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프리스타일 풋볼, 인비테이셔널 8강에서 한 경기 7골 터졌다

김한준

JCE(대표 송인수)는 자사에서 개발 및 서비스 중인 축구 온라인게임 프리스타일 풋볼의 온라인 리그 초청전 '프리스타일 풋봇 인비테이셔널' 8강 토너먼트의 막이 올랐다고 금일(4일) 밝혔다.

지난 5월 3일 진행된 '프리스타일 풋볼 인비테이셔널' 8강 A조 첫 경기는 중부리그의 ‘나는 전설이다'와 'Outsider’, 서부리그의 ‘조커'와 'KICK’ 의 대결로 진행됐다.

중부리그의 양대 산맥 ‘나는전설이다’와 ‘Outsider’가 붙은 첫 경기는 탐색전으로 조용했던 전반전과 다르게 후반에는 양팀 합쳐 무려 7골이 터지는 시원한 골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폭풍처럼 5골을 쏟아낸 ‘나는전설이다’는 ‘Outsider’를 상대로 먼저 1승을 챙겼다.

서부 리그의 ‘조커’와 ‘KICK’이 만난 두 번째 경기는 서로 대등한 실력을 보여주며 대결을 펼쳤으며, 결국 1-2로 ‘KICK’이 승리를 거뒀다.

8강 A조 토너먼트 최고의 박빙은 수비축구의 진수를 보여준 ‘KICK’과 절정의 골감각을 자랑하는 ‘나는전설이다’가 맞붙은 승자전이었다. 닥공의 ‘나는전설이다’를 맞이하여 그 어느 때 보다도 두터운 쳘벽 수비를 보여준 ‘KICK’은 전후반 0-0 무승부로 마치며, 승부차기에 돌입하였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무서운 집중력을 보여준 ‘나는전설이다’는 3골을 막는 놀라운 선방으로 4강, 준결승 행 첫 티켓을 거머쥐었다.

승자전을 통해 모든 기력을 소진한 ‘KICK’은 최종전에서 다시 ‘조커’를 만났지만, 16강부터 항상 최종전까지 펼치는 피 말리는 승부 끝 승리를 쟁취한 오뚝이 ‘조커’의 벽을 넘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

한편 8강 첫 진출 팀으로 확정되며 큰 기대를 모았던 ‘Outsider’는 공격 실패 이후 여러 번 상대의 역습을 허용하며 아쉽게 8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프리스타일 풋볼 인비테이셔널' 8강 경기는 곰TV ‘프리스타일 스포츠’ 전용 채널(http://ch.gomtv.com/4556) 및 곰TV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지난 경기는 모두 프리스타일 풋볼 홈페이지(http://fsf.joycity.com)에서 다시 볼 수 있다.

: 풋볼 프리스타일풋볼 프리스타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