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태그 검색 : E스포츠

  • [뉴스] e스포츠 글로벌 시대..해외로 진출하는 개발사들 '국내는 좁다'

    PC 게임과 모바일 게임 구분 없이 e스포츠가 빠르게 글로벌 물결을 타고 있다.기존에는 '리그오브레전드' 등 일부 글로벌 인기 게임들만이 전세계 통합 챔피언을 가리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개최했지만, 국내 게임사들도 연거푸 글로벌 통합 e스포츠 대회를 열면서 e스포츠 글로벌 시대에 동참하고 있다.스마일게이트, 컴투스, 제페토 등 글로벌 인기작을 보

  • [뉴스] 세계 최고의 팀 인수하겠다 선언한 '케빈추', 삼성 갤럭시 인수

    e스포츠 기업 KSV(CEO 케빈 추)는 e스포츠 최고 인기 종목인 리그 오브 레전드의 '삼성 갤럭시' 팀을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KSV의 케빈추 CEO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 카밤의 CEO로 근무한 바 있는 인물로, 오버워치 서울팀 창단에 큰 역할을 하는 등 e스포츠 시장에 큰 관심을 쏟아 왔으며, LOL 역시 "세계 최고의 팀을 인수하겠다"는 발언으로

  • [뉴스] 게임IP, 현실 세계로 확장중..'게임 파급력 더 커진다'

    문화 융복합 시대다. 웹툰이 드라마로, 책이 뮤지컬로 변모하는 것처럼 하나의 장르로 머물던 콘텐츠들이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 게임 분야 또한 과거에도 OST나 만화 등의 소극적인 제휴 형태는 있었지만, 이제는 영화, 애니메이션, 피규어, 서적, 웹툰 등 광범위하게 확장되기 시작했다. 게임 개발사들 또한 자사의 게임을 단순한 '게임'이 아니라 하나

  • [뉴스] 서머너즈워와 펜타스톰, 모바일 e스포츠로 글로벌 시장 달군다

    컴투스의 '서머너즈워: 천공의아레나(이하 서머너즈워)'와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펜타스톰 for Kakao(이하 펜타스톰)'이 나란히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진행하며 모바일 e스포츠 시장을 달군다. 먼저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의 대망의 결승 무대를 오는 25일(현지기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 씨어

  • [뉴스] [지스타2017] 올해 게임쇼를 관통하는 2가지 'e스포츠와 모바일 최적화'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7이 성황리에 개막했다.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되는 이 행사는 전날 지진에도 불구하고 주최측 추산으로 첫 날에만 4만111명의 관람객을 유치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유료 바이어수도 6.9% 상승하는 등 행사가 날로 발전하는 모양새다.매년 개최되는 행사지만 올 해는 지난 해와 극명하게 다른 진화점이 보여진

  • [뉴스] 액토즈가 시도하는 새로운 e스포츠 리그 WEGL의 키워드는 '도전'

    액토즈소프트의 새로운 e스포츠 브랜드 WEGL(World Esports Games & Leagues)이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난 7월 WEGL의 출범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처음 액토즈에서 WEGL을 출범했을 때 많은 이들이 의심이 눈초리와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낸 것이 사실이었다. 발표 당시 구체적인 게임 종목과 일정이

  • [뉴스] 모바일 e스포츠 분야 재시동..핫한 리그부터 제작까지 '기세 뜨겁다'

    최근 모바일 게임 e스포츠 리그들이 흥행몰이를 하면서 모바일 e스포츠에 대한 가능성이 새롭게 대두되고 있다. 과거 슈퍼이블메가코프의 '베인글로리' 이후 주춤했던 모바일 e스포츠 시장이 '서머너즈워'와 '펜타스톰'을 통해 재부각되고, 엔젤게임즈의 신 게임 발표와 협회 차원의 활성화 노력도 계속되고 있는 것. 모바일 게임이 게임업계의 주류가 된 현 상황에,

  • [뉴스] 블소 2017 챔피언십, GC BUSAN Blue 우승

    총상금 1억 8천만 원 규모를 자랑하는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신한카드 블레이드 & 소울(이하 블소) 토너먼트 2017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에서 GC BUSAN Blue(최대영, 손윤태, 정윤제)가 형제 팀인 GC BUSAN Red(최성진, 한준호, 김현규)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며

  • [뉴스] [칼럼] 다시 불붙는 모바일 e스포츠 바람.. 이번엔 통할까

    지난 2015년 4월.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색다른 게임이 하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슈퍼이블메가코프의 '베인글로리'라는 게임이었죠. 이 게임은 모바일인데도 불구하고 다대다 실시간 대결을 지원했고, 모바일에서 수준 높은 공방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등장부터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당시 PC방에서는 '리그오브레전드'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었

  • [뉴스] e스포츠 확대 노리는 오디션, 세계 최고 뽑는 '더 월드클래스 토너먼트' 개최

    전세계 3억명 이상이 즐긴 한빛소프트의 대표작 오디션이 e스포츠 분야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한빛소프트(대표 김유라)는 금일(23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총 상금 30,000달러 규모로 진행되는 오디션의 첫번째 세계대회 '더 월드클래스 토너먼트' 대회를 개최했다.이번 대회는 한국,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등 5개국에서 6명씩

  • [뉴스] [콘텐츠가 힘이다] e스포츠 통해 새로운 동력원 찾는 게임사들

    e스포츠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했을 당시 일각에서는 '한때의 유행' 혹은 '곧 사라질 단어'로 치부하기도 했다. 온라인게임 중심으로 변모해가던 한국 시장에서 스타크래프트라는 패키지 게임에서 시작된 e스포츠는 단순히 게임의 홍보와 이슈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하나의 마케팅으로 인식되기도 했으며, 그 이면에는 "애들이나 하는 게임이 무슨 스포츠냐?"라는 시선도 깔려

  • [뉴스] 모바일 게임 떨고있니, PC 온라인 게임의 반격이 시작된다

    모바일 게임이 글로벌 대세로 자리잡으며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운데, 2017년 3분기 들어 PC온라인 게임들이 연이어 대형 e스포츠 대회와 신작 CBT 등을 통해 시장의 판도를 바꾸려 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이들 PC온라인 게임들은 저마다 자신만의 강점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 편, 모바일 게임에 지친 게이머들까지 PC 쪽으로 전환

  • [뉴스] 서든어택 넘은 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자리도 넘본다

    전세계를 강타한 블루홀의 플레이어언노운스: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국내 서비스 파트너를 확정하고 국내 시장을 장악할 준비를 마쳤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블루홀(대표 김강석)과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14일) 밝혔다. 누적 판매량 700만 장,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