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동아 기자들이 선정한 지스타 2011 최고의 게임은?

김한준

국내 최대의 게임쇼 지스타 2011이 4일간의 일정을 뒤로 하고 지난 11월 13일 폐막했다. 출시 이전부터 기대를 모았던 대작 온라인게임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이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게이머들이 놓칠 리 없기에, 이번 지스타 2011 역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으며, 29만 명의 관람객이 몰려들며 역대 최다 관람객 집객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다양한 부대행사와 이벤트가 진행됐지만, 역시 지스타의 주인공은 다양한 게임들이다. 이번 지스타 2011에도 다양한 온라인은 물론 다채로운 스마트폰과 타블렛 기기용 게임이 출품되어 눈길을 끌었다. 그렇다면 이렇게 다양한 작품들 중에서 게임동아 기자들의 눈길을 잡아 끈 작품은 무엇일까?

<정동범 편집장 - 압도적인 영상미, 리니지 이터널>
"압도적인 영상미를 갖춰 이번 지스타 최고의 화제작이 됐다고 본다" 리니지 이터널을 두고 게임동아의 정동범 편집장이 내린 평가다. 국내 MMORPG 시장을 개척한 리니지의 정통 후속작인 리니지 이터널은 이번 지스타 2011 현장에 게임의 영상만이 공개됐을 뿐이지만 체험부스를 마련한 여타 게임들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었다. 정동범 편집장은 "MMORPG로써는 최고 수준의 액션성과 드래그 스킬 등 엔씨소프트의 참신한 시도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조학동 기자 - 스마트폰 게임이 가야할 길, 홈런배틀 2>
모바일 분야를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게임동아의 조학동 기자는 컴투스의 홈런배틀 2를 지스타 2011 최고의 게임으로 꼽았다. 온라인게임이 주를 이루는 행사에서 모바일 게임을 최고의 게임으로 꼽은 이유는 무엇일까? 조학동 기자는 홈런배틀 2가 갖추고 있는 간단하고 쉬운 조작과 통쾌한 타격감, 다채로운 모드와 4인 네트워크 대전 시스템 등을 이 게임의 장점으로 꼽았다. 또한 그는 "향후 스마트폰 아케이드 게임들이 어떻게 나와야 하는지 알려주는 바이블 같은 게임이다"라며 게임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남규 기자 - 세계 최초 노래방 온라인게임, 슈퍼스타K 온라인>
김남규 기자는 이색적인 게임성으로 지스타 2011의 화제작으로 떠오른 초이락게임즈의 슈퍼스타K 온라인을 지목했다. 세계 최초의 온라인 노래방 게임인 슈퍼스타K온라인은 엄청난 인지도를 지닌 대작은 아니지만 지스타 현장에서의 인기만큼은 대작 못지 않았다. "게임을 위한 방음 마이크를 특수 제작하고, 아케이드용 기기도 제작한 참신한 아이디어가 이번 지스타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준 느낌이다" 라는 것이 김남규 기자의 설명이다.

<최호경 기자 - 위메이드의 야심작 천룡기>
평소 MMORPG를 선호하는 최호경 기자는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의 천룡기를 이번 지스타 2011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했다. 위메이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천룡기는 무협 세계관을 바탕으로 탄탄한 게임성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인 작품. 최호경 기자는 "창천 2에서 천룡기로 새롭게 옷을 갈아입으며 콘텐츠와 그래픽 부분에서 큰 발전이 있었다. 지스타 버전의 완성도가 높아 게임의 초기 동선과 캐릭터별 특징이 한층 강화된다면 2012년 무협게임의 중심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은 게임이다"라고 말했다.

<김형근 기자 - 탄탄하게 만들어진 횡스크롤 액션, 마계촌 온라인>

김형근 기자는 CJ E&M 넷마블의 마계촌 온라인을 최고의 게임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해에 이어 두 번째로 출품된 마계촌 온라인은 행사 초반에는 주인공 아더의 복근이 주목을 받았지만 게임성은 모델의 복근과 뒤로 밀려난 부스에 대한 아쉬움을 한방에 날려버릴 정도로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원작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와 확 바뀐 그래픽, 한층 탄탄해진 게임 구성은 '마계촌 월드'의 확장이라는 개념으로 많은 발전을 이뤄내는데 성공했다.

<김한준 기자 - PC와 모바일 기기의 완벽한 연동, 삼국지를 품다>
본 기자는 이번 지스타 2011에서 가장 인상적인 작품으로 넥슨 삼국지를 품다를 꼽는다. 게임성도 게임성이지만 정말 놀라운 것은 PC와 모바일 기기의 완벽한 연동을 이뤄냈다는 점이 이 작품을 지스타 2011 최고의 게임으로 꼽는 이유이다. 기존의 몇몇 웹게임들이 PC에서 할 수 있는 일부 기능을 모바일 기기에서도 허용한 적은 있었지만, 삼국지를 품다처럼 PC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을 모바일 기기에서도 똑같이 할 수 있도록 구현한 작품은 없었다. 또한 많은 병력을 뽑아 공격하는 단순한 전투가 아닌 전략을 부각시켰다는 점과, 스토리를 강조하기 위해 퀘스트가 아닌 컷씬 연출을 강화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 지스타2011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