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WEG, '카스' 중국과, '워3' 한국끼리 격돌

조학동

현재 열전을 벌이고 있는 월드e스포츠게임즈(이하 WEG)의 '카운터스트라이크(이하 카스)'와 '워3'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카스'는 한국 최강이라 불리우는 플럭스 클랜이 4강 진출을 위해 진검을 빼낸 상태, '워3'는 승승장구하던 한국 선수인 황태민과 조대희가 서로 으르렁거리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우선 '카스'의 플럭스 클랜은 현재 1승 3패로 B조 3위인 상태다. B조의 2위 안에 들어야 4강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에 다음 경기인 wNv와의 경기를 이겨야만 승자승 원칙에 따라 조 2위로 4강 진출이 가능하다.

wNv 클랜의 경기를 지켜본 플럭스의 매니저 윤도민씨는 "중국은 카운터스트라이크를 즐기는 인구가 많은 만큼 경쟁력이 높아 실력자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며 "중국팀의 기세가 출중하지만 플럭스는 남은 2경기를 잡기만 하면 4강에 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한국의 자존심 대결로 변한 wNv와 플럭스의 대결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펼쳐진다.

한편, '워3'는 16강에서 3전 전승을 거둔 두 한국 선수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슈로엣 코만도의 황태민과 포킹스의 조대가 바로 그 주인공. '워3'는 개인전 양상이 강하기 때문에 같은 한국 선수라고 해도 서로간의 자존심 싸움은 치열할 수 밖에 없다.

조대희는 먼저 16강 전승을 거둔 직후 "8강에서 한국 선수들은 만나고 싶지 않다"며 "반드시 한명을 만나야 한다면 황태민이 장재호보다 편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황태민도 메신저 닉네임에 "나도 만나고 싶었다! FoV"라고 닉네임을 달았다. 황태민이 적어 놓은 'FoV'는 조대희의 아이디. 직접적인 답변을 꺼렸지만 자존심 싸움에서 피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보인 것이다.

양 선수가 8강에서 붙을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기존 방식대로 A, C조 1위와 B, D조 2위가 8강 A그룹으로 속하게 된다면 양 선수의 대결을 피할 수 없게될 전망이다.

: WEG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