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더 실제 같은' 가상 시뮬레이션 게임 늘어난다

조학동

실제 생활을 그대로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 시뮬레이션 게임들이 늘어나고 있다.

개인용 PC가 과거의 슈퍼 컴퓨터나 전문 전산기기인 '워크스테이션'을 능가할 정도로 고성능화 되고 프로그래밍이나 그래픽 기술도 눈에 띄게 향상되면서 게임도 '실제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발달하고 있는 것.

특히 '하복''언리얼엔진'처럼 중력을 그대로 표현한 물리엔진이 다수 등장해 실제 같은 느낌을 주는데 일조하고 있으며 영화 '킹콩'에서처럼 각종 동물의 털까지도 세밀하게 표현되기에 이르렀다. 또한 연산처리의 발전으로 고해상도의 텍스처와 각종 광원 효과도 실시간으로 구현되고 있으며 나아가 풍부한 용량을 바탕으로 실제 사회와 같은 세계관을 게임 속에서 구현하는 게 가능해졌다. 특히 최근에는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상의 직업을 직접 체험하거나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가상 시뮬레이션 게임중 가장 대표적인 게임은 시뮬레이션 게임 다지아너로 유명한 피터몰리뉴가 제작한 '더 무비'라는 영화제작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게이머가 직접 영화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영화를 제작하는 게 목적인 이 게임은 건설업자를 고용해 건물을 짓고, 배우 및 감독을 양성하고, 대본작가를 고용 대본을 만드는 등 자신만의 스튜디오를 운영할 수 있다. 또 직접 감독이 되어 미리 주어진 대본을 사용하거나 자신만의 대본을 통해 세트를 정하는 것도 가능하며, 각 씬의 타임설정, 카메라의 셋팅, 등장인물 구성, 원하는 음악의 사용 및 자막의 삽입 등 세세한 조절을 직접 하면서 자신만의 영화를 만들 수 있다. 재미있는건 일련의 과정이 실제와 거의 흡사하고 화면상에 등장하는 배우나 각종 영화장비도 실사와 비슷해서 게이머는 자신이 진짜 영화 제작자가 된듯한 착각에 빠져들게 된다. 실제로 이 게임을 통해 만든 아마추어 영화가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EA에서 꾸준히 발매하고 있는 '심즈'는 게임을 통해 가족과 함께 살아보는, 그리고 그 사는 모습을 엿보는 인생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특히 '심즈2'에 와서는 수명과 유전자 개념을 도입해 캐릭터가 나이를 먹기도 하고 아이를 낳게 되면 외모 뿐만 아니라 성격 등도 유전자를 통해 2세에게 물려주는 등 큰 반향을 얻었다. '심즈2'는 국내에서만 2만 장 이상 팔린 본 편 외에도 '못말리는 캠퍼스''화려한 외출''펫츠' 등 3개의 확장팩이 더 발매됐으며, 이 확장팩들은 각각 학생, 춤, 음악, 자동차, 애완동물 등의 특정 테마를 더욱 세세하게 다루고 있어 게이머들을 사로잡고 있다.

'전차를 몰아보고 싶다'는 컨셉으로 실제 전철 운전을 모티브로 제작된 '전차로 고'도 대표적인 체감 시뮬레이션 게임 중 하나다. 게이머가 전철 운전사가 되어 승객을 정해진 시간 동안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운송하는 게 목적인 이 게임은 전철을 운전하는 동안 나오는 안내 멘트나 선로 위를 지나는 전철의 구동음을 통해 실재 전철과 동일한 느낌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에서는 일본의 전철 노선 중 토큐 덴엔 토시 라인, 토큐 토요코 라인, 토큐 오이마치 라인이 실제처럼 묘사돼 큰 인기를 얻었다.

또 과거 아케이드로 발매됐던 '페라리355'라는 게임은 실제 페라리 주행을 바탕으로 게임을 제작하고 3개의 모니터를 페라리를 탑승했을 시와 똑같이 제작, 실제 운전사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PS2로 발매됐던 '그란투리스모' 시리즈도 유명 게임을 직접 몰아보는 차량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통한다.

이들 게임 외에도 최근에 와서는 국내 서비스 중인 온라인 게임들도 점점 다양한 테마와 기능을 갖추면서 가상 체험의 성격을 띄는 경우가 늘고 있다. 메틴2, 마비노기, 리니지등의 게임에서는 게임 속에서 결혼이 가능하다거나 게임 속에서 연인이 되는 것이 가능하며, '대항해시대' 라는 게임도 16세기 초 중세 유럽의 범선을 지휘하는 제독이 되어, 직접 자신의 기함을 이끌고 해적과 싸우며 끝없이 펼쳐진 대해양을 모험하는 등 시뮬레이션 적인 성격을 띄고 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과거에는 의료 기술이나 운전 연습, 군사 훈련 등에 활용되던 시뮬레이션 게임들이 최근에는 가상 체험을 위한 수단으로 게임 속에서 많이 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실제와 같은 느낌을 주고 직접은 아니지만 게임 속에서 충분히 체험할 기회를 주는 게임들은 더 늘어날 것이며, 차세대 게임기인 PS3와 Xbox360이 활성화되고 PC의 환경이 더 높아질수록 더욱 미려한 가상체험의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 가상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