 넥슨의 '다크어벤저3'와 카카오의 '음양사'가 3~4위로 확정되면서 한차례 순위가 정리된 모양새다. 기존의 강자였던 '모두의마블'이나 '세븐나이츠'

  • [뉴스] 리니지M, 거래소 문제 해결하고 독주체제로..'도전자들이 뚫을 수 있을까'

    '리니지M'이 거래소 문제를 해결하고 독주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뒤쫓는 도전자들 또한 단단한 준비로 시장 탈환을 노리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리니지M'과 '리니지2레볼루션'이 견고한 상위의 벽을 쌓아놓고 있는 상황에서 도전자를 자처하는 대형 게임들이 '리니지'의 벽을 깰 수 있을 것인지가 현 모바일 게임업계의 가장 큰 관심사다.&l

  • [뉴스] 하반기 모바일 MMORPG 라인업 '엄청나네'

    지난해 말 등장해 시장을 평정한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 그리고 6월 21일 등장하며 상반기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국내 모바일게임 역사를 또 한 번 새롭게 쓴 '리니지M', 혜성같이 등장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반지',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최상위권에서 활약 중인 '뮤오리진' 등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MMORPG의 열기가 뜨겁다.이처

  • [뉴스] 모바일 MMORPG 차기 대권은 누구? '리니지M'과 '로열블러드'에 관심 집중

    상반기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의 독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첫 달 매출만 2천2백억 원을 기록하고, 출시 후 현재까지 국내 양대마켓 매출 순위 1위를 놓치지 않은 '리니지2 레볼루션'은 모바일 MMORPG 시대의 개화를 말하는 상징적인 게임과도 같았다.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의 합작품인 이 게임은 타 제작사들 사이에 모바일MMO

  • [뉴스] 게임빌, 하반기 세계 시장 공략할 비밀병기 선보인다

    하반기로 다가오면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이 활기를 더해가고 있다. 특히 해외 시장까지 겨냥한 전문 모바일게임사들의 활약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중 게임빌은 '워오브크라운'의 글로벌 시장 안착에 성공시킨 것에 이어 오랜 기간 준비해 온 비밀 병기들을 전면에 내세워 하반기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최초의 세계적인 MMORPG를 노린다.. '로

  • [뉴스] 게임빌-컴투스, 하반기 공세 수위 높인다..'로열블러드''마제' 투톱 체제로

    게임빌과 컴투스가 하반기를 맞이해 시장 장악을 위한 공세에 나선다. 게임빌은 신작 '워오브크라운'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신작 '로열블러드'와 '아키에이지' 등을 통해 시장 주도권을 잡으려하고 있고 컴투스는 '서머너즈워'의 지역 집중화와 함께 신작 '마제스티아'로 시장 점유율 극대화를 예고하고 있다. 우선 게임빌은 지난달 출시한 '워오브크라운'의 체

  • [뉴스] 게임빌, 1분기 매출 286억, 영업손실 30억, 당기순이익 32억 원 기록

    게임빌(대표 송병준, www.gamevil.com)이 2017년 1분기에 매출 286억 원, 영업손실 30억 원, 당기순이익 32억 원을 기록했다.기존에 비해 좋게 평가받지 못하는 성적이지만, 게임빌 관계자는 "1분기에 별다른 출시 신작이 없었고, '별이되어라!'와 같은 기존 주요 게임의 운영 일정 등의 영향으로 실적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고 설명

  • [뉴스] 게임빌, '워 오브 크라운'에 역량 집중..'제 2의 서머너즈워'를 꿈꾼다

    게임빌은 지난 해에 1천6백2십3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역대 최대 실적의 기록을 이어갔다. 해외 매출도 9백십6억 원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달성했다. 역대 최대 실적을 낸 만큼 회사 분위기도 긍정적이었다.하지만 게임빌 내부와 달리 주가를 비롯한 외부 평가는 게임빌을 긍정적으로만 인식하는 건 아니었다. 최고 전성기때 19만 원까지

  • [뉴스] [2017 게임업체 전망] 게임빌, 고퀄리티 RPG 군단으로 '반전' 노린다

    지난 해에 게임빌이 보여준 활동은 내실 다지기에 가까웠다. 다수의 글로벌 작품들을 성공시키긴 했지만 대부분이 '대박'이라기 보다는 '중급 성공'에 가까웠기에 크게 주목받지 못했고, 괘도에 올랐다고 표현할만한 게임도 '별이되어라(글로벌 : 드래곤 블레이즈)'를 제외하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 해의 게임빌은 다르다. 2017년을 맞이하여 근 2년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