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조이시티의 '달과 그림자', 동남아 시장 진출한다

조영준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가레나(대표 포레스트 리)와 함께 자사가 개발 및 서비스 중인 모바일게임 '달과 그림자'의 동남아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17일) 밝혔다. 

'달과 그림자'는 스와이프 조작을 통한 타격감과 고풍스러운 그래픽, 개성 강한 캐릭터로 차별화된 재미를 구현, 국내 게이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는 액션 모바일게임이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가레나는 자체 온라인 커뮤니티인 '가레나 플러스(Garena+)'를 기반으로 글로벌 서비스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동남아 최대 퍼블리셔로, '프리스타일 풋볼'을 비롯해 '리그 오브 레전드', '피파온라인3' 등 다양한 게임들을 서비스 중이다.

조이시티는 철저한 현지화 과정을 거쳐 '가레나 플러스(Garena+)'와 연동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 '비토크(BeeTalk)'를 통해 대만과 홍콩, 마키오를 포함한 동남아 9개국에서 내년 초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이시티의 조한서 상무는 “'달과 그림자'가 가진 고전적인 감성과 독특한 게임성은 동남아시아 게이머들에게 기존에 없던 색다른 재미를 경험하게 해줄 것” 이라며 “이번 동남아 진출을 기점으로 그 동안 준비해온 조이시티의 모바일 게임들을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겠다” 고 전했다.

달과 그림자

: 가레나 조이시티 달과그림자

이전 다음