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태그 검색 : a3스틸얼라이브

  • [뉴스] 밀려오는 코로나19 여파, 게임업계도 피할 수 없는 변화 시작되다

    전세계로 확산되며 충격과 공포를 안겨주고 있는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면서, 게임업계도 변화하는 상황을 대비한 대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최근 앱애니의 발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다보니, 일시적으로 게임 앱들의 사용량이 대폭 증가했다고는 하나,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

  • [뉴스]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은 시즌제, 과금 체계까지 바꾸고 있다

    일정 기간 동안 콘텐츠를 즐긴 후 모든 데이터를 초기화하고 새롭게 게임을 즐기는 시즌제가 게임업계의 새로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시즌제 개념이 생겨난 초창기에는 자신이 열심히 키운 캐릭터를 버리고, 바닥부터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 생소하고, 불합리하게 느낄 수 있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강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RPG 장르가 서비스 기간이 오래

  • [뉴스] IP 게임이 이어가야 할 것은 모습이 아닌 추억이다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모바일MMORPG를 몰고 온 리니지2레볼루션, 원작 못지 않은 수준 높은 그래픽으로 모바일 게임 이용자들의 눈을 사로잡은 검은사막 모바일, 그리고 이제는 어느 누구의 도전도 허용하지 않는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리니지M과 리니지2M까지 IP 게임의 흥행이 계속 되고 있다.이처럼 IP 게임이 기록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는 것은

  • [뉴스] 유명IP 활용한 RPG 흥행 불패 신화, 올해도 계속?

    엔씨소프트가 내놓은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완전히 바꿔버렸다. 유명한 IP는 마케팅 측면에 있어서 다른 신작보다 더 유리하다는 것은 이전에도 상식이었지만, 리니지M 시리즈 이후에는 단순한 흥행 정도가 아니라 회사의 미래를 바꿀 수도 있다는 사실에 놀라면서, 유명 IP를 기반으로 만든 RPG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하

  • [뉴스] 본격적인 경쟁 시작. 한중 모바일 게임 대작 격돌

    지난해 말 대작 MMORPG 경쟁의 여파로 년초까지 잠잠했던 모바일 게임 시장 경쟁이 다시 시작됐다.넷마블, 크래프톤 등 그동안 잠잠한 모습을 보였던 대형 게임사들이 오랜 기간 준비했던 대작들의 시동을 걸었으며, 계속 한국 시장 공세를 가속화하고 있는 중국 게임사들도 야심작들을 선보이면서 한중 대작 대결이 예고되고 있다.신년 경쟁의 포문을 연 게

  • [뉴스] [지스타 2019] 넷마블, ‘A3: 스틸얼라이브’ “배틀로얄과 선순환하는 MMORPG”

    넷마블의 지스타 2019 부스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신작 모바일 MMORPG 'A3: STILL ALIVE(이하 A3: 스틸얼라이브)'는 전략과 컨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로 무장한 것이 특징이다.이와 동시에 전체 서버의 이용자와 무차별 프리 PK(대인전)을 즐길 수 있는 '암흑출몰', 공격·방어&mid

  • [뉴스] 배틀로얄, 꼭 총 들고 싸워야 하나요?

    펍지주식회사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성공 이후 전세계가 배틀로얄 열풍에 빠져 있다.배틀그라운드는 모바일에 이어 e스포츠까지 영역을 넓히면서 여전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으며, 후발주자인 포트나이트는 서구권에서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를 추월했다. 또한, EA의 에이펙스 레전드, 콜오브듀티:블랙옵스4 등 배틀로얄을 소재로 한 다른 게임들도 연이어 등장하고

  • [뉴스] 상반기 부진했던 3N, 분위기 전환시킬 대형 신작은?

    국내 게임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3N, 즉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여전히 상위권을 장악하면서 엄청난 매출을 올리고 있기는 하나, 새로운 무기의 공개가 늦어지면서 정체되어가는 느낌이다.3N의 올해 상반기 실적 발표 자료를 살펴보면 엔씨소프트는 매출 4108억, 영업이익 1294억원을 기록했으며, 넥슨은 매출 5712억원, 영

  • [뉴스] 진격의 넷마블, 겨울의 움츠림은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준비

    지난 겨울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선보인 이후 오랜 기간 잠잠한 모습을 보였던 넷마블이 다시 뛰기 시작했다. 세븐나이츠, 모두의 마블에 이어 리니지2레볼루션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모바일 게임 선두주자로 뛰어 올랐던 넷마블은 지난해 주52시간 논란 이후 신작 출시가 계속 지연되면서, 다소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그동안 준비했던 야심작들을 드디어

  • [뉴스] 계속되는 모바일 MMORPG 열풍, 2019년을 장악할 새로운 M은?

    인기 온라인 게임 IP들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MMORPG, 이른바 M들이 작년 내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지배했다.리니지2레볼루션을 시작으로,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라그나로크M, 뮤오리진2, 연말에 등장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까지 출시되는 게임마다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신작들의 거센 도전에도 불구하고 그들만의 리그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