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이윤열. '핫브레이크배 온게임넷 마스터즈' 우승

강덕원

프로게이머 랭킹 1위부터 8위까지의 선수가 모두 출전 지난 4월 29일부터 스타크래프트 왕중왕을 가려온 '핫브레이크배 온게임넷 마스터즈' 대회에서 천재테란 이윤열(KTF 매직엔스)이 같은 팀의 한웅렬(KTF 매직엔스)을 3:1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4강에서 테란의 황제 임요환과 불꼿테란 변길섭을 각각 꺾고 올라온 이윤열과 한웅렬의 이 날 경기는 저녁 7시 아셈 메가웹스테이션에서 5판 3선승제로 벌어졌다. 이윤열은 올 시즌 그랜드 슬램을 달성 명실상부 최고 스타 게이머의 반열에 오른 선수. 이에 맞서는 한웅렬은 테란 대 테란 전만은 프로게이머도 인정하는 최고 실력자이다. 같은 팀 소속이지만 서로의 전략을 숨기기 위해 이윤열은 팀연습실에서 한웅렬은 집에서 맹연습을 했다는 후문. '신개마고원'에서 열린 첫 경기는 이윤열의 트레이드 마크인 막강한 물량이 빛을 발한 경기. 이윤열은 다수의 드랍쉽과 탱크를 바탕으로 한 압도적인 물량으로 팽팽한 탱크 대치전을 벌인 끝에 한웅렬의 항복선언을 받아냈다. '노스텔지어'맵에서 열린 두 번쨰 경기에서는 한웅렬이 경기 초반 6시와 9시 방향에 시도한 멀티 진영을 이윤열이 미처 파악을 하지 못 해 한웅렬 선수 승. '길로틴'맵에서 열린 세 번째 경기에서는 이윤열이 다수의 클로킹 레이스로 상대방의 탱크와 골리앗 조합을 무력화시키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네오 비프로스트'맵에서 열린 네 번째 경기에서는 한웅렬이 경기 초반 몰래 레이스를 생산하는 동안 이윤열이 기습적으로 탱크와 SCV를 동원해 상대방 본진 진입에 성공, 긴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윤열은<핫브레이크배 온게임넷 마스터즈>우승으로 그랜드 슬래머의 자존심을 지키는 동시에<올림푸스 2003 온게임넷 스타리그>16강 탈락의 아쉬움을 어느 정도 달랠 수 있게 됐다. 한편 지난 주 열린 임요환(동양제과)과 변길섭(한빛스타즈)의 테란 대 테란 전에서는 변길섭이 임요환을 3:1로 물리치고 3위를 차지했다.게임 게시판으로 가기

: 핫브레이크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